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 합참의장 지명자, "한미연합훈련 높은 준비태세 유지"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7/12 [12:11]  최종편집: ⓒ 자주시보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 지명자는 한미연합훈련 축소에도 불구하고 항상 높은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의 소리(VOA)에 따르면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 지명자는 11일 북과 이란을 미국을 위협하는 나라로 지목했다.

 

지난해 12월 미 합참의장으로 공식 지명된 밀리 지명자는 이날 상원 군사위원회의 인준청문회에 앞서 제출한 서면답변서에서 “미국은 중국과 러시아와 경쟁하고 있으며 북과 이란의 도전에 직면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미 국방부는 “북의 미사일 위협을 감지하고 대응할 준비가 돼 있지만 대응 역량을 개선할 분야가 있다”며 “미사일방어청이 지속적으로 동맹국들의 미사일 방어 역량을 개선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밀리 지명자는 “미군은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통해 핵심 전투 기능들을 훈련함으로써 한국에 거주하는 미국 시민들을 지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 훈련 규모는 축소됐지만 준비태세는 매우 높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으음 19/07/12 [12:33]
emp핵탄 한방 미국 본토에 쏘면 끝나는데 뭘 그리도 뒈지고싶어서 알짱대나 수정 삭제
zzz 19/07/12 [14:18]
군사훈련 느그나라 땅에서 마니해라 이제 지긋지긋하다 수정 삭제
미 합참의장이 해야 할 일 - 조선 소총수 19/07/12 [14:42]
▶ 미 합참의장 지명자라는 나부랭이가 조선의 소총수보다 못한 허접한 발언을 하고 있다. 그냥 간단히 조선의 미사일을 막을 방도가 현재는 없다고 말해야 살아남을 방안을 찾을 수 있지 거짓말로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가 함께 통구이 되는 일 말고는 할 수 있는 게 없다. 주한 미군이 한국에 거주하는 미국인을 지키기 위해 있다는 말도 어불성설이다. 한국군이 한국 국민을 지키면 한국에서 뒈질 사람 아무도 없다는 말과 같다. ▶ 전쟁을 잘하는지는 몰라도 말하는 재주가 너무 없다. 그런 씨잘데 없는 소리를 하면 조선은 정말 미사일을 막을 수 있는 확인해 보기 위해 워싱턴 D.C.나 맨해튼 등에 쏠 수도 있고, 한국에서 미국인이 모일 때도 한 방 쏠 수 있으니 이런 걸 고려해서 말해야 하고, 어떤 말을 하건 결과는 마찬가지일 것이니 아예 아무 말도 씨버리지 않는 게 낫다. ▶ 미 합참의장이라면 제일 먼저 워싱턴 D.C.와 맨해튼 등 미국 200개 대도시를 향해 동시에 날아오는 조선의 수소탄 장착 ICBM을 어떻게 막을 것이며, EMP 핵탄이 미국 본토 상공에서 터지기 전에 어떻게 해야 할지, 원자력 발전소 수십 개가 터진 다음에는 어떻게 해야 할지, 주한 미군과 주일 미군을 포함한 태평양 일대 미군 기지에 동시에 핵미사일이 날아올 때 어떻게 해야 할지, 그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 또한, 연방정부와 50개 주 정부가 모두 잿더미 되고, 국회의사당과 펜타곤 및 각 지역 사령부가 날아가고, 월스트리트 일대가 폭삭 내려앉아 증권거래소와 은행 본점이 가동할 수 없을 때는 어떻게 조처해야 하는지, 전국에 산불이 나고 영하 50도의 혹한에서 전기, 가스, 수도, 통신, 방송과 교통 시설이 마비되었을 때는 또 어떻게 해야 하는지도 검토하고 준비해야 한다. 특히, 트럼프가 뒈지고 핵 가방의 소재를 알 수 없을 때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도 고려해야 한다. ▶ 이런 게 합참의장의 일이지 미사일 방어에 대한 뻥, 한미연합훈련, 한국 내 미국인 보호가 중요한 게 아니다. 내가 바로 조선의 소총수다. 수정 삭제
한국인 19/07/12 [17:09]
그습성 그대로...월남전때 베트콩을 동물로보고 온갖 만행을 저지르다 불리해지니 월남내 미군가족보호한다고 수많은 폭탄터뜨려 무수히 죽인후 보트몇개 내주며 도망하라고 한후 헬기로 도망쳐버린 미군의 행태가 그대로 한반도에도 어른거려 불쾌하다. 수정 삭제
ㅋㅋㅋ 19/07/13 [06:20]
양키를 위협하는 존재는 지구상에 있는 모든인류다. 지구 모든인류를 죽이기 위해 오늘도 광분하는 양키. 양키를 지구에서 추방해 인류의 평화를 이룩하자.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한반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