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11월1일부터 적대행위 중지, 남북군사회담 공동보도문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10/26 [17:31]  최종편집: ⓒ 자주시보

 

26일 판문점 북측지역에서 열린 ‘10차 남북장성급군사회담에서 오는 111일부터 땅, 바다, 하늘에서 적대행위를 중지하기로 했다.

 

또한 올해 말까지 시범철수하기로 합의한 상호 11GP철수를 위해 11월말까지 GP병력·장비 철수 및 완전파괴 조치를 이행하며, 12월중 상호 검증을 통해 연내에 모든 조치를 완료하기로 했다.

 

그리고 남북은 “'92.5월 남북이 합의한 '남북군사공동위원회 구성·운영에 관한 합의서'를 준용하여 '남북군사공동위원회'를 조속히 구성하기로 하였다.

 

남북장성급군사회담은 26일 오전 10시부터 열렸으며 회담에 남측에서는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을 수석대표로 조용근 국방부 북 정책과장, 안상민 해군 대령, 이종주 통일부 회담 1과장, 황준 해양수산부 수로측량과장이, 북측에서는 안익산 중장을 단장으로 오명철 해군 대좌, 함인섭 육군 대좌, 김광협 육군 대좌 등 5명이 참가했다.

 

북측 수석대표인 안익산 중장은 종결회의 발언에서 오늘처럼 이렇게 북남 군부가 속도감 있게 제기된 문제들을 심도 있고 폭넓게 협의하고 견해를 일치시킨 적은 없다고 생각한다북남 군부가 수뇌분들의 뜻을 받들어 서로가 존중하고 이해한다면 민족의 기대에 부합되게 얼마든지 잘해나갈 수 있다는 것을 또다시 입증했다고 발언했다.

 

아래는 ‘10차 남북장성급군사회담보도문 전문이다.

 

-----------------------아래-------------------------------------

 

 

남과 북은 20181026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10차 남북장성급군사회담을 개최하였다. 남과 북은 평양공동선언의 부속합의서로 채택된 역사적인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성실히 이행해 나가기로 하였으며, 이를 위해 다음과 같이 합의하였다.

 

1. 남과 북은 111일부로 지상·해상·공중에서 적대행위를 중지하고 새로운 작전수행절차를 적용하기로 한 합의가 차질없이 이행될 것이라는 점을 상호 확인하였다.

 

2. 남과 북은 금년말까지 시범철수하기로 합의한 상호 11GP철수를 위해 11월말까지 GP병력·장비 철수 및 완전파괴 조치를 이행하며, 12월중 상호 검증을 통해 연내에 모든 조치를 완료하기로 하였다.

 

또한 GP 시범철수 성과에 대한 평가를 토대로, 나머지 모든 GP를 철수시키기 위한 실무협의도 진행해 나가기로 하였다.

 

3. 남과 북은 비무장지대내 남북공동유해발굴을 위한 지뢰제거 및 도로개설 작업이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상호 확인하였으며, 20194월부터 본격적인 시범 공동유해발굴이 진행될 수 있도록 제반 준비를 철저히 이행하기로 하였다.

 

4. 남과 북은 한강(임진강) 하구에서 민간선박의 자유항행 보장을 위한 사전조치로서, 군 및 해운당국 관계자와 수로조사 전문가가 포함된 남북공동조사단(10)을 구성하여, 11월초 공동 수로조사를 진행하기로 하였다.

 

5. 남과 북은 '92.5월 남북이 합의한 '남북군사공동위원회 구성·운영에 관한 합의서'를 준용하여 '남북군사공동위원회'를 조속히 구성하기로 하였다.

 

6. 남과 북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비무장화를 위한 '··유엔사 3자협의체' 협의 및 비무장화 조치가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음을 확인·평가하였다.

 

남과 북은 앞으로도 역사적인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가 차질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기로 하였으며, 이를 위해 군사회담 및 문서교환 등을 통해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하였다.

 

20181026일 판문점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우리땅에서 우리끼리 18/10/27 [05:21]
우리땅에서 우리끼리 군사회담한다는거 자체가 치욕스런 장면이지
이런 비극이면서 희극인 장면이 한두가지인가
웃어야할지 울어야할지 또 아니면 화를 내야할지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남북관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