[시] 미군 폭격기 이야포 해변을 낮게 날아
권말선
기사입력: 2018/10/22 [13:49]  최종편집: ⓒ 자주시보

 

미군 폭격기 이야포 해변을 낮게 날아

 

 

이야포 해변의

멍든 조약돌들은

총 맞고 바다로 픽 픽 쓰러지던

그 사람들 응그러 쥔 주먹 같소

바다를 낮게 날며

기관총 마구 쏘아대던

미군 폭격기 향해

말아 쥔 주먹 말이오

 

 

이야포 해변을

출렁이는 파도는

내 귀엔 어째

그 사람들 울음소리 같소

뭍으로 도망쳐오지 못하고

맥없이 바다로 떨어지던 사람들

심장에서 왈칵왈칵 쏟아지던

검붉은 눈물 말이오

 

 

이야포 해변에

노을이 드는 것을

차마 고개 들고

바라볼 수 없는 것은

이틀 밤 사흘 낮 동안

바다에서 화장된 목선

내 부모님과 학살당한 사람들의

주검이 떠올라서요

 

 

그 때가 1950년 8월 3

정부가 시켜서 서울 사람들

몇백명이 난민선을 탔더랬소

부산으로 충무로 떠돌다 여기

여수 안도리 이야포까지 왔는데

짐을 풀 새도 없이 그만

미군 폭격기에 무참히 당했소

근처 횡간도 앞 두룩여의

조기잡이 배에서도 20여 명

인민군 배인 줄 알았다지만

그렇게 낮게 날면서야

어찌 민간인을 몰라보겠소

 

 

미군들은 전쟁을 빙자해

민간인에게도 마구 총알을 쏴댔고

68년 동안이나 그 놈의 총알이

내 심장에도 무시로 꽂히는데

학살자 미군도 정부도

무릎 꿇지 않고 외면하니

억울한 주검들만 저 바다에서

68년 동안을 불타고 있지 않소

 

 

열 여섯 살 그 때 이후 해마다

180명의 무덤인 이 바다가에 서서

폭격기에서 쏟아지던 총알

난민선의 절규를 들으며

팔십을 훌쩍 넘겨 온 이 늙은이

마지막 남은 소원 하나 빌어보오

한 맺힌 넋 다 달랠 수 있도록

추모공원 하나 만들어 줬으면

어머니 아버지 동생들 이름 불러 보며

붙잡고 통곡할 비석이라도 세워줬으면

 

 

* 이야포 폭격 사건은 한국전쟁 당시 1950년 8월 3일 전라남도 여수시 남면 안도리 이야포에서 미군폭격으로 발생한 양민학살사건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111은 구더기 밥 18/10/23 [12:58]
이런 슬픈 시는 한반도에서는 그만 짓고 이젠 미국에서 짓도록 하자.

조선에 전화해서 수소탄 장착 ICBM을 모두 꺼내 미국 200개 대도시를 피폭된 히로시마처럼 만들고 50,000명의 특수부대가 핵 배낭을 들고가서 살아남은 기간시설을 눈에 띄는 대로 모조리 폭파해 모든 금융자산을 다 날리고 문명의 혜택은 아무것도 없이, 지네들이 사냥했던 원주민처럼 서로 살아남으려 죽이고 죽이다 간신히 살아남은 시인이 슬픈 시를 짓도록 하자.

그때 우리는 골로 간 미국을 보며 환희의 시를 짓자.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