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입력 1970/01/01 [09:00]

| 입력 : 1970/01/01 [09:00]
  • 도배방지 이미지

  • 한국인 2019/03/11 [07:19] 수정 | 삭제
  • 어떠케든 합의하려 며칠밤을 열차로달려온 하노이만남이 트럼프-볼턴의 장난으로 파탄되니 그 실망과 좌절이 얼마나 컸을까? 암소리 않고있는데..북한의 우주과학 위성발사준비를 핵미사일발사라며 육갑떨며 용서않겠다고 주접떠는 그들을 앞으로 어케 처리해얄지 머리아프다. 할아버지,아버지처럼 고민고민타가 무슨일 안날런지 걱정된다.(두사람다 고뇌타가 심장,두뇌출혈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