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미국은 셈법을 하루빨리 바꿔야, 인내심에도 한계가 있어”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6/05 [13:01]  최종편집: ⓒ 자주시보

 

4일 북 외무성 대변인이 6.12 북미 정상회담 1년에 즈음한 담화를 발표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담화에서 지난해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은 한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도모하고 화해와 협력의 역사적 흐름을 추동하는 데서 중대한 의의를 가졌다고 평가했다.

 

대변인은 담화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는 지난 1년간 6.12 조미 공동성명에서 천명된 새로운 조미 관계를 수립하고 조선반도에서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하며 조선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경주해왔으며 전략적 결단을 요구하는 실천적 조치들을 주동적으로 취한 것을 비롯하여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였다. 하지만 미국은 지난 1년간 조미 공동성명 이행을 의도적으로 외면하고 우리의 일방적인 핵 포기만을 고집하면서 우리를 힘으로 압살하려는 기도를 더욱 노골적으로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이어 담화는 지난 2차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미국은 선핵포기주장을 해 천재일우의 기회를 놓쳤으며 이는 북미 대화의 전망에 어둡게 했다고 강조했다.

 

담화는 6.12 북미 공동성명은 세계와 인류 앞에 북미 두 나라가 다진 공약이며 쌍방이 공동으로 책임져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계속해 담화는 북은 6.12 북미 공동성명을 귀중히 여기고 앞으로도 충실히 이행하려는 입장과 의지에는 변함이 없지만, 미국이 (자기의) 의무를 버리고 계속 대북 적대시 정책에 매달린다면 6.12 북미 공동성명의 운명은 기약할 수 없다고 밝혔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제는 미국이 우리의 공명정대한 입장에 어떻게 화답해 나오는가에 따라 6.12 조미 공동성명이 살아남는가 아니면 빈 종이장으로 남아있는가 하는 문제가 결정될 것이다. 역사적인 6.12 조미 공동성명 발표 1돌을 맞으며 미국은 마땅히 지난 1년간을 돌이켜보아야 하며 더 늦기 전에 어느 것이 올바른 전략적 선택으로 되는가를 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담화는 마지막으로 미국은 지금의 셈법을 바꾸고 하루빨리 우리의 요구에 화답해 나오는 것이 좋을 것이다. 우리의 인내심에도 한계가 있다고 밝혔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미관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