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미국 압류한 북 화물선 반환으로 대화 물꼬 터야”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6/17 [13:19]  최종편집: ⓒ 자주시보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미국 정부의 북 화물선에 대한 압류 해제 등의 조치를 통해 꽉 막힌 북미 대화의 물꼬를 터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욕을 방문 중인 문 특보는 14(현지 시각)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뉴욕협의회가 주최한 '6.15 남북공동선언 19주년 기념 강연'에서 조속한 북미 간 대화 재개를 위한 조치가 필요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특보는 북미 대화 재개에 있어 북미 양국이 '제재'에 대한 이견이 좁혀지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문 특보는 지난 2월 하노이 정상회담을 통해 북미 양측이 자국이 요구하는 바를 구체적이고 명확하게 제시했다는 점에서 이 회담을 실패라고 보지 않고 있으며, 하노이 회담 합의 무산이 결코 협상의 끝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하하하 19/06/17 [13:53]
꿈 속을 헤매고 있구먼 ............프에블로호하구 바꾸잔다.........돌려줄거면 끌고가지도 않았을거다.. 수정 삭제
쳐바르는게최선책 19/06/17 [14:59]
노스코리아는 미국새ㄲ들하고 대화니협상이니하는 미국새ㄲ들술책에 더이상 기만당하지말고 초강력 수소폭탄을 대량으로제조하고 미국새ㄲ들을 단 한순간에 지구상에서 멸족을시킬 만반의 준비를하고 전광석화처럼 쳐발라서 지구라는행성에 패권이사라지고 모두함께 평화롭게사는 말 그대로 자주적 인류평등행성을만드는데일조를해라 ~ 수정 삭제
ㅋㅋㅋ 19/06/17 [16:46]
지금도 조선의 힘에 의해 양키의 약탈을 문제가 생겨 양키가 강심제로 버티고 있는 중이다. 조선의 말을 안듣고 버티고 있는 양키의 숨통을 조용히 끊어 저세상으로 보내주자. 양키가 뒈지면 지구 평화가 온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미관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