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당, "자국의 이익 관철하려는 트럼프는 한국에 올 자격 없다"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6/26 [16:38]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이 오는 29~30일 예정인 가운데 청년당은 26일 오후 2시 서울시 종로구 서울출입국관리사무소 앞에서 ‘주권침해, 남북관계 방해하는 국제깡패 트럼프 입국거부 신청’ 기자회견을 열었다.     © 자주시보, 박한균 기자

 

▲ 청년당은 “자국의 이익만을 관철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에 올 자격이 없다”고 주장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입국금지 주장의 이유에 대해 밝혔다.     © 자주시보, 박한균 기자

 

▲ 김수근, 권오민, 용수빈 청년당 공동대표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입국금지 주장의 이유를 밝히고 있다.     © 자주시보, 박한균 기자

 

“남북관계 방해하는 트럼프 입국 반대한다!”

“국가주권 침해하는 트럼프 입국 반대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이 오는 29~30일 예정인 가운데 청년당은 26일 오후 2시 서울시 종로구 서울출입국관리사무소 앞에서 ‘주권침해, 남북관계 방해하는 국제깡패 트럼프 입국거부 신청’ 기자회견을 열었다. 

 

청년당은 “자국의 이익만을 관철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에 올 자격이 없다”고 주장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입국금지 주장의 이유에 대해 다음과 같이 밝혔다.

 

첫 번째 이유로 청년당은 “트럼프는 일방적인 방위비분담금 인상을 강요하고, 무기를 강매하면서 대한민국의 이익을 해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더욱 심각한 문제는 해리 해리스라는 주한미대사를 내세워 노골적인 한일관계 개선을 압박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두 번째 이유로 청년당은 “트럼프는 남북관계를 방해하고 북미합의를 불이행하면서도 한반도 평화실현에 심대한 장애를 조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년당은 “미국이 ‘한미워킹그룹’을 만들어 사사건건 남북관계 발전에 훼방을 놓고 있다”며 “남북관계 발전의 상징인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도 이 때문에 한발자국도 나가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년당은 “뒤로는 전쟁훈련을 강행하고 앞으로는 평화와 대화를 원하는 척하는 트럼프가 태도를 바꾸지 않는 이상 DMZ가 아니라 한반도 어디에도 발을 들여 놓을 자격이 없다”고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반대했다.

 

세 번째 이유로 청년당은 “트럼프는 대중국 경제 압박 동참(반 화웨이 캠페인 동참)을 강요하고, 사드배치를 더욱 공고히 하면서 대한민국의 국익을 심각히 훼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용수빈 청년당 공동대표가 트럼프 대통령의 대한민국 입국금지 통보 요청서를 낭독한 후 서울출입국관리사무소 관계자에게 전달하면서 마무리 했다. 

 

▲ 트럼프 대통령의 대한민국 입국금지 통보 요청서를 서울출입국관리사무소 관계자에게 전달하고 있다.     © 자주시보, 박한균 기자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강간 16범 트럼프는 정신적 장애자다 19/06/27 [16:15]
▶ 사면초가에 몰린 트럼프는 안절부절못하고 이란, 중국, 조선과 금리 인하에 대해 매일 주절거리고 있다. 만일, 문 대통령이 한국은행 총재에게 금리 인하를 요구하고 말을 듣지 않는다고 일을 잘못한다며 대신에 일본은행 총재를 두었어야 했다고 한다면 여러분 기분은 어떠신가요? 연준이 금리 인하를 하지 않고 매번 동결로 결정하고 미 외교협회 연설에서도 금리 인하를 시사하지 않으니 열 받은 트럼프가 연준 의장 대신 유럽은행 총재를 두었어야 했다고 시부렁거렸다. 이에 대해 연준 파월 의장은 "연준은 트럼프를 차버리지 않으면 나쁜 일이 일어나고, 트럼프의 재선 가도에 양탄자 깔아줄 일 없고, 트럼프가 삥쳐 먹게 예산을 증액해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 금리 인하의 목적도 지붕을 들락날락하는 주가를 뻥뻥 올리고, 중국 환율을 평가절상해 미국 기업이 경쟁력을 가지도록 하는 데 있다고 한다. 그것도 0.25%씩 1년간 4회에 걸쳐 올린 1.0%를 한 방에 털어먹으려 한다. 남의 나라에는 환율 조작한다고 개지랄을 떨면서 지가 환율 조작을 못 해 미치고 펄쩍 뛴다. 그러면서 연준 의장을 해임하거나 강등시킬 권한을 가지고 있다고 뒷방 늙은이처럼 몇 번이나 구시렁거린다. 그렇게 매사를 직접 하고 싶으면 매일 밤 호빠에 가서 시키는 일이나 해보지 그러냐? ▶ 트럼프는 미국 경제를 자랑하는데 재정적자국이 감세 정책을 시행하면 적자가 늘어나 국가채무가 증가한다. 경제가 좋다면서 감세 정책을 펴고, 금리 인하를 하려는 나라는 미국밖에 없다. 감세 때문에 기업에 남아도는 돈으로 자사주를 매입하면 주가가 올라간다. 미국의 금리 인상으로 유럽연합과 일본보다 금리가 높아 미국으로 흘러간 돈이 주가를 올린 건 잊어버리고 이젠 금리 인하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려 한다. 2008년 금융위기 때 통화 증발한 4조 달러는 약 5천억 달러만 회수하고 나머지는 자신이 알 바 아니라며 끝내버렸다. ▶ 트럼프 취임 때 약 20조 달러의 국가부채가 오늘 22조 4천억 달러를 초과했다. 한국의 국가부채는 약 1,700조 원으로 환율 1,150원으로 환산하면 약 1조 5천억 달러에 해당하니 트럼프가 감세니, 국방예산 증액이니, 국경장벽 설치니, 씨잘데 없이 버글거리는 공무원에게 얼마나 헤프게 돈을 쓰는지 알 수 있다. 트럼프는 재정적자를 줄이고 국가부채를 줄이기 위해 전 세계를 상대로 보복관세를 부과하고 있고, 그 피해는 결국 미국 기업과 소비자인 국민에게 돌아가는데 마치 중국 등에서 받는 것처럼 매번 씨버리니 미국인의 허파가 뒤집어진다. ▶ 이 씨벌 넘이 이란과 전쟁이 일어나면 지상군을 투입하지 않고 미사일 발사, 전투기 공습과 전략폭격기 폭격 등으로 금방 끝낸다고 하면서, 많은 이란인을 죽이지 않기로 결심했고 그들을 좋아한다고 하는데 아마도 정화조 똥물을 처먹고 대가리에 구더기가 버글버글하는 모양이다. 이란 최고지도자 하메네이 제재에 대해 이란 대통령은 "이번 제재는 미국이 이란을 상대하다 좌절했다는 방증이며, 트럼프는 정신적으로 장애가 있다"라고 비난했다. ▶ 그뿐만 아니라 G20 날짜가 다가오니 중국 시 주석이 오지 않거나 나가리 칠 일에 걱정이 태산이고, 모든 미국인이 보복관세 부과가 미국 기업과 소비자의 몫이라는 걸 알고 있는데도 여전히 중국에는 좋지 않고 미국에는 좋은 관세로 돈을 벌고 있다고 헛소리를 씨버렸다. 주가지수가 지붕을 뚫고 올라간 게 관세 부과 탓이란다. 3,500억 달러에 대한 추가관세율이 25%라고 협박해 놓고 겁이 나는지 10%로 슬그머니 낮췄다. 재무 장관 므누신은 무역 합의를 올해 말까지 타결하는 걸 언급했다. 말할 필요도 없이 재선용이다. 하지만 중국은 한국과 달리 합의 내용이 굴욕적이라 하지 않는 것이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