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도시] 그대, 영원히 조국의 아들
권말선
기사입력: 2018/11/19 [10:30]  최종편집: ⓒ 자주시보

 

그대, 영원히 조국의 아들

- 이창기 동지의 명복을 빌며

 

권말선

 

풀 나무 우거진 숲, 강에나 바다에나

조국 산하에 깃든 모든 생명 사랑한 사람

춤이며 노래며 옷이며 음식이며

우리 얼 우리 전통 몹시도 아끼던 사람

남녘도 북녘도 해외도 역사도 미래도

우리 동포 우리 조국 제일로 알던 사람

동지에게 무엇 하나 더 줄 것 없나

커다란 눈망울을 반짝이던 사람

민족을 위해서라면 한 줄이라도 더 쓰고

조국을 위해서라면 어디라도 가던 사람

열정, 순수, 정 무엇이나 그득하던 사람

벼려진 붓으로는 단호히 적을 찌르고

부드런 붓으로는 우리민족 뽐내이던 사람

통일의 문턱에서 기뻐 덩실 춤 췄을 사람

그런 사람

 

따사론 태양만을 바라던 해바라기 같은

홍치산 시인이여

오매불망 통일조국만을 그리던 전사

이창기 기자여

 

사랑해마지않던 이 산하에

사랑해마지않던 오로지 한마음으로

 

떨어진대도 흙이 되어

뿌리 덮어 주는 나뭇잎처럼

심장의 높뛰는 고동 더해주려

마지막 한방울까지 바치는 피방울로

 

가슴에 태양을 품고 살았던

그대, 그대는

영원히 조국의 아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