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문일침 601] 송송 커플의 탄생과 결렬 시점
중국시민
기사입력: 2019/06/28 [09:57]  최종편집: ⓒ 자주시보

 

27일 새벽에 모바일로 송중기- 송혜교 이혼 소식을 알게 되었다. 중국에서는 한국과 달리 누구 탓이냐에는 별 관심이 없는 모양이다. 둘이 결혼할 때 중국의 어느 점쟁이가 이혼을 예언했는데 맞아떨어져서 유명해지게 되었다느니, 관상부터 어울리지 않는다느니, 한국 연예인 이혼에는 흥미 없다느니 등등 반향이 많았다. 

 

필자는 한국 영화를 꽤 좋아하지만 한국 드라마들은 지루하고 재미없으며 특히 역사 드라마들은 엉터리 내용들이 너무 많아서 별로 보지 않는다. 송중기- 송혜교의 합작으로 유명했던 《태양의 후예》도 보지 않았으므로 그런 연예인들이 있다고 이름이나 아는 정도였다. 그러나 송송커플의 탄생은 필자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으니, 연기나 작품과는 다른 이유 때문이다. 2016년 여름 박근혜 정부의 사드 배치 결정으로 중한 관계가 급속히 얼어들고 중국 사이트들에서도 사라졌던 한국 관련 내용이 다시 등장한 게 바로 송송커플의 탄생이었기 때문이다. 그게 2017년 7월의 결혼설 확인이었던지 10월의 결혼식 소식이었던지는 기억나지 않으나, 어쨌든 둘의 결합소식이 이른바 “한한령”의 부분적 취소를 보여주는 첫 사례로 되었다. 물론 그런 변화가 두 연예인의 지명도나 영향력 덕분은 아니다. 2017년 5월의 조기 대선으로 문재인 정부가 생겨나고 대내외 정책을 조절하면서 중한 두 나라 관계가 변했기 때문이다. 

 

중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승인하지는 않았으나 암묵적으로 존재하던 “한한령” 때문에 중국 돈을 벌지 못하던 한국 연예인들은 송송커플 탄생 소식 공개로부터 다시 돈 냄새를 맡게 되었다. 양국 관계가 좋을 때만큼 활발하지는 않으나, 한국 연예인들이 2년 동안 중국에서 번 돈이 적은 수는 아닐 것이다. 송중기, 송혜교도 중국을 심심찮게 드나들었다. 

 

한국 유명 연예인들을 떠올릴 때마다 유감스럽게 여기는 건 중국에서 대인기를 누린 작품이 나온 뒤에 이렇다 할 작품이 없는 점이다. 송중기, 송혜교가 《태양의 후예》 이후 그만한 작품을 만들지 못했고, 그보다 앞서 《별에서 온 그대》로 독점적인 인기를 누려 엘리베이터에 광고 두서너 장이 붙었던 김수현도 여러 해 지나도록 무게 있는 작품을 내놓지 못했다. 얼굴로 반짝 소문을 낸 다음 인기 여운을 이용하여 광고들로 돈을 많이 번 미남미녀들은 대개 성공작 뒤에 역작이 없는 틀을 벗어나지 못했다. 반대로 영화배우 송강호 씨 같은 이들은 중국에서 미남미녀들만큼 유명하지 못하고 광고료도 벌지 못했으나 꾸준히 역작들을 내놓는다. 

이런 변화와 차이의 뿌리가 어디에 있는지는 모르겠다만, 연예인이라면 작품으로 소문내고 인기를 유지해야지 결혼과 이혼으로 기사들을 양산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겠다. 

 

송송커플의 결합이 사드로 얼어붙었던 중한관계의 회복을 상징하는 사건이 되었는데, 송송커플의 결렬이 확인되는 시점에서 중한관계는 또다시 미묘해졌다. 중미 무역전에서 줄서기를 강요하는 트럼프가 방한하면서 어떤 요구를 제기할지 미지수다. 물론 오사카 G20 회의에서 중미무역전이 잠시 휴전한다면 한국 정부도 한국 기업들도 트럼프 앞에서 어느 일방을 골라야 하는 난국을 잠깐 피할 수는 있겠다. 허나 중미 무역전이 휴전하더라도 트럼프의 스타일로 미뤄볼 때 한국에 상당한 압박을 가할 것 같다. 한국 정부와 한국 기업들의 선택이 한국 연예인들에게 골탕을 먹이지 말기를 바랄 따름이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G20과 한국 방문은 트럼프에게 도살장 같은 곳 19/06/28 [11:47]
▶ 트럼프가 한국에 와서 뭐라고 씨버린들 그를 골로 보내는 나라는 중국과 조선 등이다. 이번 G20은 트럼프에게는 도살장에 들어가는 기분일 것이다. 트럼프는 지가 꼴리는 대로 합의하자 하고, 중국 시 주석은 다음에 또 보자며 나와버리면 트럼프가 아무리 개지랄을 떨어도 미국 대통령이나 재선 후보로서 품위는 떨어지고 별의별 해코지를 벌이는 미치광이 늙다리가 되어 버린다. ▶ 여기에다 트럼프가 방한하여 뭔 헛소리 씨버린 걸 빌미로 조선이 바로 맨해튼 앞바다에 수소폭탄을 쏴버리면 월요일 아시아와 유럽 시장에서부터 주식 대폭락이 일어나고, 미국에서 시장이 열릴 때는 미국에 투자한 외국 자금이 썰물처럼 빠져나가면서 역사상 최초의 최대 낙폭을 기록할 것이다. ▶ 사상 최고 수준이라고 자랑하는 26,000대의 다우지수가 하한가를 거듭하며 반 토막인 13,000대로 폭락했다가, 자유의 여신상이 있는 어퍼만에 한 번 더 떨어지면 6,500대로 추가 폭락하고, 그 후 센터럴 공원에도 떨어지면 현재 코스피 수준인 2,100대까지 내려갔다가, 월가에도 떨어지면 더는 가격 표시를 할 수 없게 된다. ▶ 그러니 이번 G20 참가나 한국 방문은 트럼프가 왔다 갔는지 알 수 없을 정도로 조용히 왔다가 아무 소리도 씨버리지 않고 조용히 돌아가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미국에 돌아가도 모든 투자자의 적이 되어 누구 총에 맞아 뒈졌는지도 모르고 객사한다. 암살을 조사할 기관도 모두 뒈져 조사하지도 않는다. ▶ 도살장에 들어온 소(트럼프)는 끽소리도 내지 않아야 당분간 살아남을 수 있다. 수정 삭제
참 뻔뻔스럽다 19/06/30 [00:23]
........". 허나 중미 무역전이 휴전하더라도 트럼프의 스타일로 미뤄볼 때 한국에 상당한 압박을 가할 것 같다. 한국 정부와 한국 기업들의 선택이 한국 연예인들에게 골탕을 먹이지 말기를 바랄 따름이다." ..........라! 이 미친 중국넘이 이제 협박까지 하네. 사드 때, 중공놈들이 우리 한국에 한 짓을 트럼프에 돌려서 말하는 꼬라지 봐라. 이 미친 중국짱께놈아. 자신있으면 쳐들어와라. 중공을 수십개로 쪼개버릴 단군의 자손들이 기다리고 있으니. 수정 삭제
자주시보가 왜 19/07/04 [21:19]
중화사대 주의에 빠진 중국시민이란 자의 글을 실어주는가를 생각해봤는데 단 하나의 이유 밖에 없다. 중국인 조선족 장깨의 글을 실어주는 댓가로 돈을 받는다는 거.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