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이란, 선진적인 국내산 장갑차의 생산흐름선 가동"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8/12/04 [13:29]  최종편집: ⓒ 자주시보
▲ 11월 29일 진수식을 가진 이란 자체 제작 신형 잠수함     

 

북 노동신문은 4일 “이란에서 최근 선진적인 국내산 장갑차의 생산흐름선이 가동을 시작하였다”고 보도했다.

 

인터넷 소식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속도가 100km/h이고 위력한 무장장비를 갖춘 장갑차는 가파로운 경사지와 산릉선을 비롯한 불리한 지형조건에서도 전투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신문은 “1일 반다르 아바스지역에서 자체로 개발한 구축함을 진수하였다”고 말했다.

 

‘사한드’로 명명된 이 구축함은 “스텔스기능과 전자전능력, 직승기착륙장, 어뢰발사관, 반항공 및 반함선포, 해상대해상미사일과 해상대공중미사일을 갖추고 있다”면서 이란군 해군사령관은 “진수된 구축함이 이란전문가들의 기술에 의거하여 대담하고 창조적으로 설계되고 건조되었다”고 강조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머저리 18/12/04 [14:50]
잠함에서 항모를 향해 빔을 쏘면 항모의 철재가 고열에 녹아 수장되고,적 잠함에 메타파전자를 쏘면 잠함의 원전엔진이 멈춰 고열로 잠함이 파괴되며 수장된다는 기사를 인터넷에서 아주 오래 전에 본 적이 있다. 지금의 잠함은 전자무기를 쓴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니 작을 수밖에..... 수정 삭제
구나방 18/12/07 [12:36]
천안함 사건 때 서해안 백령도 근처에 잠함 두 대가 잠입,이유도 모른 체 수장? 혹시 적 잠함의 전자공격으로 원전엔진이 멈췄던 건 아닐까? 모 잠함엔 46명이 희생됐다고하는 소문도....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국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