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문재인, 중재자 아닌 민족 이익의 당사자가 되어야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4/13 [11:06]  최종편집: ⓒ 자주시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최고인민회의에서 <현 단계에서의 사회주의 건설과 공화국 정부의 대내외 정책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시정연설을 했다.

 

김정은 위원장의 시정연설은 글자 수로 18천 자이며, 3부로 구성되었다.

 

김정은 위원장의 연설은 북의 사회주의 강국 건설 위업 완수를 위한 원칙과 방도들에 대한 내용이 2/3, 남북, 북미, 대외관계가 1/3 정도로 구성되었다.

 

이런 구성으로 봐서 북의 구상에는 남북관계와 북미관계가 어떤 상황이 벌어져도, 북의 사회주의 강국 건설을 자체의 힘으로 반드시 전 세계에 보여주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

 

김정은 위원장은 남북관계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부에게 기본적인 입장과 자세를 바로 가질 것을 요구하면서 현 상황이 엄중한 상황임을 지적했다.

 

남북관계 발전을 가로막는 미국과 보수 세력에 대한 지적도 했지만 근원적으로 문재인 정부가 남북관계도 미국의 눈치를 보는 것에 대해서는 사대적 근성이라며 강한 비판을 했다. 또한 문재인 정부의 이른바 <중재자>론에 대해서도 오지랖 넓은이라는 표현까지 썼다.

 

문재인 정부는 북의 이런 비판이 물론 달갑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지난해 평양공동선언 이후 남북관계를 직시해봐야 한다.

 

과연 남북관계를 9월 평양공동선언의 정신대로 민족자주 민족자결의 입장에서 풀려고 노력했던가.

 

노골적인 내정간섭 기구인 <한미워킹그룹>이 만들어지고, 이에 끌려 다녀 이미 남북관계는 지난해 연말부터 삐거덕거렸던 것이다. 그래서 남측이 많은 인사와 시민단체들이 문재인 정부에게 민족적 입장으로 남북관계를 풀어야 한다, 미국의 눈치를 보지 말라고 요구하지 않았던가.

 

문재인 정부는 북미관계의 <중재자>가 아니라 남북관계, 민족문제에 있어서 우리 민족의 이익을 옹호하는 <당사자>가 되어야 한다.

 

그래야만 남북관계는 전진될 수 있다. 더 늦기 전에 지난해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 정신인 민족자주, 민족자결의 원칙으로 민족 문제에 있어서 실천행동을 해야 한다.

 

김정은 위원장의 이번 시정연설에서 남측 정부에게 한 비판의 목소리를 우리 정부는 잘 새기고, 남북관계 전진을 위한 진정한 실천행동에 나서 우리 민족이 평화와 공동번영, 통일의 새로운 민족사를 써나가길 기대한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양키똥개 어벙이 19/04/13 [14:03]
푸틴한테는 북에 원유공급중단을 애걸하다 능라도에서는 자주를 지켜주어서 고맙다고 아첨하는 종자...그때 그때 형편에 따라 말을 바꾸는 쪼다가 먼넘의 중재자를 넘어 당사자가 되남 ? 쪽팔린다 수정 삭제
111은 구더기 밥 19/04/14 [08:22]
▶ 부잣집에서 태어나 부족한 걸 모르고 살아왔고 정치자금을 대며 동아줄을 잘 잡아 함께 삥쳐 먹으며 청와대와 정부 관료로 일하는 넘들이 민족이나 자주를 제대로 알 리 없고 어려운 일은 요리조리 잘도 피하며 산다. 자신들을 향해 떠드는 넘들을 권력의 힘을 이용해 작살내 버린다. 트럼프가 하는 못된 행실을 그대로 배워서 따라 한다. 그런 족속들을 향해 아무리 소리쳐 본들 메아리만 돌아오니 아예 그런 넘들을 뽑지 말아야 하고, 잘못 뽑았으면 탄핵해야 하고, 미꾸라지처럼 임명된 자는 해임해야 하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할 때는 그냥 처리해야 한다. ▶ 어떤 일을 할 수 있는 사람은 누가 뭐라 하기 전에 처음부터 그 일을 하고, 어떤 일을 하지 않는 사람은 아무리 하라고 해도 하지 않거나 못하는 사람이다. 미국 가서 누구를 만났는지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에게 뭔 내용을 이야기하는 건 중요하게 여기지 않는다. 미국은 그들에게 비자금 관리처니 미국의 비위를 건드리고 싶은 정치인이나 관료는 한 명도 없다. 자산 동결 조치라도 받으면 삥쳐 먹은 걸 모두 압수당한다. 미국이 무서워 떠는 게 아니라 자신의 비위가 밝혀질까 봐 덜덜 떨고 그들에게 아양을 떤다. ▶ 그러니 민족 자결이니 민족 자주니 하는 행위를 잘못하는 정치인과 관료는 즉시 소환해 검찰 조사나 국민적 기관의 조사를 거쳐 감옥에 보내야 한다. 이런 법률을 만들겠다는 후보를 당선시켜야 하고 뿌리를 내려야 한다. 너무나 많은 일이 엉망진창이라 일 년 내내 국민이 아우성을 쳐야 하고 거리로 나서야 한다. 그런데도 국민은 매번 이런 어설픈 정치인을 선출하고 고생한다. 정치인을 잘못 뽑으면 관료도 허수아비가 된다. ▶ 미국이 하는 말을 그대로 따라 말하는 앵무새를 둘 필요가 없다. 즉, 대통령, 국회의원, 청와대와 정부 관료를 따로 둘 이유가 없고 그냥 실무자만 있어도 된다. 속국 놀이를 하는 나라에서 이런 자리는 사치다. 특히, 민족 자결과 민족 자주를 말살하는 미국을 찬양하는 대통령, 정치인과 정부 관료는 국가보안법으로 엄히 다스려야 한다. 또한, 이번처럼 미국 찬양만 하고 돌아오는 대통령은 이민국장이 직권으로 입국 금지 조처를 해 영영 돌아오지 못하게 해야 한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남북관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