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베네주엘라 위기에서 현 정부와 인민들에 적극협력 약속
조선 베네주엘라 마두로 정부 강력지지 약속
번역, 기사 이용섭 기자
기사입력: 2019/02/16 [09:48]  최종편집: ⓒ 자주시보

조선 베네주엘라 위기에서 현 정부와 인민들에 적극협력 약속

 

조선이 베네주엘라 위기에서 현 니꼴라스 마두로 정부와 인민들에게 적극적으로 협력을 하겠다고 약속을 하였다. 이에 대해 러시아 스뿌뜨닉끄는 2월 14일 자에서 “까라까스 조선은 마두로 전복시도라고 베네주엘라와 공감한다고 말했다.”라는 제목으로 관련 사실을 보도하였다.

 

보도에 따르면 베네주엘라 외교부는 조선이 니꼴라쓰 마두로가 이끄는 라띤 아메리까 나라 정부를 무너뜨리려는 시도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에 베네주엘라 인민들과의 연대를 강조하였다고 말했다. "외교부 차관 펠릭쓰 플라쎈씨아는 김성[...] 유엔 주재 조선대사와 면담을 가졌으며,  헌법상의 니꼴라쓰 마두로 정부 전복을 목적으로 하는 개입 배경을 고려하여 김 성 상임대사는 베네주엘라 인민들과 연대감을 표명하면서 조선정부는 두 나라 간의 협력과 《형제애적(兄弟愛的)》 우의를 더욱 돈독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외교부는 성명서에서 말했다.

 

면담과정에서 플라쎈씨아는 외교부가 "국제적 차원의 불신임운동이라 부르는 상황과 미국이 외국의 개입을 정당화 할 수 있는 소위 '인도주의 원조(물자)"들을 자국에 전달할 것을 강요"하므로서 까리브해 국가가 직면해 있는 최근의 정치적 전개에 대해 언급을 하였다.

 

스뿌뜨닉끄는 “베네주엘라는 정치적 혼란에 의해 심각한 경제적 위기에 직면해있다. 헌법에 의해 합법적으로 선출된 마두로를 권력의 자리에서 끌어내리려고 기도하고 있는 반정부세력들은 인도주의적인 공급부족에 대해 반복적으로 언급을 하면서 당국에 국제적인 인도주의 지원을 받아들일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보도하여 현재 베네주엘라가 심각한 국가적 위기에 처해있는 사실을 전하였다.

 

보도에 따르면 자신을 베네주엘라의 임시 대통령이라고 선언한 반정부(원문-야당) 지도자인 후안 구아이도는 2월 23일에 인도주의 지원물자들이 베네주엘라에 도착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러시아, 중국, 뛰르끼예, 이란 그리고 다른 나라들의 지지를 받고 있는 니꼴라쓰 마두로 현 대통령은 자신의 정부를 무너뜨리려는 책략에서 벌어지는 것이라면서 인도주의 물자 선적을 거부하면서 워싱턴은 까라까스에 대한 경제제재를 해제할 것을 요구하였다. 

 

이와 같이 서방제국주의연합세력들이 상대국가의 요청이나 국제사회의 지지도 받지않고 무조건적으로 인도주의물자를 베네주엘라에 인도하려고 강박하는 행위는 결코, 그들이 진정 베네주엘라의 인도주의문제를 해결하위 위한 것이 아닌 무서운 음모와 모략에 의한 것이다. 즉 그들은 인도주의지원의 구실을 대고 베네주엘라 내정에 간섭을 하려는 것이며, 더 나아가서 군사적인 작전을 벌이기 위해서이다. 이에 대해서는 본 지에서 현 베네주엘라사태에 대해 보도를 하면서 지속적으로 관련 사실을 기초로 하여 보도해왔다.

 

한편 꼴롬비아와 브라질에는 베네주엘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하기 위한 근거지(허브, 중심지)가 세워져 있다. 미 국무부는 일요일 베네주엘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의 첫 번째 물자가 꼴롬비아 꾸꾸따 중심지에 전달이 되었다고 말했다. 

 

수요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이반 듀끄 마르꾸에즈 꼴롬비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양자 회담을 가졌다. 회담에서 대통령은 "엄청난" 량의 인도주의 지원물자를 베네주엘라에 보내주기로 약속을 하였다.

 

한편 이와 같은 후안무치한 미국의 베네주엘라에 대한 인도주의물자 지원에 대해 월요일 꼴롬비아의 국제적십자사위원회(International Committee of the Red Cross - ICRC) 책임자인 크리스토프 하쉬는 국제적십자사는 미국의 지원을 인도주의지원으로 받아들이지 않기 때문에 자신들의 조직이 베네주엘라에 물품을 인도하는데 도움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크리스토프 하쉬 꼴롬비아 국제적십자사위원회 채임자의 이 같은 발언은 미국이 베네주엘라에 순수한 의미에서 인도주의 물자를 제공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증명해주는 것이다.

 

이처럼 미국(서방제국주의연합세력들)은 그 교활성과 악랄성에서 일반인들의 상상을 초월한다. 그들은 앞에서 환한 미소와 부드러운 목소리로 상대방에게 다가가면서, 뒤에는 날카롭게 벼린 칼을 숨기고 상대방을 먹어치우려고 하고 있다. 현재 미국은 때가 되면 곧바로 베네주엘라에 군사력을 투입할 준비를 마친 상태이다.

 

그들은 베네주엘라를 2011년 리비아사태화 하려고 획책하고 있다. 또 다른 색깔혁명(붕괴작전)을 베네주엘라에서 꿈꾸며 온갖 모략과 음모를 다 꾸미며 베네주엘라를 압박하고 있다.

 

하지만 서방제국주의연합세력들이 베네주엘라에서 벌이고 있는 음흉하고 교활하며 악랄한 계략은 실패를 면치 못할 것이다. 그건 곧 러시아, 중국, 이란, 꾸바 등 자주진영의 강국들이 서방제국주의연합세력들의 계략을 훤히 꿰뚫고 그에 전면적으로 반대해 나섰기 때문이다. 특히 가장 중요하게는 조선이 베네주엘라의 현 대통령 니꼴라스 마두로를 적극적으로 지지해 나섰다는 사실이다. 

 

1950년대 중반 이후 오늘 날까지 세계사에서 벌어졌던 내란, 내전, 지역전쟁, 국제전 등에서 조선이 지지해 나선 나라는 단 한 나라도 붕괴되지 않았다. 가장 대표적인 나라가 꾸바, 윁남, 수리아, 이란 등이 있으며, 아프리카의 수많은 나라들도 조선의 지지를 받으며 건재해 있다. 이 나라들은 아직도 지역에서 자주의 성새로 우뚝 서 있다.

 

이러한 역사적 사실을 감안해 볼 때 서방제국주의연합세력들이 베네주엘라를 무너뜨리기 위해 벌이고 있는 음흉하고 교활하며 악랄한 계략은 실패가 이미 시작부터 정해져 있다. 우리는 베네주엘라사태를 이러한 관점에서 지켜보면 그 앞날을 훤히 보게 된다.

 

 

----- 번역문 전문 -----

 

까라까스 조선은 마두로 전복시도라고 베네주엘라와 공감한다 말했다.

 

▲ 베네주엘라 외교부는 조선이 니꼴라쓰 마두로가 이끄는 라띤 아메리까 나라 정부를 무너뜨리려는 시도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에 베네주엘라 인민들과의 연대를 강조하였다고 말했다. "외교부 차관 펠릭쓰 플라쎈씨아는 김성[...] 유엔 주재 조선대와 면담을 가졌으며, 헌법상의 니꼴라쓰 마두로 정부 전복을 목적으로 하는 개입 배경을 고려하여 김 성 상임대사는 베네주엘라 인민들과 연대감을 표명하면서 조선정부는 두 나라 간의 협력과 《형제애적(兄弟愛的)》 우의(友誼)를 더욱 돈독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외교부는 성명서에서 말했다.     ©이용섭 기자

 

라띤 아메리까 2019년 2월 14일, 07시 01분

 

부에노쓰 아이레쓰 (스뿌뜨닉끄) - 베네주엘라 외교부는 조선이 니꼴라쓰 마두로가 이끄는 라띤 아메리까 나라 정부를 무너뜨리려는 시도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에 베네주엘라 인민들과의 연대를 강조하였다고 말했다.

 

"외교부 차관 펠릭쓰 플라쎈씨아는 김성[...] 유엔 주재 조선대와 면담을 가졌으며,  헌법상의 니꼴라쓰 마두로 정부 전복을 목적으로 하는 개입 배경을 고려하여 김 성 상임대사는 베네주엘라 인민들과 연대감을 표명하면서 조선정부는 두 나라 간의 협력과 《형제애적(兄弟愛的)》  우의(友誼)를 더욱 돈독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외교부는 성명서에서 말했다.

 

면담과정에서 플라쎈씨아는 외교부가 "국제적 차원의 불신임운동이라 부르는 상황과 미국이 외국의 개입을 정당화 할 수 있는 소위 '인도주의 원조(물자)"들을 자국에 전달할 것을 강요"하므로서 까리브해 국가가 직면해 있는 최근의 정치적 전개에 대해 언급을 하였다.

 

베네주엘라는 정치적 혼란에 의해 심각한 경제적 위기에 직면해있다. 헌법에 의해 (합법적으로)선출된 마두로를 권력의 자리에서 끌어내리려 기도하고 있는 반정부세력(원문-야당)들은 인도주의적인 공급부족에 대해 반복적으로 언급을 하면서 당국에 국제적인 인도주의 지원을 받아들일 것을 요구하고 있다.

 

자신을 베네주엘라의 임시 대통령이라고 선언한 반정부(원문-야당) 지도자인 후안 구아이도는 2월 23일에 인도주의 지원물자들이 베네주엘라에 도착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러시아, 중국, 뛰르끼예, 이란 그리고 다른 나라들의 지지를 받고 있는 니꼴라쓰 마두로 현 대통령은 자신의 정부를 무너뜨리려는 책략에서 벌어지는 것이라면서 (인도주의 지원물자)선적을 거부하면서 워싱턴은 까라까스에 대한 경제제재를 해제할 것을 요구하였다.

 

한편 꼴롬비아와 브라질에는 베네주엘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하기 위한 근거지(허브, 중심지)가 세워져 있다. 미 국무부는 일요일 베네주엘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의 첫 번째 물자가꼴롬비아 꾸꾸따 중심지에 전달이 되었다고 말했다.

 

수요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이반 듀끄 마르꾸에즈 꼴롬비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양자 회담을 가졌다. 회담에서 대통령은 "엄청난" 량의 인도주의 지원물자를 베네주엘라에 보내주기로 약속을 하였다.

 

월요일에 꼴롬비아의 국제적십자사위원회(International Committee of the Red Cross - ICRC) 책임자인 크리스토프 하쉬는 국제적십자사는 미국의 지원을 인도주의지원으로 받아들이지 않기 때문에 자신들의 조직이 베네주엘라에 물품을 인도하는데 도움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원문 전문 -----

 

Caracas Says N Korea Sympathizes With Venezuelans Amid Attempts to Topple Maduro

 

▲ 베네주엘라 외교부는 조선이 니꼴라쓰 마두로가 이끄는 라띤 아메리까 나라 정부를 무너뜨리려는 시도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에 베네주엘라 인민들과의 연대를 강조하였다고 말했다. "외교부 차관 펠릭쓰 플라쎈씨아는 김성[...] 유엔 주재 조선대와 면담을 가졌으며, 헌법상의 니꼴라쓰 마두로 정부 전복을 목적으로 하는 개입 배경을 고려하여 김 성 상임대사는 베네주엘라 인민들과 연대감을 표명하면서 조선정부는 두 나라 간의 협력과 《형제애적(兄弟愛的)》 우의(友誼)를 더욱 돈독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외교부는 성명서에서 말했다.     © 이용섭 기자

 

LATIN AMERICA 07:01 14.02.2019

 

BUENOS AIRES (Sputnik) – The Venezuelan Foreign Ministry said that North Korea has expressed its solidarity with the people of Venezuela amid continuing attempts to topple the Latin American country’s government, led by President Nicolas Maduro.

 

"Deputy Foreign Minister Felix Plasencia held a work meeting with North Korea’s Representative to the United Nations, Kim Song […] Taking into account the intervention background, aimed at overthrowing the constitutional government of President Nicolas Maduro, permanent representative Kim Song showed his solidarity with Venezuelans and said his government was willing to further strengthen the ties of cooperation and brotherhood between the two countries", the ministry said in a statement.

 

During the meeting, Plasencia addressed the latest political developments facing the Caribbean nation due to what the Foreign Ministry called "a campaign on international discredit and the United States insisting on the so-called ‘humanitarian aid,’ which would justify foreign intervention, to be delivered to the country".

 

Venezuela is facing an acute economic crisis accompanied by political turmoil. The opposition, which is seeking to remove constitutionally elected Maduro from power, has repeatedly cited the lack of humanitarian supplies and called on the authorities to let in international humanitarian aid.

 

Juan Guaido, the opposition leader who has proclaimed himself Venezuela’s interim president, has announced that on 23 February the humanitarian aid will come to the country.

 

However, incumbent President Nicolas Maduro, backed by Russia, China, Turkey, Iran and other countries, has refused to let in the shipments, blasting this as a ploy to topple his government, and demanded instead that Washington lift economic sanctions off Caracas.

 

Meanwhile, hubs for humanitarian aid going to Venezuela have been set up in Colombia and Brazil. The US Department of State said on Sunday that the first batch of humanitarian assistance for Venezuela had been delivered to the centre in Cucuta, Colombia.

 

On Wednesday,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Colombian President Ivan Duque Marquez conducted a bilateral meeting at the White House. At the meeting, the presidents promised to send a "tremendous" amount of humanitarian aid to Venezuela.

 

On Monday, Christoph Harnisch, the head of the International Committee of the Red Cross (ICRC) in Columbia, said his organization will not assist in delivering the goods to Venezuela because the ICRC does not consider the US assistance to be humanitarian aid.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아가리파이터 19/02/16 [14:17]
오늘 조선 지도부는 미국이 베네수엘라를 공격하는 날 미국을 핵 공격해 멸망시키는 D-데이로 잡았다. 동 지도부 멤버는 그간 임의의 순간이 언제냐며 불평이 많았는데 그 순간의 하나로 미국의 베네수엘라 침공 개시로 못 박았다. 다른 하나는 조미 간 협상과 관련해 미국이 조선을 희롱한다고 판정할 때 동 협상을 파기하고 미국과의 핵전쟁을 담화문으로 선포할 때 부여한 대피 기간 3일 후다. 물론 그 전에 미국이 조선을 공격하면 즉각이다.

핵 공격 담화문을 발표하면 그때부터 바로 미국 주가와 달러 환율은 급락할 것인데 폭락하는 시세를 보며 팔아야 할지 버텨야 할지 고민할 것인데 자주 진영에는 며칠 전에 미리 알려주어 피해를 방지해야 한다. 은행 달러계좌에 예치한 돈도 다른 통화로 미리 환전해야 한다. 아마도 하루에 10~20%씩 내려갈 것이고, 핵 공격하기도 전에 미국 주식, 채권과 달러는 휴지로 바뀔 것이다.

이런 와중에도 미국이 수입하려면 가치를 상실한 달러를 엄청나게 지불해야 한다. 통닭 한 마리 사려면 20피트 컨테이너에 100달러를 가득 채워야 할 것이다. 이렇게 달러를 모아두었다가 조선이 핵 공격을 취소하면 달러가 가치를 회복해 한순간에 억만장자가 될 수 있다.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도 통닭 한 마리 판 가격으로 살 수 있다. 미국의 주식, 채권과 달러를 팔지 못한 서방도 함께 거지가 된다. 미국에 채무를 진 자주 진영은 통닭 한 마리만 던져줘도 웬만한 부채는 모두 청산할 수 있다.

미국은 인상된 인건비와 관리비용 때문에 전부 문을 닫아야 하고 외국에 팔아야 한다. 통닭 한 마리면 보잉, 애플, 구글, 페이스북과 아마존 등도 인수할 수 있다. 부족하면 한 마리 더 주면 된다. 트럼프 빌딩은 계란 하나만 줘도 된다. 포르노 배우나 플레이보이 모델은 껌값이면 된다. 그러나 일단 인수하면 회사를 관리해야 하고 사람은 먹여 살려야 한다. 조선은 핵 공격 취소를 질질 끌다가 이런 작업(M&A)을 다 끝낸 다음에 해야 한다. 미국이 이렇게 탈탈 털리는 꼬라지를 빨리 보고 싶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민족, 국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