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개성공단 재가동, 남측 정부 결심 문제”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5/13 [07:59]  최종편집: ⓒ 자주시보

 

북이 개성공단 재가동은 우리 정부의 결심에 달려 있다고 주장했다.

 

인터넷에 올라온 소식에 의하면 북의 대외 매체 중의 하나인 메아리가 13북남선언들을 이행하려는 의지가 있는가라는 글을 통해 위와 같이 제기했다.

 

<메아리>는 먼저 북과 남의 수뇌분들이 온 겨레와 전 세계에 엄숙히 천명한 북남선언들에는 북남 사이의 적대 관계 해소와 다방면적인 협력과 교류, 조선반도를 가장 평화롭고 길이 번영하는 민족의 참다운 보금자리로 만들어나가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과 방도들이 구체적으로 제시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남북 선언들이 철저히 이행될 때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의 전성기가 열리지만 외세의 눈치나 보며 남북 관계 문제에 소극적인 자세로 임하는 우리 정부의 태도는 과연 남북 선언들을 이행하려는 의지가 있는지 의심을 자아낸다고 <메아리>는 제기했다.

 

구체적으로 <메아리>는 개성공단 재가동 문제에 대해 남측의 사회적 여론이 높지만 우리 정부는 대북제제와 연관 지어 미국의 승인을 받으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메아리>개성공업지구가 폐쇄된 것이 미국과 유엔의 제재 때문인가. 극악한 동족대결광인 박근혜가 <국회>의 동의는커녕 그 누구와 일말의 협의도 없이 독단으로 폐쇄시키지 않았는가, 개성공업지구재가동문제가 미국의 승인을 받을 문제가 아니라는 것은 삼척동자에게도 명백한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박근혜 정부 시절 개성공단의 일방적 폐쇄에 대해 현 정부는 비판했는데 왜 스스로 <대북 제재>에 갇혀 있는지 의문을 제시했다.

 

또한 <메아리>미국도 북남협력교류문제가 명기된 판문점 선언을 지지한다고 싱가포르 조미공동성명을 통해 천명한 만큼 개성공업지구재가동을 반대할 아무런 명분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런데 우리 정부가 자체의 정책 결단만 남아있는 개성공단 재가동을 미국과 보수 세력의 눈치를 보며 계속 늦추고 있다고 <메아리>는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메아리>남조선 당국이 북남선언들을 철저히 이행하려는 입장과 자세부터 바로 가지지 않는다면 북남관계의 전진이나 평화번영의 그 어떤 결실도 기대할 수 없다. 남조선 당국은 민족 앞에 한 약속을 무겁게 대하고 북남선언들의 이행에 진심으로 발 벗고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개성공단 기업가들이 시설 점검을 위해 여러 차례 방북 승인을 요청했지만 통일부는 계속 보류하고 있다. 통일부는 <한미워킹그룹>에서 개성공단 문제를 협의했지만 지난 1월과 3월 회의에서 미국 측이 난색을 표시해 개성공단 기업가들의 방북 문제는 보류되었다.

  

 

 

 

 

 


후원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그만해 19/05/13 [12:18]
개성공단이 유엔제재에 있어 재개 할려면 유엔승인이 필요한데 유엔승인에 미국의 역활이 크기 때문에 한국정부는 미국을 설득하여 유엔제재를 푸는데 도움달랄고 유엔회원국은 유엔의 규정에 따라야 의무가 있어..막무가네로 북한은 무조건 한국이 실행하라거야 유엔을 무시하고 북한도 쇄국정책 그만하고 유엔으로 나와여 이모든 어려움은 북한이 핵을 들고 있기 때문이여 한국 보고 유엔회원국 규정을 무시하고 단독으로 하라고 하는데 누국 죽는 꼴 볼려고 그래 이제라도 그만 고집 그만 부리고 미국에 비핵화 로드맵을 주면 되잔아 말로만 비핵화 세살먹은 어린애들도 할 수 있어..한국민이 볼때 북한정권 답답하기 그지 없다 수정 삭제
ㅋㅋㅋ 19/05/13 [20:28]
위엣놈 개소리 찌꺼리는거 보니 아직도 세뇌에서 벗어나지 못했구나. 병원장에게 피똥싸게 매타작 당해봐야 정신 차리지. 불쌍한 개놈아!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