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변, ‘북 종업원 기획탈북범죄’ 신속 수사 촉구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9/07/02 [05:52]  최종편집: ⓒ 자주시보

2016년 총선을 앞두고 벌어진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기획탈북의혹에 대해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이하 민변) 소속 변호사들이 신속 수사를 촉구하며 담당 검사에게 면담을 신청했다.

 

민변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기획탈북 의혹사건 대응TF(팀장 장경욱 이하 민변TF)1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 사건 담당검사(서울중앙지방검찰청 공안2부 엄재상 검사)와의 면담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민변 TF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기획탈북의혹 고발 사건과 관련 2018514일 고발 이후 2018618일 고발인 조사 외 현재까지 1년이 지나도록 아무런 수사가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변 TF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검사의 위와 같은 직무해태는 명백한 직무유기의 범죄에 해당하고, 나아가 납치유인범죄에 대한 진상규명을 방해하는 반인도적 범죄에 해당할 수 있다납치유인 피해자들과 그 가족들에게는 또 다른 방법으로 신체와 정신에 중대한 고통이나 손상을 주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민변 TF는 검사와의 면담을 통해 직무해태에 대한 해명을 요청할 계획이다.

 

나아가 민변 TF면담 등을 통해 검사의 납득할만한 성실한 해명이 없거나 향후에도 법률에 따른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진행하지 아니할 것이 명백해지는 경우에는 대검찰청 감찰본부에 대한 감찰요청을 비롯하여 담담검사 등에 대한 직무유기죄 형사고소를 포함한 모든 민형사상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대홍단 19/07/02 [08:47]
진정한 민족의 일꾼들...감사합니다. 늘 강건하시길... 수정 삭제
한국인 19/07/02 [14:17]
그렇습니다. 21세기 백주대낮에 남의나라 사람 십수명을 유인 납치해와 끽소리않고있는 정부기관은 도대체 무슨 목적으로 어떻게 운영되는 곳인지..? 수정 삭제
황진우 19/07/02 [22:32]
반민특위 설치와 함께 청와대에 청원합시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