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북일관계개선문제 본질, 과거청산하고 새로운 관계 맺는 것"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19/02/22 [12:40]

북, "북일관계개선문제 본질, 과거청산하고 새로운 관계 맺는 것"

박한균 기자 | 입력 : 2019/02/22 [12:40]

북 노동신문은 최근 일본 지식인들이 발표한 ‘2019년 일본시민지식인성명’을 언급하면서 “조(북)일관계개선문제는 본질에 있어서 지난날 일본이 조선 인민에게 저지른 죄행을 사죄하고 깨끗이 청산한 기초 우에서 두 나라 인민들의 이익과 시대적 요구에 맞게 새로운 관계를 맺고 발전시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인터넷 소식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22일 ‘시급히 과거청산을 하여야 한다’라는 정세론 해설 글에서 “일본당국은 이것을 똑바로 알고 조선민족 앞에 저지른 만고 죄악에 대해 성근하게 사죄하고 철저히 배상하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일본의 지식인 21명은 지난 6일 오후 도쿄에 있는 중의원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거듭된 사죄와 반성을 토대로 한일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는 내용의 '2019년 일본 시민 지식인 성명'을 발표했다.

 

 

노동신문은 교수, 변호사, 언론인을 비롯한 지식인 21명이 서명한 성명에서 “정부가 조선에 대한 일제의 식민지지배에 대하여 사죄하여야 한다. 조선에 대한 일제의 군사적 강점은 두 민족의 역사에 어두운 부분을 남겼으며 이것은 절대로 지울 수 없다. 정부가 아직도 과거 죄악에 대한 반성과 사죄의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고 말했다. 

 

이어 신문은 “과거 식민지지배에 대한 반성과 사죄야말로 일조관계를 개선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 근본 열쇠로 된다는 데 대하여서와 정부가 성노예 피해자들과 강제징용피해자들에게 사죄하고 배상문제를 진지하게 대할 데 대하여서도 언급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지난해 전 내각관방장관 고노도 지금 일본이 해야 할 일은 조선반도의 식민지화에 대해 사죄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며 “과거 죄악에 대한 일본의 사죄와 배상은 일본 국내는 물론 세계민심의 요구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일본은 과거의 오만가지 죄악 가운데서 어느 하나도 인정하지 않고 있으며 배상같은 것은 생각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오히려 죄악으로 가득찬 역사를 왜곡, 날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더구나 “국제사회가 치를 떨며 규탄하는 일본군 성노예 문제만도 증거가 부족하다고 하면서 한사코 부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신문은 일본의 과거 성노예 범죄 자료는 이미 수많이 발굴, 공개되었다면서 관련 내용을 언급했다.

 

제2차 세계대전 말기 일제가 조선인 성노예들을 야수적으로 학살한 사실을 담은 동영상 자료가 공개됨으로써 일제 야수들의 천인공노할 성노예 범죄가 다시 한번 폭로되었다. 동영상 자료는 1944년 9월 15일 일제 침략군이 중국 운남성에서 전쟁터에 끌고 다니며 성노예 생활을 강요해온 조선 여성들을 무참히 살해한 현장을 그대로 촬영한 것이다.

 

지난해 말 미 국립문서보관소에 보관되어 있던 <맥밀란보고서>에는 괌도의 이전 지사였던 해군대좌 맥밀란이 일본군에서 포로 생활을 하면서 겪은 사실들이 수록되어 있다. 그에 의하면 1942년 1월 3일 일본군 사령관이 부대를 정렬시켰을 당시 그의 뒤에 70여 명의 여성(일본군성노예)이 줄지어 서 있었으며 그들은 인차 군대 병영으로 끌려갔다. 또한 발견된 문서들 중에는 ‘7명의 위안부가 검진과 치료를 위해 미국 민간병원에 이송되었다.’는 기록이 담긴 괌도주둔 미군사령부의 군정 보고서와 사이판섬에 있던 일본군‘위안소’들을 표기한 지도도 있다.

 

이에 신문은 “이 모든 자료들은 성노예 범죄를 부정하는 아베 패당의 나발이 생억지이며 일본이 그 어떤 권모술수로도 특대형 반인륜 죄악을 절대로 감출 수 없다는 것을 실증해주고 있다”고 평했다.

 

특히 “일본은 성노예 범죄뿐 아니라 10여만 명의 조선사람들을 집단적으로 학살한 3.1인민봉기 진압과 2만 3,000여 명의 조선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간도 대지진 때의 대학살만행, ‘우키시마마루’폭침사건을 비롯한 수많은 학살사건들과 강제연행, 강제노동범죄 등 지난날 조선 인민에게 저지른 반인륜범죄에 대하여 언제 한번 올바로 사죄하고 배상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신문은 “지금 일본 국내에서는 3.1인민봉기 100돌이 되는 올해에 정부가 식민지지배에 대하여 사죄하고 조(북)일관계를 신속히 개선하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울려 나오고 있다”면서 일본의 과거청산을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111 2019/02/24 [04:33] 수정 | 삭제


  • 북한이 요구하는 그런거없지



    일본도 플루토늄 핵폭탄 제조할수잇는 군사기술은 갖고잇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