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징용노동자상 철거는 친일이다”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9/04/16 [17:16]  최종편집: ⓒ 자주시보

▲ 시민사회 단체들이 부산시의 강제징용노동자상 철거를 규탄하며 정부가 노동자상 건립을 보장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사진 : 겨레하나)     © 편집국

 

부산시가 지난 12일 행정대집행을 통해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철거해 간 것을 두고 시민사회단체들이 규탄하고 나섰다.

 

부산 강제징용노동자상은 작년 51일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하려다 관할 구청 등의 제지로 공식적인 설치 장소 없이 동구 정발 장군 동상 앞 인도에 임시 설치한 상태였다.

 

민주노총,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한국진보연대 등 105개 시민사회단체들은 16일 오전 11시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를 향해 일본 눈치 그만보고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들은 불과 한 달 전인 3·1 100주년 기념행사 때만 해도 오거돈 부산시장은 부산시는 일제강점하 강제동원된 분들의 아픔을 외면하지 않고 힘을 모아 그분들의 삶에 새겨진 비통함을 풀어 나가겠다고 밝혔다며 부산시의 강제징용노동자상 기습철거가 시민들에게 많은 충격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들은 부산시가 기습적으로 노동자상을 철거한 것을 두고 부산시의 역사의식 부재한 책임도 있겠지만 정부의 입장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들은 지금까지 주무부처인 외교부는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에 대해서 부정적 태도로 일관해 왔으며 정부도 한미일군사협력, 51일 일왕 즉위식 등을 고려한 일본정부의 눈치보기 식의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들은 부산시와 정부는 역사를 제대로 기억하고, 진상을 규명하고, 기필코 친일의 역사를 청산하겠다는 시민들의 마음을 무시하고 일본의 눈치만 보는 것과 다름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부산시는 지난 12일 행정대집행을 벌여 남구 일제강제동원역사관으로 노동자상을 강제로 옮겨 놓았다. 전날 부산 동구청과 그동안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추진해온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특별위원회간에 노동자상 임시건립 문제가 원만히 합의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6시간 만에 강제 철거가 이뤄졌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 15일부터 부산시청 로비에서 노동자상 반환부산시장 사과등을 요구하며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부산시는 항의하러 간 부산시민들을 경찰병력으로 막고 대화 요구를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다.

 

-------------------------------------------------------

<기자회견문>

 

정부는 일본의 눈치 그만보고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보장하라!

 

부산시가 지난 4 12일 부산 강제징용노동자상을 행정대집행을 통해 철거해 갔다.

부산동구청과 노동자상 건립을 추진해온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특별위원회 사이에 노동자상의 임시건립 문제가 4 11일 원만히 합의가 된지 6시간만이다.

더군다나 불과 한 달 전인 3·1 100주년 기념행사 때만 해도 오거돈 부산시장은부산시는 일제강점하 강제동원된 분들의 아픔을 외면하지 않고 힘을 모아 그분들의 삶에 새겨진 비통함을 풀어 나가겠다고 밝혔기에 이번 강제징용노동자상 기습철거는 부산시민들에게 많은 충격을 안겨주었다.

 

소식을 들은 부산시민들이 부산시청에 항의하러 갔지만 경찰병력으로 막아서고 그 어떤 대화도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우리는 이런 부산시의 일방적이고도 어처구니 없는 행태에 분노를 느낄 수 밖에 없다.

 

이런 부산시의 노동자상 기습철거라는 무리수는 부산시의 역사의식 부재한 책임도 있겠지만 정부의 입장 때문이라고도 할 수 있다.

지금까지 주무부처인 '외교부'는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에 대해서 부정적 태도로 일관해 왔다. 정부도 한미일군사협력, 51일 일왕 즉위식 등을 고려한 일본정부의 눈치보기 식의 태도를 보이고 있기 때문에 어쩌면 강제징용노동자상의 기습철거라는 결과가 나타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부산시와 정부는 역사를 제대로 기억하고, 진상을 규명하고, 기필코 친일의 역사를 청산하겠다는 시민들의 마음을 무시하고 일본의 눈치만 보는 것과 다름이 없다.

 

부산시는 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특위와 동구청의 노동자상 설치 합의를 존중하고 보장해야 한다. 정부 또한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에 대해 책임적 자세로 나서고 일본 정부에 대해서도 원칙적 입장을 전달할 것을 촉구한다.

 

우리는 강제징용노동자상이 다시 부산시민들 품으로 돌아올 때까지 부산시민들과 함께 연대투쟁해 나갈 것이다.

 

2019 4 16일 참가자 일동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ㅇㅇㅇ 19/04/16 [17:30]
한국은 2019년 현재도 사회복무요원 강제 징용을 하는 인권 탄압 국가다. 민주노총은 병무청 앞에도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설치하라. 수정 삭제
일제시대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19/04/16 [18:36]
친일파단죄없이 일제시대는 끝나지 앓는다 수정 삭제
알아도몰라 19/04/16 [22:51]
부산경남 ! 그동내는 우리핏줄이아니라는주장이있지. . .____________ 임진왜란당시 8년간이나 남해안일대 경남지역이라지아마 . . .왜구가주둔해있엇으면 왜구놈들씨가 얼마나퍼졋을까 상상해보면 뭐 짐작들이가지 . . . .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