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망언’ 자한당 김순례 최고위 복귀...“국민이 심판할 것”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9/07/18 [09:42]  최종편집: ⓒ 자주시보

5·18 망언으로 지난 4월 당원권 정지 3개월의 징계를 받은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이 징계기간 종료로 19일 최고위원으로 복귀할 예정인 가운데, 진보정당들이 이를 비판하고 나섰다.

 

민중당은 17국회와 국민이 나서서 5.18 망언의원 퇴출해야 한다는 제목의 대변인 논평을 통해 역대급 뻔뻔함이 기가 찰 노릇이라고 자유한국당의 행태를 규탄했다.

 

민중당은 자유한국당은 세 달이면 국민들 분노가 흐릿해지리라 생각하는가라며 어리석은 착각이다. 뻔뻔한 그 얼굴을 보는 순간 유가족들의 상처에 고여 있던 피고름이 다시 솟구쳐 흐르고, 참고 참았던 국민의 분노는 활화산처럼 터져 나올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중당은 국회가 나서서 망언의원 퇴출로 윤리와 정의를 보여줘야 한다면서 만약 국회가 당리당략을 저울질하며 나서지 않으면, 국민은 국민소환제를 쟁취해서라도 그들을 심판대에 세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의당 여영국 원내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세월호 망언으로 공분을 산 정미경 씨도 그 당의 최고위원이라는 사실이 우연은 아닌 듯하다자유한국당의 역사인식과 공감력, 그리고 망언스킬에 혀를 내두를 지경이라고 지적했다.

 

여 대변인은 “‘부끄러운 줄 알라고 일갈하기에 한국당의 낯이 너무 두껍다되레 왜 막말이냐며 반문하는 집단에 양심과 자성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여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의 망언 퍼레이드가 셀프징계-구원으로 끝날 순 없다“5.18 망언에 한국당은 솜방망이를 갖다 댔지만, 국민은 총선에서 철퇴를 내리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은 지난 2월 공청회에서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며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발언했다. 당시 자유한국당 지조부는 여론의 거센 발발에 당원권 정지 3개월이라는 징계를 내렸지만 김 의원의 최고위원직이 박탈되는지에 대해서는 판단을 내리지 않았다.

 

자유한국당은 “5·18은 폭동이라고 한 이종명 의원도 제명했지만, 징계를 확정할 의원총회를 열지 않고 있다. ‘5·18 망언의 다른 한 명인 김진태 의원은 경고라는 솜방망이 징계로 마무리 된 바 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자유한국당이 몰락에서 살아남는 길 19/07/18 [18:03]
▶ 자유한국당이 저런 미친 년넘들을 계속 안고 있어야 내년 총선에서 몰살한다. 내년 총선에서는 민중당이 다수당이 되든지 아니면 제1야당으로 부상해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미국과 일본을 조지기 시작할 것이다. 트럼프도 낙선시키고 새 정부도 완전히 군기 잡아 대북 제재 전면 해제, 한미 동맹 해체와 주한 미군 철수를 실현하고, 북방정책을 펼치면 중국 및 러시아와 협력관계가 더욱 활성화된다. ▶ 미국이 말을 듣지 않으면 유럽연합을 꼬셔 나토를 해체하고, 미국을 왕따시킨다. 유엔을 해체하고 새로운 국제기구를 만들면서 미국을 회원국에서 제외한다. 유엔을 해체하면서 모든 결의안도 무효로 만들면서 대북 제재 전면 해제 효과를 얻는다. 새로운 국제기구가 설립되면 제일 먼저 미국을 멸망시킬 작계를 만들고 실행에 옮긴다. ▶ 민중당이 다수당이 되거나 제1야당이 되면 단순한 정치 이변이 아니라 미국이 소멸하는 천지개벽까지 일어난다. 따라서 내년 총선은 결코 일반적인 총선이 아니고 지구를 개조하는 일이다. 그러니 이런 계획을 미국에 알리거나 세계 언론에 유포해 즉각적인 대북 제재 전면 해제를 통해 미국이 스스로 살아남을 방도를 찾도록 해야 한다. 자유한국당도 대북 제재 전면 해제에 크게 기여하면 몇 석이라도 건질 수 있는 배려를 기대할 수 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적폐청산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