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김일성주석 소련방문 70주년 즈음한 사진 전시회 개최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3/07 [11:09]  최종편집: ⓒ 자주시보

 

러시아에서 김일성 주석의 첫 소련방문 70돌과 북러 경제적 및 문화적 협조에 관한 협정체결 70돌에 즈음한 사진전시회 <친선의 역사>가 진행 중이다.

 

노동신문은 지난 5일 러시아 국가회의 청사에서 <친선의 역사> 개막식이 진행되었다고 보도했다.

 

전시회장에는 김일성 주석, 김정일 국방위원장,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습이 담긴 사진들이 전시되어 있다.

 

그리고 북의 변모하는 모습, 인민중시 정책이 반영된 사진들도 전시되어 있다.

 

노동신문은 5일 진행된 <친선의 역사> 개막식에 멜리니꼬브 로씨야국가회의 제1부의장인 연방공산당 중앙위원회 제1부위원장을 비롯한 여러 정당 출신 대의원들, 외무성 인사들과 한만혁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과 조선노동당 대표단, 로씨야 주재 우리나라 특명전권대사와 대사관 성원들이 참가했다고 보도했다.

 

개막식에서 멜리니꼬브 제1부의장은 김일성동지의 첫 쏘련 공식방문 70돌과 로조(러북) 경제적 및 문화적 협조에 관한 협정체결 70돌이 되는 뜻 깊은 해에 두 나라 사이의 친선의 역사를 보여주는 사진 전시회가 성대히 열렸다. 지난 70년간 두 나라는 여러 분야에 걸쳐 협조를 강화해왔다. 김일성동지와 김정일동지에 의하여 마련되고 발전되어 온 로조친선의 전통은 오늘 김정은동지에 의하여 빛나게 계승되고 있다고 연설했다.

 

이어 멜리니꼬브 제1부의장은 이번 사진 전시회가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지고 있는 로조친선관계를 다시 한번 뚜렷이 실증해주는 매우 중요한 계기로 된다. 앞으로도 로씨야와 조선 사이의 관계가 두 나라 인민들의 이익에 맞게 계속 발전하리라는 확신을 표명했다.

 

또한 러시아 자유민주당 최고이사회 성원은 연설에서 자기식의 독특한 발전행로를 따라 조선은 끊임없이 발전하고 있다, 김정은동지의 영도 밑에 조선인민이 사회주의 강국건설에서 이룩하고 있는 눈부신 성과들에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 국제무대에서 영향력을 발휘하며 조선반도의 평화보장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조선을 지지한다고 연설했다.

 

<친선의 역사> 전시회는 8일까지 진행된다.

 

김일성 주석은 19493, 소련을 처음으로 방문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아가리파이터 19/03/07 [16:19]
조러 친선관계와 조중 친선관계는 세계를 좌지우지하는 참 멋진 친선관계가 되어야 한다.

지금 미국 금융계나 기업은 중·미 무역협상 타결에 많은 시선이 몰려있다. 중국이 제대로 경제 대국으로 일어서려면 오늘날처럼 미국의 보복관세를 부과받으며 이에 대응 보복하거나, 협상에 질질 끌려다녀서는 안 된다. 그런 걸 앞으로 아예 엄두도 못 내게 하려면 지금 그들을 길들여야 한다.

즉, 3/27일 중·미 무역협상 타결 정상회담 때 시진핑 주석이 막판에 ++α를 제시해 미국이 수용하지 못하도록 유도하고 회담을 결렬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러면 보복관세율 인상(2,000억 불에 대한 10% 관세를 25%로)과 잔여 수입품 2,500억 불에 대한 보복관세를 추가로 부과할 것이다. 이러면 중국도 타격을 받겠지만 미국에서도 거의 난리가 난다. 아마도 트럼프는 뇌졸중이 일어나 현장에서 즉사할 것이다.

▶ 근데 이 날짜가 아직도 정해지지 않았다고 하네?

조선과 똑같이 타결을 기대하다가 결렬이 되는 순간 금융시장, 기업과 국민이 까무러칠 것이다. 이 일로 세계 경기가 급속히 침체할 때 중국의 위상이 비로소 선다. 이런 결정은 위험한 결정이지만 미국을 길들이고 중국의 위상을 지키려면 필수요건이기도 하다. 곧 저승사자가 데려갈 트럼프든 미 행정부나 의회가 중국을 함부로 건드리지 못하게 하는 절대 비결이다. 이렇게 미국에서 난리가 나면 조선이 적당한 시기에 등장해 미국인의 혼을 아예 다 빼버리는 조처를 할 것이니 상부상조다.

트럼프가 탄핵 위기 국면을 돌파하고 2020년 대선에서 미국 주가 상승이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관리들에게 합의를 압박하고 있다니 딱 좋은 순간이다. 수출확대 효과, 주가 상승효과, 합의가 이뤄지면 일부 불확실성 제거로 투자하려는 기업들에 호재, 의미가 있는 합의라면 신흥시장에 상승 시나리오가 전개될 것이라는 등 꿈에 부풀어 있다.

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의미 있고 이행을 강제할 수 있으며 검증 가능한 중국의 통상정책 구조 변화가 없다면 트럼프의 비굴한 중국 정책 실패고, 사람들은 마무리하지도 못할 것을 무엇 하러 시작했느냐며 터무니없다는 반응을 보일 것"이라며 트럼프와 함께 시건방을 떨고 있다.

▶ 트럼프 '무역전쟁 승리' 주장해도…부담은 美 기업·소비자 몫

4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뉴욕 연방준비은행과 프린스턴대, 컬럼비아대 경제학자들은 지난 2일 발간한 보고서에서 미국이 작년 2천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부과한 관세로 인해 미국 기업과 소비자들은 월 30억 달러 규모의 추가 세 부담을 떠안았습니다. 또 미국 기업들엔 추가로 14억 달러 규모의 자중 손실(조세 부과로 감소한 사회 후생)이 발생했습니다.

미국 기업들은 연 1천650억 달러 규모 교역에서 공급망 변경을 추진해야 했고 이로 인한 비용 부담도 고스란히 부담해야 했습니다. 세계은행의 피넬로피 골드버그 수석 이코노미스트를 비롯한 4명의 경제학자가 지난 3일 발표한 보고서도 수입품 가격 상승으로 인한 미국 경제의 손실이 연간 688억 달러(77조5천100억 원)로, 미국 국내총생산(GDP)의 0.4%에 해당한다고 추산했습니다.

보고서는 특히 관세 비용은 대부분 미국 기업과 소비자들이 지불했으며,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를 지지했던 지역의 농부들과 블루칼라 노동자들이 무역전쟁의 피해를 가장 많이 받았다고 지적했습니다. 국제금융협회(IIF) 이코노미스트들도 중국의 보복관세로 미국 수출에 연간 400억 달러 규모의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