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대주의, 친일잔재, 역사왜곡 자유한국당 해체시키자!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3/23 [22:17]  최종편집: ⓒ 자주시보

 

▲ 3월 23일, 촛불시민연설회 적폐세력 자유한국당 해체하라!     © 자주시보, 김영란 기자

 

▲ 자유한국당 해체, 황교안 구속수사!     © 자주시보, 김영란 기자

 

자유한국당 꺼져라!

대한애국당 꺼져라!

황교안 꺼져라!

나경원 꺼져라!”

 

오락가락하고, 바람이 매섭게 부는 323, 광화문 중앙광장에서 “3.23 범국민촛불대회 촛불 시민연설회 <청산>(이하 연설회)”이 열렸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적폐세력을 청산하기 위한 연설회에는 청소년부터 대학교수, 약사를 비롯해 다양한 시민들이 나와 연설을 했다.

 

적폐세력을 청산해야 할 요구도 사회대개혁, 518 역사왜곡, 평화통일 분야까지 다양한 내용이었다.

 

김명신 전두환 심판 국민행동 대표는 연설에서 “19805월 얼마나 많은 분이 학살당했나. 온 가족이 가슴에 멍울을 안고 살아가는 분들을 모독하는 저들을 용서할 수 없다. 518 민중항쟁을 부정하고 역사를 왜곡하는 세력들에 대해서 과감하게 맞서 우리가 전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미희 약사가 무대에 올랐다.

김미희 약사는 지난 312일 대한약사회 대의원 총회에 축사하러 온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을 향해 ‘5.18 유공자 모독, 김순례 OUT!’이라는 손 선전물을 들고 대의원들과 함께 항의시위를 했다. 김순례 의원은 한나라당 비례대표 시의원을 할 때에도 세월호 유가족에 대해 입에 담지 못할 내용을 카톡에 유포시켜서 당시 성남 시민사회로부터 비판을 받고 고립당한 사람이다. 자유한국당은 518 망언을 한 사람들을 당내에서 징계조차 하지 않고 있으며, 국회에서도 징계를 방해하고 있다. 약사 김미희로서 국민들에게 스트레스를 주며 국민 건강에 심각한 해를 가하는 자유한국당을 치료하기 위해서 적폐청소설사약을 처방하겠다. 사대주의, 친일잔재, 역사왜곡, 온갖 염증과 찌꺼기가 가득 차 있는 자유한국당을 청소하기 위해서 이 약을 권한다고 연설했다.

 

▲ 3.23 촛불시민연설회에는 518 왜곡, 세월호 수사방해, 평화통일 방해세력 자유한국당 규탄하는 시민들이 청소년부터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참여했다.(왼쪽부터 김명신, 김미희, 안승혜, 이장희, 장민재, 김민정)     © 자주시보

 

518 민중항쟁 당시 고등학생이었던 신기선 거리시인이 무대에 올라 시, “누가 광주의 5월을 끝났다 말하는가!”를 낭송했다.

 

연설회에서 안승혜 통일을 꿈꾸는 엄마들 회원은 통일을 방해하는 자유한국당을 규탄하는 연설을 했다. 

 

안승혜 회원은 우리 아이들은 학교에서 평화와 통일을 배우는데 아이들에게 부끄러운 일이 대한민국 국회에서 버젓이 일어나고 있다. 바로 나경원 자유한국당의 원내 대표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70여년간 분단에 기대어 자신들의 이익만을 추구했다. 친일독재가 그 뿌리인 그들은 단 한 번이라도 민족에게 득이 되는 길을 고민해 본 적이 없다. 분단적폐, 친일독재세력 자유한국당의 발악에도 한반도에 평화의 봄은 머지않아 올 것이다. 평화와 통일로 가는 길을 가로 막는 자유한국당을 해체하는 길에 엄마들도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 자유한국당을 해체하라!     © 자주시보, 김영란 기자

 

▲ 국민들이 나서서 적폐세력 청산하고 촛불혁명 완성하자!     © 자주시보, 김영란 기자

 

▲ 518 왜곡 자유한국당 처벌하라!     © 자주시보, 김영란 기자

 

연설회에서 중학생과 대학생이 마지막으로 무대에 올라 연설을 했다.

 

장민재 중학생은 자유한국당이 해체되어 벌을 받고 세월호의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 자유한국당은 자식의 왜 별이 되었는지 정확한 이유를 알고 싶어 하는 분들에게 심한 말을 했다. 진실이 밝혀지는 것을 가장 두려워하는 사람이 범죄자 아닌가. 이제 곧 세월호 5주기인데 아직까지 진실이 밝혀지고 있지 않아 답답하다. 세월호의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학생들도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리고 지난 20,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동작구 사무실에 항의방문을 갔다 연행된 김민정 대학생이 무대에 올랐다.

 

김민정 씨는 우리 민족을 망치는 친일, 친미 매국노들의 중심에 자유한국당이 있고, 나경원 의원이 있다. 나경원 의원은 어처구니없는 막말을 해대고 있다. 그래서 나경원 의원의 국회의원직을 그만둘 것을 요구하기 위해 의원 사무실을 방문했다. 그런데 의원 사무실 직원들은 우리 대학생들을 강압적으로 대했고 면담 요구는 받아주지 않았다. 4시간에 걸쳐 면담을 요구하며 항의를 하다 경찰에 연행이 되었다. 하지만 우리들의 투쟁을 응원해주는 국민들이 있었고, 대학생들은 경찰서에서도 우리들의 석방을 요구하면 함께 싸워주고 있었다. 이번 투쟁을 통해 적폐 세력들은 끊임없이 책동하면서 세상에 나올 기회만을 엿보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는 촛불항쟁을 제대로 완수하기 위해서 끝까지 적폐세력 청산을 위해 투쟁해야 한다고 자신의 결의를 담은 발언을 했다. 

 

연설회는 적폐청산의 의지를 담은 구호를 외치며 마감했다.

 

▲ 국민들의 요구를 담은 구호 깃발     © 자주시보, 김영란 기자

 

 

▲ 자유한국당 박멸!     © 자주시보, 김영란 기자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그러면 19/03/24 [10:53]
더불당은 애국당이요? 김지자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