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높이 들어라, 자주의 깃발을!
이흥노 미주동포
기사입력: 2018/11/05 [18:16]  최종편집: ⓒ 자주시보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우리 민족문제가 순탄하게 풀려나가더니 돌연 9<평양공동선언> 직후부터 미국의 내정간섭이 보이기 시작했다. 이제는 도를 넘어 노골적 내정 간섭을 하고 나섰다.

 

지난 9, 3차 평양 남북 수뇌상봉은 남북이 곧바로 하나가 될 것이라는 확신을 안겼으며 위대한 우리 민족의 저력을 아낌없이 전 세계에 과시한 대 사변이었다. 지구촌이 탄성을 터뜨리며 환영일색이었다.

 

그러나 미국은 달랐다. 특히 대기업 총수들의 방북에 유별나게 신경을 곤두세우고 의심스런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그동안 미국의 속도조절압력이 우회적이었다면 이제는 직접 개입하고 간섭하는 걸 주저하지 않는다. 심지어 새로운 대북제재를 가하는 동시에 유엔을 통한 북의 인권까지 시비질을 벌리고 나섰다. 개성공단 기업인들, 재벌사업가들, 그리고 주요 은행들에게도 경고성 접촉을 벌렸다.

 

직성이 풀리질 않아선지, 지난주에는 비건 대북특별대표가 날라갔다. 가장 먼저 청와대 대북관련 참모들을 만났다. 통일부와 국정원을 비롯해 다양한 접촉을 했다. 그의 체류 중, 졸지에 <한미 비핵화워킹그룹>이 탄생됐다. 정부는 북미 간 더 원활한 조율을 위해서라고 변명했지만 설득력이 없다.

 

'국민의 정부참여정부에서도 미국의 속도조절압력이 없었던 건 아니다. 그런데도 남북 교류 협력이 활발했다. 특히, “통일 축소판이라 불리는 개성공단이 일떠선 건 기적에 가깝다. 민족 자주, 평화, 협력의 상징이자 번영을 담보하기 때문에서다. 미국의 온갖 수모 시련을 뚫고 빚어낸 이 공든탑은 정동영 의원 (전 통일부장관)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호전광 럼스펠드 미국방을 정 의원이 78기 끝에 설득해낸 쾌거였다. 남북의 땀과 정성이 모여 세워진 이 공단은 우리의 이익, 민족의 이익을 관철시킨 선례다. 순종만 하는 게 한미동맹의 전부가 아니라는 걸 본다.

 

한미 간 의견 차이가 조금만 보여도 한미동맹 균열이라고 길길이 날뛰는 꼴을 본다.

 

최근 미국 간섭이 노골화 되자 자유한국당과 보수우익들이 신이 나서 기고만장이다. 좀 잠잠하던 이들이 이제는 입만 벌렸다 하면 안보타령이다. 한미동맹타령으로 날을 지세운다. 아마 최근 한편의 희극으로 끝난 냉면소동도 남북 관계를 거덜내기 위한 농간일 수 있다. 이들은 남녘 구천을 떠도는 한미동맹이라는 유령에 홀린 군상들이다. 이들의 눈에는 미국이 하늘에서 내려온 선녀로 보이게 돼있다. 지구상 유일 분단, 세계 최장 휴전숙명이고 신의 섭리로 보이게 돼있다.

 

한미동맹도깨비에 홀리면 자기가 예속 노예상태라는 걸 전혀 의식하지 못하고 주인이라 착각한다. 남들이 어떻게 생각하는 지 관심이 없고 그저 잘산다고 우쭐대기만 한다. 태극기가 중앙청에 휘날린다고 자주독립국인 걸로 철석같이 믿는다. 고 노무현 대통령이 찾아준 국방 주권도 한사코 싫다며 구걸해서 미국 손에 넘긴 주제에 자주국이라고 우긴다. 이재봉 교수 (원광대학)가 최근 어떤 매체에 유럽 사람은 한국이 미국의 식민지로 알고 있더라고 썼다. 저명한 미 흑인 민권운동가는 흑인 노예를 향해 노예가 노예라는 걸 알면 희망이 있다고 명언을 남겼다. 우리에게 준 교훈이다.

 

작년 북미 관계가 악화일로를 달릴 때, 트럼프에 이어 그레이엄 의원도 전쟁이 나는 곳도 죽는 곳도 미국이 아닌 한반도라는 치욕스러운 악담을 했다. 가장 최근 트럼프는 우리 허가 없이 한국은 아무것도 못한다며 식민지 취급을 했다. 요즈음 청문회에 나와 청산유수로 열변을 토해대는 의원 나리들은 왜 찍소리도 못하고 납작 엎드려 상전의 눈치만 살필까. 가장 우리를 슬프게 하는 건 미국의 남북 교류 협력 훼방이다. 철도 연결, 금강산 관광 까지 막는다. 우리끼리 오손도손 잘살아 보자는 데 웬 놈의 간섭인가. 때는 바야흐로 예속의 쇠사슬을 끊고 자주독립을 쟁취해야 할 시점이다.

 

113자주독립선언대회를 필두로 들불처럼 해내외에 자주운동이 확산될 것이다.

 

동포여! 더 높이 자주 깃발을 들자!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어벙이는 머하냐 18/11/05 [18:51]
우리가 자주의 깃발을 들었는데
어벙이는 머하는거냐
선봉은 깜이 못되는줄 알고있지만...
수정 삭제
아가리파이터 18/11/06 [07:52]
이런 구더기 같은 넘, 자주의 깃발을 들었으면 앞으로 나가야지 금치산자처럼 어벙이는 왜 찾냐?
이넘 때문에 잘못하면 미친 넘들이 운동회 한다는 소리 듣겠어? 다른 사람을 위해 자주고 지랄이고 집어치우고 그냥 네넘이 살던 정화조로 돌아가거라.

수정 삭제
어벙이의 운명 18/11/06 [17:27]
어벙이가 통되기전에 쓴 운명이라는 책이 친구서재에 있길레 빌려다 읽어봤는데
민족에 대한 비전이나 의지는 단한마디도 없는 개쓰레기 같은 책이드만
함량 미달인줄은 알고있었지만 참 그대가리에 뭐가 들어있는지...한숨이 절로 나오드만
양키총독은 똑똑하면 시키겠냐만 김대중의 옥중서신과 대비해보니 진주와 돼지똥의 차이
수정 삭제
아가리파이터 18/11/06 [17:54]
어벙이의 운명/

혼자 똑똑한 넘이 정화조에서 똥물만 처마시며 꼴값을 떨고 있다.
네넘이 아무리 개지랄을 떨어도 구더기의 꿈지럭과 같은 것이라 관심 가질 인간은 없다.
일 년 내내, 평생을 똥물 같은 소리만 씨버리며 비관적으로 사는 구더기에게 누가 공감하겠냐?
민족에 대한 비전이나 의지를 네넘이 써서 트럼프처럼 책을 팔아먹으면 될 일을 가지고 한숨만 쉬고 있으니 그게 바로 구더기 수준이라는 거다. 네넘이 아는 단어가 10개밖에 안 되는데 뭔 책을 쓰겠냐?
하긴 제 꼬라지를 똑바로 알고 살아가는 넘이었다면 구더기 소리를 듣지 않았겠지?

수정 삭제
배신은 어벙이특기 18/11/06 [18:08]
어벙이는 대북특검으로 민족의 미래를 배신한적이 있는 전과자이다
지금 정은이와 손잡고 백두산에 올라가서 웃고있지만 언제 등뒤에서 배신을 때릴지 모른다
배신은 어벙이의 주특기거든
근데 소심해서 정면에서는 항상 웃기만해... 신사는 개뿔 수정 삭제
아가리파이터 18/11/06 [18:25]
배신은 어벙이특기/

구더기들이 똥물만 먹는 줄 알았는데 그들 간에도 배신이 있고 웃음이 있고 특기가 있고 신사도 있는 모양이네? 네넘은 의리가 있고 짜증을 잘 내고 재주가 없고 거지 같은 구더기란 말인가?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