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6해외연대, 세월호참사 특별수사단 설치 촉구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3/29 [11:31]  최종편집: ⓒ 자주시보

4.16해외연대는 28일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 발표와 관련해 세월호참사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4.16해외연대는 이날 세월호참사 당시 CCTV 영상이 담긴 저장장치가 해경과 해군에 의해 작된 의혹이 있다는 특조위 발표에 대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세월호참사 특별수사단’을 설치할 것, 증거를 은폐한 해군과 해경관련자들에 대해 수사할 것, 박근혜 7시간을 공개할 것' 등을 촉구했다.  

 

특조위는 ‘세월호 CCTV DVR 관련 조사 내용 중간 발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해군이 수거했다고 주장해 온 DVR과 이후 해경이 마대자루에 보관하다가 추후 검찰이 확보하게 된 DVR이 서로 다른 것으로 의심되는 단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조위는 “증거인멸의 우려가 상당하고 관련 증거에 관한 제보가 절실한 상황인 점, 사안의 중대성과 긴급성 등을 고려해 조사내용을 중간발표 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세월호 CCTV 녹화 장치는 사고 발생 67일 만에 인양됐으며 복원된 영상에는 참사 3분 전인 오전 8시 46분까지만 담겨 있었다.

 

다음은 특조위 발표에 대한 4.16해외연대 입장 전문이다.

 


 

< 3월 28일 특별조사위원회의 발표에 대한 4.16해외연대 입장 >

 

세월호 서명운동에 참여한 700만명과 촛불을 든 1700만명의 시민들이 바라는 것은 세월호 진상규명이었다. 그러나 아직 세월호의 진실은 제대로 밝혀진 것이 없다.

 

3월 28일, 특별조사위원회는 세월호참사 당시 CCTV 영상이 담긴 저장장치가 해경과 해군에 의해 조작된 의혹이 있다고 발표했다. 이 발표는 세월호참사가 학살임을 재확인해 준다.

 

촛불로 세운 정부라면 304명이 수장 당한 이유를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 참사 당일부터 행해진 기무사의 불법적인 사찰과 인양 차단, 증거은폐, 불법적 개입에 대해 재수사를 해야 한다. 특조위가 제기한 해군과 해경의 증거 은폐 의혹을 규명하고 세월호참사 전면 재수사를 위해 세월호참사 전담 특별수사단을 설치해야 한다.

 

범죄은폐와 피해자들에 대한 2차, 3차 가해를 통해 세월호 재난은 참사가 되었다. 참사 당일 대통령이던 박근혜는 골든 타임 동안 아무 것도 하지 않았으며, 대통령 직무대행 황교안은 관련 기록물을 대통령기록물로 지정해 은폐해 버렸다.

 

이에 우리는 다음을 촉구한다.

 

하나. 

<세월호참사 특별수사단>을 설치하라!

 

하나.

증거를 은폐한 해군과 해경 관련자들에 대해 수사하라!

 

하나.

박근혜 7시간 기록을 공개하라!

 

2019년 3월 28일

4.16해외연대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양키똥개 어벙이 19/03/30 [13:36]
촛불도둑 어벙이가 도와줍디까 ? 가제는 게편이니 5.18의 실상이 밝혀지기만큼 어려울거외다 ... 우리가 이런 조가튼 세상에 살고있다는걸 누구보다 잘 알고있을 유가족분들...아무 할말이 없소이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세월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