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북배후설 주장 자유한국당, 역사의 무덤 속에 쳐박히고 말 것"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5/11 [10:01]  최종편집: ⓒ 자주시보

▲ 자유한국당 정당해산 청원 참여자 수.     © 청와대

 

‘자유한국당 정당해산 청원’ 참여자 수가 늘어가고 있으며 지난 4일 시작한 ‘자유한국당 해산, 황교안, 나경원 처벌 다시 촛불’에는 언론에 보도된 바로 2천여 명의 시민들이 참여했다.

 

지난 4월 22일 시작한 청원은 현재 청원자 수가 1,815,353(11일 오전 9시 기준)명으로 계속 청원자 수가 늘어가고 있다. 

 

북 노동신문은 11일 “남조선 인민들 속에서 날로 고조되는 <자유한국당>해체 기운은 그 무엇으로써도 가로막을 수 없으며 그들의 투쟁에 의해 민족의 암적존재, 동족대결의 무리인 역적당 것들은 역사의 무덤속에 처박히고야 말 것이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위기모면을 위한 단발마적 발악’이라는 정세론 해설 글에서 “그런데 문제는 위기에 몰린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이 뚱딴지같은 ‘북배후설’을 또다시 꺼내 들고 여론을 어지럽히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구체적으로 “얼마 전에도 원내대표 나경원을 비롯한 이 당패거리들은 <자유한국당>해산 청원의 배후에 ‘북이 있다는 의심이 든다.’느니, ‘북의 지령을 받아서 한 것이 분명하다.’느니 하고 수작질하였다. 그러면서 청원자수가 1초에 30여 명씩이나 늘어난 것이 우연한 것이겠는가고 생억지를 부렸다”고 언급했다.

 

이어 신문은 “저들의 죄악은 당반 우에 올려놓고 툭하면 남을 물고 뜯는데 이골이 난 반역당의 체질적 악습을 모르는 바 아니다”며 “하지만 역적패당이 제아무리 ‘북배후설’까지 날조하며 발악한다고 남조선 각계에서 무섭게 고조되는 <자유한국당>해체 기운을 막을 수 있겠는가”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남조선에서 반역당 해산을 주장하는 청원자 수가 급격히 증대되고 있는 것은 결코 그 누구의 추동에 의한 것이 아니다”며 “그것은 민심을 등지고 대세의 흐름에 악랄하게 도전해 나서고 있는 반역 무리에 대한 국민들의 울분과 분노의 폭발”이라고 평했다.

 

신문은 “손바닥으로 하늘의 해를 가리울 수 없듯이 진실은 그 무엇으로써도 가리울 수 없다”며 “보수 패거리들이 인민들의 <자유한국당>해체 투쟁을 그 누구의 ‘지령에 따른 것’으로 여론을 오도하는 것은 파렴치성의 극치로서 뻔뻔스러운 정치 사기꾼이 아니고서는 도저히 할 수 없는 망동”이라고 비판했다.

 

또 신문은 “역대로 궁지에 몰릴 때마다 ‘북풍’조작소동에 매달려 살길을 찾는 것은 보수패당의 상투적 수법”이라고 지적하면서 “광주인민봉기의 ‘인민군개입설’, ‘농협전산망 북해킹설’, ‘무인기 사건의 북소행설’ 등 그 날조 진상이 낱낱이 드러난 모략 자작극만 해도 부지기수”이라고 자유한국당의 과거 행태를 상기시켰다.

 

이에 신문은 “제 버릇 개 못 준다고 보수패당의 그 못된 악습은 무덤 속에 처박히기 전에는 변할 수 없다”며 “이번에 역적당 것들이 밑도 끝도 없이 ‘북배후설’이라는 것을 또다시 내든 목적이 어떻게 하나 저들에게 쏠린 분노한 민심을 딴 데로 끌어 <자유한국당>해체 기운을 눅 잦히고 비참한 종말의 운명에서 벗어나자는데 있다는 것은 더 논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