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전당대회, 국민들 관심을 받으려면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2/10 [14:11]  최종편집: ⓒ 자주시보

 

자유한국당이 전당대회 날짜를 두고 내홍에 빠졌다.

 

자유한국당은 27일 전당대회를 열고 새로운 당 대표를 선출해 2020년 총선을 준비하려던 찰나였다.

 

자유한국당 대표 선출에 오세훈, 홍준표, 황교안, 김진태, 심재철 등등 온갖 인사들이 대거 출마했다.

 

최근 당 지지율이 올라서인지, 자유한국당은 의기양양하게 전당대회를 준비하던 중에, 자유한국당에게 대형 폭탄이 터진 것이다.

 

27, 28일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다고, 트럼프가 발표한 것이다.

 

이를 두고 전당대회에 국민적 관심이 떨어질 것이니, 아니니 하면서 날짜를 옮겨야 한다고 당내에서 분주탕을 폈다.

 

결국 전당대회는 예정대로 27일 진행하는데, 당 대표 출마자들 대거 보이콧을 선언했다.

 

황교안, 김진태를 제외한 인사들이 줄줄이 날짜를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날짜를 바꿔야 한다는 이들의 속내는 당 대표로 황교안이 선출될 것 같으니, 북미 정상회담을 핑계 삼아 역전을 해보려는 것이다.

 

북미 정상회담이 27일에 열리지 않더라도, 자유한국당 전당대회는 어차피 그들만의 잔치였다. (물론 지금도 광화문 광장에서 성조기와 이스라엘기를 들고 심지어 일부는 일장기까지 들고 거리를 배회하는 사람들은 전당대회에서 누가 당 대표로 선출될지 관심을 두고 있지만)

 

자유한국당은 시대의 흐름을 읽기는커녕, 오히려 시계를 냉전 시대로 되돌리려고 발악하기에 국민들은 그들의 전당대회에 관심이 없다. 그리고 자유한국당 당 대표가 누가 되더라도, 국민들의 삶에는 어떤 영향도 미치지 않는다. 애초 자유한국당은 박근혜가 탄핵되고 구속되었을 때에 스스로 사라졌어야 할 집단이었다.

 

27일 자유한국당 전당대회가 국민들에게 전폭적인 관심을 받을 방법은 딱 하나다.

 

자유한국당 해체 전당대회를 열면 된다.

 

그러면 많은 국민들이 전폭적으로 지지하며 손뼉을 치며 환호할 것이고, 전당대회 장소로 달려가 응원해 줄 것이다.

 

국민들에게 조소와 비아냥을 받을 바에야, 차라리 이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어떤가. 

이것이 그동안 민족과 국민 앞에 저지른 죄악에 사죄하는 유일한 방법이다. 

 

 

 

 

 

 


후원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김삿갓 19/02/11 [00:35]
2.27,28...온세상사람들의 관심은 하노이 조미정상회담으로 집중될이다....남.한의 친일종미매국노들의 전당대회도 같은날 열린다고한다....칠푼이 밑구멍빨던 황가놈이냐? 홍미치광이냐? 누가 매국노당 두목이되느냐가 쟁점인 모냥인디....조선노동당전당대회도아닌 양키식민지 꼬붕들의 푸닥거리에 무당 최순시리가 나와서 칼춤이나 추지... 수정 삭제
김삿갓 19/02/11 [05:16]
찌만원이란 정신병자"박사"란놈과 김진태등 매국역적당 년놈 들이 국회에서 광주민주항쟁영웅들을 폄훼하는 용서못할 막말욕설을 퍼부어댔다....이 년놈들의 국회의원 자격을 박탈하자는 제명운동이 일어날려고하는 모양인디... 제명이아니라 이 물건들을 광화문 네거리에 끌어내 목아지를 자르고 회를 떠버렸으면 시원하겠구만....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