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자유한국당 망월동 참배, 묵과할 수 없어”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9/05/13 [16:20]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민중당 대표단이 13일 5.18 민주묘역을 참배했다. (사진 : 민중당)     © 편집국

 

민중당이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의 망월동 참배를 막아 나서겠다고 선포했다.

 

13일 광주 5.18 민주묘역을 참배한 민중당 대표단은 오전 11시 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18망언종북몰이자유한국당과 황교안의 망월동 참배를 묵과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상규 상임대표는 모두발언에서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의 후예라고 할 수 있는 자유한국당이 5월 정신을 폄훼하고 있다한때 통합진보당을 해산하고, 이석기 의원을 감옥에 집어넣었던 그 종북몰이의 망령을 다시 끄집어내서 또 광주를 더럽히고 있다고 분노했다.

 

▲ 민중당이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의 망월동 참배를 막아 나서겠다고 밝혔다. (사진 : 민중당)     © 편집국

 

김종훈 원내대표는 민중당은 5월 광주민중항쟁의 정신인 자주와 평화, 평등, 통일의 정신을 반드시 실천해낼 것이라며 최근 자유한국당의 5월 정신에 대한 폄훼와 망언에 대해서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518특별법, 518역사왜곡처벌법에 대해 광주시민과 희생자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제정되고 실천 될 수 있도록 함께하겠다고 약속했다.

 

▲ 5.18 민주묘역의 방명록을 작성 중인 이상규 상임대표. (사진 : 민중당)     © 편집국

 

민중당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그 추악한 입에광주를 올리는 것조차 용납 받을 수 없는 자들이 감히 5.18 기념식에 참여하겠다고 한다며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의 망월동 참배가 5.18 민중항쟁을 또다시 능욕하는 일, 민주주의를 다시 피투성이로 만드는 일, 5.18 성지를 정치 놀이터로 전락시키는 일이라고 규정했다.

 

민중당은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의 망월동 참배를 그 옛날 도청을 지키던 시민군의 마음으로 노동자 시민과 함께 막아 나서겠다온 국민이 열망하는 <자유한국당 해체> 5.18 광주에서부터 현실로 만들어가겠다고 선언했다.

 

-----------------------------------------------------

[5.18광주민중항쟁 39주기 민중당 기자회견]

 

'5.18망언, 종북몰이' 자유한국당 황교안 망월동 참배, 절대로 묵과할 수 없다!"

 

오늘 우리는 민주화의 성지 광주에 섰다.

긴 세월을 학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투쟁해온 광주 민중들께 경의를 표한다.

 

39년 전 그날부터 오늘까지, 수많은 이들이 오월영령을 따라 민주주의를 피로 지켜왔다. 그러나 학살자는 여전히 부끄러움을 모른 채 살고 있고, 그 후신 자유한국당은 승냥이 떼처럼 민주주의와 민중의 삶을 물어뜯으며 생명을 이어가고 있다.

 

그 추악한 입에광주를 올리는 것조차 용납 받을 수 없는 자들이 감히 5.18 기념식에 참여하겠다고 한다.

 

5.18 민중항쟁을 또다시 능욕하는 일이다.

자유한국당은 북한군 개입, 괴물집단 운운하며 5.18을 모욕했던 자들을 처벌은커녕 최고위원 자리에 앉혔다. 황교안 대표는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5.18 묵념을 금지하도록 훈령을 개정하기도 했다. 인간으로써 최소한의 예의가 있다면 망언의원부터 제대로 처벌하고 학살의 역사, 은폐와 통제의 역사부터 사죄해야 할 것이다.

 

피를 먹고 자라난 민주주의를 다시 피투성이로 만드는 일이다.

황교안 대표는 이석기 내란음모를 조작하고 통합진보당을 해산하는 등 민주주의를 파괴해온 주범이다. 518정신을 이어받은 촛불 항쟁을 부정하며 박근혜 석방을 공공연히 주장한다. 그 자체로 반민주, 반헌법적 인물이 감히 광주에 발 디디려 하다니 오월영령이 분노할 일이다.

 

5.18 성지를 정치 놀이터로 전락시키는 일이다.

이들은 5.18기념하기 위해 오는 것이 아니다. 광주를 이념대결의 장으로 만들고 5.18을 보수 세력 결집의 계기로 삼으려는 것뿐이다. 뻔뻔하고 비열한 수작에 광주를 내어줄 수 없다.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에게 강력히 경고하는 바이다.

민중당은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의 망월동 참배를 결코 묵과하지 않을 것이다. 그 옛날 도청을 지키던 시민군의 마음으로 노동자 시민과 함께 막아 나서겠다.

 

또한 온 국민이 열망하는 <자유한국당 해체> 5.18 광주에서부터 현실로 만들어가겠다.

언제나 분노한 민중이 모이는 곳에 민중당이 굳건히 함께 하겠다.

 

2019 5 13

민중당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