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전두환 5.18 사살 명령, 진상규명위원회에서 확인될 것”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5/14 [12:51]  최종편집: ⓒ 자주시보

 

국방부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발포 직전 광주를 방문해 시민들에 대한 '사살명령'을 내린 것으로 추정된다는 증언에 대해 진상규명조사위원회에서 사실여부가 확인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14,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증언과 관련한) 사안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확인이 필요할 것 같다. 그 사안에 대해서는 향후에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출범하게 되면 그때 관련되는 내용이 확인될 것 같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출범 준비를 지원하는 테스크포스(TF)를 작년 3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이 위원회는 작년 9월 출범해야 했지만, 아직 위원 구성이 이뤄지지 않아 출범식도 못 하고 있다.

 

한편, 13일 주한미군 정보요원 출신 김용장 씨는 기자회견에서 전두환이 1980521일 정오께 K57(1전투비행단) 비행장에 와서 정호용 특전사령관, 이재우 505보안대장 등 74명이 회의한 것은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다. 전두환의 방문 목적은 사살명령이었다고 생각된다. 당시 회의에서 사살명령이 전달됐다고 하는 것이 제 합리적인 추정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김 씨는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 등이 제기하는 북한군 침투설에 대해 전두환이 허위 날조한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600명의 북한 특수군이 광주에 왔다는 주장은 미 정보망이 완전히 뚫렸다는 얘기인데, 당시 한반도에서는 두 대의 위성이 북한과 광주를 집중적으로 정찰하고 있었다. 북한에서 600명이 미국의 첨단 감시망을 피해 들어오는 것은 불가능했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5·18 민주화운동 당시 제1전투비행단(광주 송정 공항)에 주둔한 주한미군 501여단에서 근무했던 유일한 한국인 정보요원이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