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들 전범 기업 미쓰비시 사무실 항의방문하다 연행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7/09 [13:40]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대학생들이 명동 신일빌딩 4층 미쓰비시 일본기업을 찾아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를 요구하다 연행되고 있다     © 자주시보, 박한균 기자

 

▲ 대학생들이 명동 신일빌딩 4층 미쓰비시 일본기업을 찾아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를 요구하다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 자주시보, 박한균 기자

 

▲ 대학생들이 명동 신일빌딩 4층 미쓰비시 일본기업을 찾아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를 요구하다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 자주시보 박한균 기자

 

▲ 대학생들이 명동 신일빌딩 4층 미쓰비시 일본기업을 찾아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를 요구하다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 자주시보 박한균 기자

 

▲ 대학생들이 명동 신일빌딩 4층 미쓰비시 일본기업을 찾아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를 요구하다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 자주시보 박한균 기자

 

▲ 대학생들이 명동 신일빌딩 4층 미쓰비시 일본기업을 찾아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를 요구하다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 자주시보 박한균 기자

 

▲ 대학생들이 명동 신일빌딩 4층 미쓰비시 일본기업을 찾아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를 요구하다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 자주시보 박한균 기자

 

▲ 대학생들이 명동 신일빌딩 4층 미쓰비시 일본기업을 찾아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를 요구하다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 자주시보 박한균 기자

 

▲ 대학생들이 명동 신일빌딩 4층 미쓰비시 일본기업을 찾아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를 요구하다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 자주시보 박한균 기자

 

9일 "일본은 강제징용 사죄, 철저히 배상하라, 일본은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 중단하라"의 요구로 명동의 미쓰비시 사무실 앞에서 항의방문을 하던 대학생들이 결국 연행이 되었다.

 

연행된 25명의 학생들은 서울 구로경찰서, 양천경찰서, 성북경찰서, 혜화경찰서로 각각 이송되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 명동 신일빌딩 4층 미쓰비시 일본기업을 찾아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를 요구하고 있다.     © 자주시보 박한균 기자

 

▲ 명동 신일빌딩 4층 미쓰비시 일본기업을 찾아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를 요구하고 있다.     © 자주시보 박한균 기자

 

▲ 관계자가 대학생들의 사죄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고 막아 나서고 있다.     © 자주시보 박한균 기자

 

▲ 경찰은 대학생들의 항의 방문에 대해 업무방해를 언급하면서 경찰과 대화를 요구했다. 하지만 대학생들은 미쓰비시 사장의 직접 사과를 받아낼 때까지 행동을 이어갈 것을 밝혔다.     © 자주시보 박한균 기자

 

▲ 대학생들은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하라", "경제보복 중단하라", "식민지배 사죄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면서 행동을 이어가고 있다.     © 자주시보 박한균 기자

 

▲ 대학생들은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하라", "경제보복 중단하라", "식민지배 사죄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면서 행동을 이어가고 있다.     © 자주시보 박한균 기자

 

▲ 대학생들은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하라", "경제보복 중단하라", "식민지배 사죄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면서 행동을 이어가고 있다.     © 자주시보 박한균 기자

 

대법원 강제징용 배상판결을 부정하고 일본이 수출규제로 ‘경제보복’에 나선 가운데 9일 오후 1시께 25명의 대학생이 명동 신일빌딩(4층) 소재 미쓰비시 일본 기업을 찾아 사죄를 받아내기 위해 항의 방문했다.

 

대학생들은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하라”, “경제보복 중단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고 항의 방문을 이어 갔다. 하지만 관계자는 아무런 입장 발표 없이 침묵으로 일관했다.

 

한편 경찰들은 대학생들의 사죄 요구에 대해 업무방해를 언급했으며 이에 대학생들은 "친일기업 비호하는 경찰을 규탄한다"며 강력히 항의했다.

 

대학생들은 <일본은 강제징용 사죄, 철저히 배상, 일본은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 중단>을 요구했으며 미쓰비시 사장에게 이에 대한 답변을 듣기 위해 행동을 이어갔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19/07/09 [17:43]
이제 일본에게 깝치다 골로가는수 있다 조심해라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