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문재인 정부, 노동존중은 어디 갔나?”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9/05/17 [17:15]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민중당이 국회에서 정부의 반노동정책을 규탄하는 100개 현장 분회장 성토대회를 개최했다. (사진 : 민중당)     © 편집국

 

탄력근로기간 확대와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 등 정부여당의 반노동정책을 성토하는 목소리가 국회에 울려 퍼졌다.

 

민중당은 17일 오전 11시 국회 1소회의장에서 노동존중은 어디로 갔는가란 주제로 민중당 100개 현장 분회장 성토대회를 개최하고, 현장 노동자이 현 정부의 노동정책에 얼마나 분노하고 있는지를 전달했다.

 

김창년 건설노조 서울지부장은 문재인정부가 노동존중 사회를 약속하며 임금체불 없애겠다고 했지만, 국회 <스마트워크센터> 신축공사에서도 임금체불이 발생했다법을 만든다는 국회 공사장에서조차 노동자 임금을 안주는데, 무슨 노동존중 사회를 말하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성정림 학교비정규직노조 서울지부장은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악에 대해 “2020년까지 최저임금 1만원하겠다는 공약을 못 지켜서 미안하다더니, 아예 못 올리는 구조를 만드는 뻔뻔함으로 변했다고 비판했다. 성 지부장은 문 대통령이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화를 약속했을 때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대통령 뽑기를 잘했다며 환호했었는데, 비정규직은 아직까지도 어렵고 불편하고 위험한 일을 떠맡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선경 마트노조 이마트지부 조직국장은 최저임금 결정구조 이원화에 대해 “33년간 사회적대화기구로 작용해온 최저임금위원회를 촛불정부가 밀실협의체로 바꾸겠다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국장은 탄력근로제 확대에 대해서도 오전에 김밥과 치킨을 다 만들면 퇴근하라하고, 대신 주말과 명절에는 하루 종일 일해도 연장수당을 주지 않는 것이라고 비유했다.

 

강신원 보건노조 광주전남지역 지부장은 문재인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전환 상황에 대해 국립대병원 원장들이 모두 담합해 단 한명도 정규직으로 전환하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강 지부장은 메르스 등 감염위험에도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마스크 하나 없이 병원에서 청소하고 밥하고 환자를 응대해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의 공약이행을 촉구했다.

 

 

이필자 금속노조 레이테크지회 수석대의원은 최저임금이 올랐다는 이유로 해고당하고, 노동조합을 결성했다는 이유로 사용자에게 인간이하의 취급을 받는 것이 노동존중 사회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행사를 주최한 민중당 원내대표 김종훈 의원은 놀고 있는 국회가 열려도 걱정이라며 제일 먼저 처리할 것이 노동개악이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김 의원은 촛불정부를 자임하면서도 노동자, 국민들과 한 약속은 계속 후퇴 중이라며 민중당 노동자 당원들과 함께 현장에서부터 바로잡아 가겠다고 밝혔다.

 

이상규 상임대표도 민주노총 100만 시대, 이제 우리가 싸우는 만큼 쟁취할 수 있는 때가 왔다누가 대신 해주지 않는다. 현장에서 노동조합을 확대하고 민중당과 함께 할 수 있도록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문구라 말은 콩으로 메주를 쑨다고해도 19/05/18 [10:30]
문구라 세월호참사 당일 낮에는 일식 밤에는 한정식 밥집투어 식비총 258500원 한식마니아 문구라 이후에도 맛집탐방은 계속되는데 와구라야 그게 목구멍으로 넘어가디 위선과 가식으로 점철된 인생아 사기좀 그만쳐라 그래놓고 아이들에게 미안하다 고맙다 ㅋㅋㅋ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민중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