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0%, 김위원장 서울방문이 한반도 평화에 긍정적 영향줄 것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11/27 [16:26]  최종편집: ⓒ 자주시보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수석부의장 김덕룡, 사무처장 황인성)1123~25, 3일간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20184분기 국민 통일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통일여론조사에서 국민 10명 중 6명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이 한반도 평화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는데 구체적으로 국민 60.1%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답했다. 36.9%긍정적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답했다.

 

또한 최전방 GP철거,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등 남북 군사분야 합의 이행을 위한 최근의 조치가 남북 간 긴장완화 및 신뢰구축에 기여할 것이라는 긍정적 의견도 61%, ‘기여하지 못할 것이라는 부정적 응답에 비해 26.1%P 높게 나타났다.

 

그리고 평양정상회담 이후의 남북관계 진전 속도에 대해 만족한다는 응답이 55.3%로 나타났다.

 

이어 한반도 평화번영을 위한 남북 간 협력에 있어 가장 중점을 두어야 할 분야로는 철도·도로·항만 등 인프라 건설’(33.9%)을 제일 높게 꼽았으며 그 다음으로 경제 협력’(32.8%), 보건의료 협력’(8.8%), 농업 협력’(6.6%), 관광 협력’(5.8%), 산림 협력’(1.6%) 순으로 응답했다.

 

이번 20184분기 국민 통일여론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하여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는 ±3.1%P라고 민주평통은 밝혔다.

 

▲ 민주평통이 실시한 통일여론조사. [출처-민주평통 홈페이지]     ©자주시보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무식이 18/11/29 [14:06]
가거라 삼각산아,다시보자 한강수야~ 고국 산천을 떠나고자 하려만은,세월이 하수상하야 올까말까 하노라...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