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장군 전쟁이 일어날 경우 중동에서 미군 신속격파 단언
이란 장군들 만약 전쟁발발할 경우 중동에서 미군 신속격파 단언
번역, 기사 이용섭 기자
기사입력: 2018/11/05 [11:25]  최종편집: ⓒ 자주시보

이란장군 전쟁이 일어날 경우 중동에서 미군 신속격파 단언

 

 

최근 들어서 이란의 정치가, 최고위 관리들 그리고 이란이슬람혁명수비대(IRGC-이란군)의 장군들은 만약 중동에서 미국과 전쟁을 하게 된다면 이란은 쉽게 미국을 격파할 것이라고 일치하게 주장을 하면서 미국에 대해 경고를 하고 있다. 그것도 단지 말로서만이 아니라 구체적은 자료와 사례 그리고 두 나라 사이의 무장장비들의 성능을 비교하면서 주장을 하고 있다.

 

어제 11월 4일(현지 시간) 자 러시아 스뿌뜨닉끄는 “이란장군 전쟁이 일어날 경우 중동에서 미군 신속격파 단언”이라는 제목으로 관련 사실을 전하였다. 보도에 따르면 이란혁명수비대(이란군-Iranian Revolutionary Guard Corps-IRGC) 최고위 장군 까쎔 솔레이니마니는 이란과 대결을 하려는 트럼프 미국대통령에 경고를 하면서 테헤란은 그러한 전쟁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또 다른 이란 군 장군인 이란혁명수비대 준장 호쎄인 쌀라미는 이란은 이 지역에 미군들이 주둔하고 있어도 신속하게 대응을 할 수 있다고 말함으로서 12분 안에 전 중동지역을 장악할 수 있는 이란의 능력에 대하여 트럼프 대통령이 한 말에 대해 언급을 하였다.  쌀라미는 테헤란은 “미국의 면전에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능력”을 확보하였다고 추가로 말하였다고 보도는 전하였다.

 

계속해서  이란을 고립시키려는 미국의 시도는 궁극적으로 실패를 한 반면 동시에 워싱톤은 세계의 많은 나라들로부터 “스스로 고립을 자초”하였으며, 정치적 동맹을 형성하는 능력을 상실하였다고 말했다. 더 나아가 그는 미국의 경제는 이란과 전쟁을 할 수 있는 전쟁비용을 부담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스뿌뜨닉끄가 보도하였다. 

 

호쎄인 쌀라미의 이와 같은 발언은 이미 미국의 경제는 중동에서 이란과 전쟁을 할 수 있는 전비를 부담하는 것이 불가능하기에 전쟁은 결코 일어나지 않을 것미여 만약 일어난다 해도 전비부담으로 인해 이란은 쉽게 미국을 격파할 수 있다는 것을 말하고 있는 것이다.

 

쌀라미는 계속해서 “미국의 경제는 새로운 전쟁을 할 수(원문-다루다) 있는 능력이 없다. 이슬람공화국과의 전투는 전쟁을 지역 밖으로 추동할 것이며, 그것은 미군의 구조(構造-짜임새)가 낡아빠졌으며, 그들은[미국은] 페르시아만에서 내쫓기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하여 미국의 경제는 결코 이란과 전쟁을 할 수 있는 전비부담 능력이 없다고 단언하였다.

 

호쎄인 쌀라미는 “미국의 항공모함들은 이동목표물을 타격할 수 있는 초정밀 능력(핀포인드-핀으로 찔러놓은 점을 타격할 수 있을 정도의 정확도를 가진)을 지닌 (이란의)탄도미사일의 범위 내에 있다.”고 그는 경고하였다고 스뿌뜨닉끄가 보도하였다.

 

한편 호쎄인 쌀라미의 발언에 앞서 이란의 또 다른 장군인 까쎔 솔레이마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테헤란과의 분쟁에 대해서 경고를 하였다. 이 경고는 쏠레이마니가 등장하는 왕좌형의 오락경기(게임)전단지(포스터) 그리고 “나는 당신과 대결할 것이다.”라는 표제어와 함께 장군의 인스타그램에 게재되었다.

 

까쎔 쏠레이마니의 이와 같이 미국을 조롱하는 군사적인 내용을 담은 내용을 세계의 인민들이 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는 것은 그만큼 이란은 미국과의 군사적 대결에 대해 자신감을 가지고 있으며, 미군들을 결코 두려워하지 않을 정도로 무장력 및 이란이슬람혁명수비대의 전쟁에 대한 준비가 완비되어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현재 미국은 이미 해결이 되었던 문제인 이란에 대한 경제적 제재들을 오늘(11월 5일)부터 시작을 한다. 또 미국은 지속적으로 이란에 대한 갖은 명목으로 이란을 제재하고 있다. 물론 이러한 미국의 제재에 대해 “이란은 그 어떤 이란에 대한 그 어떤 제재에도 그 어떤 영향도 받지 않을 것이며, 경제적인 면에서 아무런 문제도 없다.”고 공개적으로 발표를 하였다. 

 

스뿌뜨닉끄는 “11월 5일에 미국은 이란경제의 연료(에너지), 금융, 선박 등에 대한 모든 제재들을 다시 재개할 것이며, 그런데 그것(제재)들은 《이란 핵협정(JCPOA, Joint Comprehensive Plan Of Action)》이나 이란 핵협상에서 이미 해결이 된 것들이다.”고 하여 다른 나라들의 거센 비난에도 불구하고 이란과의 핵협정을 탈퇴한 미국이 이미 해결이 되었던 문제들을 또 다시 꺼내들어 이란을 제재하려는 미국의 행태에 대해 보도를 하였다. 

 

현재 이란은 조선, 러시아, 쿠바, 베네주엘라 등과 함께 경제적, 군사적, 정치적으로 미국과 가장 첨예하게 맞서있는 나라이다. 최근 들어서 이란은 자체적으로 설계 개발한 전투기 《코사르》에 대한 대량생산에 들어갔다. 관련 보도들을 보면 앞으로도 코사르에 대한 연구 개발이 계속될 것이며, 새로운 단계의 첨단 전투기들을 개발 생산할 것이라고 이란군이 발표하였다.

 

이처럼 이란은 정치, 경제, 군사적으로 미국과 첨예하게 맞서면서 그에 대한 대비태세 역시 강력하게 갖추어놓았다. 스뿌뜨닉끄가 보도한 기사의 내용 역시 이란의 이러한 힘을 바탕으로 한 이란이슬람혁명수비대의 장군들이 한 발언들을 전한 것이다. 

 

이란에 대한 압박은 비단 미국만이 아니다. 유럽의 국가들 역시 미국과 보조를 맞추면서 함께 압박을 해나가고 있다. 이에 대한 이란의 대비 역시 잘 갖추어 놓았다. 이란은 러시아, 중국, 인디아, 뛰르끼예 등과 협력하여 서방제국주의연합세력들의 경제제재에 강력히 맞서나가고 있다. 

 

우리는 이와 같이 전개되는 중동 및 세계 각처에서 벌어지고 있는 자주진영 대 제국주의진영과의 대결에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아야 한다. 그건 곧 우리민족의 문제와 직결되기 때문이다.

 

 

----- 번역문 전문 -----

 

이란장군 전쟁이 일어날 경우 중동에서 미군 신속격파 단언

 

▲  이란장군 전쟁이 일어날 경우 중동에서 미군 신속격파 단언하였다. 앞서 이란혁명수비대(이란군-Iranian Revolutionary Guard Corps-IRGC) 최고위 장군 까쎔 솔레이마니마니는 이란과 대결을 하려는 트럼프 미국대통령에 경고를 하면서 테헤란은 그러한 전쟁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 이용섭 기자

 

중동 2018년 11월 4일, 16시 09분(최종 2018년 11월 4일, 17시 00분)

 

전에 이란혁명수비대(이란군-Iranian Revolutionary Guard Corps-IRGC) 최고위 장군 까쎔 솔레이니마니는 이란과 대결을 하려는 트럼프 미국대통령에 경고를 하면서 테헤란은 그러한 전쟁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란혁명수비대 준장 호쎄인 쌀라미는 이란은 이 지역에 미군들이 주둔하고 있어도 신속하게 대응을 할 수 있다고 말함으로서 12분 안에 전 중동지역을 장악할 수 있는 이란의 능력에 대하여 트럼프 대통령이 한 말에 대해 언급을 하였다고 따스님 통신이 보도하였다. 쌀라미는 테헤란은 “미국의 면전에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능력”을 확보하였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이란을 고립하려는 시도는 궁극적으로 실패를 한 반면 동시에 워싱톤은 세계의 많은 나라들로부터 “스스로 고립을 자초”하였으며 정치적 동맹을 형성하는 능력을 상실하였다고 말했다. 더 나아가 그는 미국의 경제는 이란과 전쟁을 할 수 있는 전쟁비용을 부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경제는 새로운 전쟁을 할 수(원문-다루다) 있는 능력이 없다. 이슬람공화국과의 전투는 전쟁을 지역 밖으로 추동할 것이며, 그것은 미군의 구조(構造-짜임새)가 낡아빠졌으며, 그들은[미국은] 페르시아만에서 내쫓기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그는 말했다.

 

“미국의 항공모함들은 이동목표물을 타격할 수 있는 초정밀 능력(핀포인드-핀으로 찔러놓은 점을 타격할 수 있을 정도의 정확도를 가진)을 지닌 탄도미사일의 범위 내에 있다.”고 그는 경고하였다.

 

쌀라미는 트럼프는 한 집회에서 현 정부 이전에는 테헤란이 12분 안에 중동 전 지역을 장악할 수 있는 능력이 있었다고 주장한 말에 대해 언급을 하였다. 미국 대통령은 이란은 더 이상 그러할 능력이 없다고 자랑을 하면서 대신에 “단지 살아남기 위한 노력”에 불과하다고 주장하였다.

 

앞서 이란의 또 다른 장군인 까쎔 솔레이마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테헤란과의 분쟁에 대해서 경고를 하였다. 이 경고는 쏠레이마니가 등장하는 왕좌형의 오락경기(게임)전단지(포스터) 그리고 “나는 당신과 대결할 것이다.”라는 표제어와 함께 장군의 인스타그램에 게재되었다.

 

이 게시물은 트럼프가 그의 트위터에 게시한 내용들이 인기 있는 텔레비전 연속물로 나온 이후 정형화된 다른 전단지(포스터)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나왔다. 

 

11월 5일에 미국은 이란경제의 연료(에너지), 금융, 선박 등에 대한 모든 제재들을 다시 재개할 것이며, 그런데 그것(제재)들은 《이란 핵협정(JCPOA, Joint Comprehensive Plan Of Action)》이나 이란 핵협상에서 이미 해결이 된 것들이다. (미국은 이미 해결된 문제들을 다시 꺼내들어 11월 5일부터 제재를 가하기 시작한다는 의미이다.)

 

 

----- 원문 전문 -----

 

Iranian General Vows to Swiftly Defeat US Forces in Mideast in Case of War

 

▲ 이란장군 전쟁이 일어날 경우 중동에서 미군 신속격파 단언하였다. 앞서 이란혁명수비대(이란군-Iranian Revolutionary Guard Corps-IRGC) 최고위 장군 까쎔 솔레이마니마니는 이란과 대결을 하려는 트럼프 미국대통령에 경고를 하면서 테헤란은 그러한 전쟁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용섭 기자

 

MIDDLE EAST 16:09 04.11.2018(updated 17:00 04.11.2018)

 

Earlier, Iranian Revolutionary Guard Corps Major General Ghasem Soleimany warned US President Trump against confrontation with Iran and said that Tehran is ready for such a conflict.

 

 

Iranian Brigadier General Hossein Salami has commented on President Trump's words about Iran's ability to take over the Middle East in 12 minutes by saying that Iran could do it swiftly even with the US military present in the region, Tasnim News Agency reported. Salami also added that Tehran has acquired the "capability to project influential power in the face of the US."

 

The brigadier general noted that US attempts to isolate Iran have ultimately failed, while at the same time, Washington had managed to "isolate itself" from the rest of the world and lost its ability to form political alliances. He further added that the US economy wouldn't be able to handle the cost of a war with Iran.

 

"The US economy is not capable of handling a new war. A combat with the Islamic Republic will push the war to outside the region, because the US military structure is worn-out and they [the US] have been almost driven out of the Persian Gulf," he said.

 

"US aircraft carriers are within the range of the ballistic missiles with pin-point accuracy that are capable of hitting mobile targets," he warned.

 

Salami was referring to a remark made by Trump during one of his rallies, claiming that prior to the current administration, Tehran was capable of taking over the whole Middle East in 12 minutes. The US president then bragged Iran is no longer able to do so and is instead allegedly just "trying to survive."

 

Earlier, another Iranian general, Ghasem Soleimani, cautioned US President Donald Trump against a conflict with Tehran. The warning was posted on the general's Instagram page, along with a Game of Thrones-style poster featuring Soleimani and a caption reading "I will stand against you."

 

The post came in response to another poster, stylized after the popular TV series, published by Trump on his Twitter. The US president used it to announce that "sanctions [against Iran] are coming November 5," using the iconic phrase from the HBO series.

 

On November 5, the US will reinstate all sanctions against the energy, banking, and shipping sectors of the Iranian economy, which had previously been lifted under the JCPOA, or Iran nuclear deal.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111은 구더기 밥 18/11/05 [20:46]
미국의 셰일 산업 발전으로 원유나 가스의 판매확장을 위해서는 이란도 원유 수출을 못 하게 해야 하고, 리비아, 시리아와 이라크도 내전과 테러로 원유 수출에 차질을 빚어야 한다. 정상적인 경쟁으로는 미국이 배불리 먹을 수 없기 때문이다. 원유 가격까지 오르면 셰일 산업은 트럼프에게 묵직한 돈 봉투를 건네줘야 한다. 이런 게 트럼프가 말하는 '거래의 기술'이다.

한국 등 조무래기를 위협하며 활용해 이렇게 특정 국가의 경제를 파멸로 몰고 가려는 미국을 처단할 방법을 자주 진영은 구체적으로 강구해야 한다. 자주 진영도 전쟁 없이 최대한 다른 수단을 취해 버티겠지만 결국 전쟁은 일어나게 되어 있다. 원유가격이 배럴당 30불로 내려갔을 때 사우디가 미국의 셰일 산업을 고사하기 위해 저유가 정책을 유지한 적도 있었다.

미국이 국운을 걸고 이런 셰일 산업 등 정크본드 기업을 살린 건 그들이 시행한 양적 완화 때문이다. 천문학적인 통화증발로 이들을 살렸지만 현재와 같은 통화 긴축 단계에서나 주가 폭락 때 자금 유출과 정크본드 매수세력 실종으로 이자율은 급등해 이들 기업은 한계선상에 놓이고 그 선을 넘으면 줄도산으로 이어진다.

트럼프는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우며 불공정과 불공평으로 이를 해결하려고 하는데 지탄의 대상만으론 부족하고 국제 경제의 일원에서 적극적으로 제거해야 한다. 유럽연합은 이란 핵 합의 유지를 위해 이란을 지지하는데 미국에 함께 대항하기 위한 것인지 아니면 어떤 의도로 일시적으로만 그러는 것인지 아직 알 수는 없다.

일극 체제를 다극 체제로 바꾸려는 의도가 트럼프에게 있었다 하더라도 세상을 크게 어지럽힌 책임을 물어 반드시 미국을 응징하고 넘어가야 할 사안이다. 그 응징이란 다음 아닌 미국의 멸망이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민족, 국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