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 “미국의 북 화물선 압류, 유엔 헌장 난폭하게 짓밟은 주권침해”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5/18 [16:06]  최종편집: ⓒ 자주시보

  

김성 유엔 주재 북 대사가 17일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미국이 북 화물선 와이즈 어니스트 호를 강탈한 것은 유엔 헌장을 난폭하게 짓밟는 주권침해 행위라고 편지를 보냈다.

 

북 조선중앙통신은 18일 이와 같은 사실을 보도했다.

 

김성 대사는 편지에서 최근 미국이 미국 법에 걸어 우리 무역짐배를 미국령 사모아에 끌고 가는 불법 무도한 강탈행위를 감행한 것은 미국이야말로 국제법도 안중에 없는 날강도적인 나라임을 스스로 드러내놓은 것으로 된다고 지적했다.

 

김 대사는 편지에서 미국이 선박 강탈의 구실로 내든 미국 내 법에 기초한 대조선 <제재법>과 같은 일방적인 제재는 유엔총회 제62차 회의 결의에 따라 유엔헌장과 국제법에 어긋나는 비법적인 행위로 규정되어 있으며 주권국가가 그 어떤 경우에도 다른 나라 사법권의 대상으로 될 수 없다는 것은 보편적인 국제법적 원칙이라고 밝혔다.

 

계속해 김 대사는 미국의 이번 행위는 유엔 헌장을 난폭하게 짓밟은 주권침해 행위라고 지적했다.

 

김 대사는 미국의 날강도적 행위로 인하여 조선반도 정세에 미칠 후과에 대한 세계적인 우려가 그 어느 때보다 커가고 있는 때에 유엔 사무총장이 긴급조치를 취하는 것으로서 조선반도 정세 안정에 이바지해야 하며 유엔의 공정성을 증명해야 할 것이며 우리는 유엔의 차후 행동을 지켜볼 것이라고 편지에서 밝혔다.

 

미국 법무부는 지난 9(현지 시각) 북 석탄을 불법 운송하는 데 사용돼 국제 제재를 위반한 혐의를 받는 북 화물선 와이즈 어니스트 호에 대한 몰수소송을 제기했으며, 이를 위해 이 선박에 대한 압류조치를 취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북은 지난 14일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국이 북 화물선을 압류한 것에 대해 불법무도한 강탈행위라며 즉각 돌려보낼 것을 요구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구더기 관찰사 19/05/19 [12:06]
▶ 미국의 날강도적 행위로 인하여 조선반도 정세에 미칠 후과에 대한 세계적인 우려가 그 어느 때보다 커가고 있다는데 왜 조선 반도(한반도)인가? 미국이라고 해야 한다. 미 법무부가 날강도적 행위를 했으면 그다음 날 조선 법률을 집행해 미 법무부를 잿더미로 만들어야 한다. 조선을 제재한 미 유엔대사 사무실도 소급적용해 날려버려야 한다. ▶ 2차 조미 정상회담을 의도적으로 결렬한 백악관과 국무부도 날려버리고, 2차 조미 정상회담에 훈수를 넣은 미 국회의사당도 잿더미로 만들어야 한다. 조선에 대한 독자 제재와 문제의 선박을 제재한 재무부도 날려버리고, 매번 골로 보내기 귀찮으면 한꺼번에 그 소굴을 불바다로 만들면 된다. 이러면 모든 게 조용해질 것인데 사사건건 말이나 글로 떠들어 봐야 들은 척도 안 한다. ▶ 조선이 임의의 순간 어떤 집행에 대비하기 위해 법률을 제정하고 공포해 훗날 시비가 없도록 미리 미국과 유엔 등에 알려두어야 한다. 조선의 법률이라도 미국이 적대시하는 모든 나라와 핵우산 협정을 맺어 즉각 미국을 핵 공격할 수 있도록 해 놓고, 이런 상황은 어떤 공격이 일어나지 않더라도 위협적인 발언이나 일체의 모든 수작질을 포함한다고 하면 그만이다. 미국이 어떤 상황인지 잘 모르고 개지랄을 떨면 그때마다 핵 공격한 뒤 알려주면 된다. ▶ 미국을 제대로 된 나라로 만들려면 미국이 감당할 수 없는 엄청난 피해를 수도 없이 당해봐야 알지 그냥 말로 하는 건 전혀 효과가 없다. 미국을 손볼 때는 무지렁이 같은 트럼프나 그 일당이 설칠 때가 가장 좋은 시기고 세계적인 지지를 받는다. 미국에 핵 군축이나 무장 해제를 일방적으로 요구하고 불응을 빌미로 전면적인 제재를 발표하고 건수가 생길 때마다 무조건 조져나가도 된다. ▶ 트럼프와 그 일당에게 남은 시간을 조선과 다른 나라를 해코지하는 데 활용하지 못하도록 단 하루도 편할 날이 없도록 만들어야 한다. 조선과 다른 나라에 대한 전면 제재 해제 요구, 간섭, 이간질, 위협, 정권 교체나 침략을 못 하도록 하고 조지면 그들이 딴짓을 못 할 것이고 새로운 미국 정부도 이런 걸 하지 않는다는 발표를 하지 않으면 시정잡배처럼 미국을 완전히 난장판으로 만들어야 한다. ▶ 미국이 이런 난장판이 되기 싫으면 조선과 핵전쟁을 해 승부를 가려야 한다. 이래야 조선도 빨리 미국을 치워버리고 경제발전에 전념할 수 있다. 아무튼,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그넘들이 잡소리를 씨버릴 때마다 조져버려야 한다. 말로 말고 수소탄 장착 ICBM과 SLBM, EMP 핵탄, 핵 배낭 등으로. 수정 삭제
음.. 19/05/19 [21:56]
슬프네요. 그래도 정일이성 있을땐 배에 손끝 하나 건드리면 전쟁이네 뭐네 했는데 그 아들은 유엔에 대고 징징대는 거 외엔 할수 있는게 없다니. 무슨무슨 숨은 뜻이 있어서 그러네.. 라고 말하는 것도 불쌍한거 아시죠?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미관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