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원산 일대에서 동해로 발사체 2발 발사"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19/07/25 [07:08]

합참, "원산 일대에서 동해로 발사체 2발 발사"

박한균 기자 | 입력 : 2019/07/25 [07:08]

북이 25일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동해로 미상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은 오늘 오전 5시 34분과 5시 57분경 원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 2발을 발사했으며, 비행거리는 약 430km"라고 밝혔다.

 

합참은 "발사체 세부사항에 대해서는 한미 당국이 분석 중"이라면서 "현재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합참은 분석 결과 발사체는 단거리 미사일로 평가, 고도는 50여 km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앞서 북은 지난 5월 4일 오전 9시 6분경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5월 4일 조선 동해 해상에서 진행된 전연 및 동부전선 방어 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지도”했다면서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들과 전술유도무기의 화력진지 진출과 전개를 비롯한 사격 준비과정을 검열”했다고 5일 밝혔다. 

 

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사격 명령을 내렸으며 예고 없이 불의에 조직한 화력 타격 훈련이 성과적으로 진행된 것을 높게 평가했다고 전했다.

 

이후 북은 5월 9일에도 단거리 미사일 2발을 발사했으며 합참은 이날 단거리 미사일 2발에 대해 “추정 비행거리는 각각 420여km, 270여km”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노동신문은 김정은 위원장 지도 아래 “조선인민민군 전연 및 서부전선 방어부대들의 여러 장거리 타격수단들의 화력타격 훈련”이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양키똥개 어벙이 2019/07/25 [16:16] 수정 | 삭제
  • 지들무기로 지들이 쏘는데 북만 비난받을 이유가 없지...양키는 걸핏하면 쏴대는 미사일 아닌가배
  • ㅇㅇㅇ 2019/07/25 [15:28] 수정 | 삭제
  • 그리고 미국 본토 까지의 사거리 미사일은 미국 경제가 어려워졌을 때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ㅇㅇㅇ 2019/07/25 [15:19] 수정 | 삭제
  • 저는 미천하고 아무것도 모르지만 혹시나 저의 생각이 아주 조금이나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올리는것입니다. 나쁘게 봐주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북한이 이번처럼 요격이 어려운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을 사거리를 늘려 평택 주한미군과 오키나와 주일미군 까지의 사거리만 실험해도 미국이 충분하게 위협을 느낄것이라고 생각하고 UN제제 라는 부작용도 적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주한미군 2만8천명 주일미군 5만명 평택 오키나와 사거리만 해도 미국인 8만명 정도의 생명을 위협할수 있습니다. 그래서 꼭 괌 본토 까지는 안 가도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부작용 UN제제는 남한과 중국 러시아와 관계가 좋고 세계에 북한의 이미지가 좋으면 미국 혼자서 UN제제를 못 통과시킬 것입니다. 그리고 트럼프에 대해서 어떤곳에서는 트럼프가 북한과 협상을 원하고 있고 북한이 대륙간 탄도미사일 같은 명분만 주면 북한과 협상을 할것이라는 황당한 주장이 있는데 이란 핵 문제 중국과 세계와 경제무역 문제에서 보듯 트럼프는 매우 고집이 강하고 목표의식이 강한 사람입니다. 트럼프의 북핵에 대한 입장은 CVID라는 항복을 협상으로 받던지, 항복을 안 하면 군사공격은 핵무기 때문에 못하니까 경제제제로 굶겨 죽이겠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대륙간탄도미사일 같은 공격무기 뿐만 아니라 한국 군이 프랑스의 부품을 들여와서 북한의 핵미사일을 무력화할수 있는 EMP 폭탄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미국도 이런 EMP폭탄을 가지고 있을것이고요. 그래서 북한이 EMP 폭탄에 안전한 무기를 만들고 또 미국은 이라크전 시리아전에 초기에 그라울러 라는 전자전 공격기로 레이더를 무력화한다고 합니다. 또 최근이 미국이 이란의 드론을 전자전공격으로 통제불능으로 만들어서 격추시켰다고 합니다. 강경파들은 이런 전자전 공격으로 북한의 수많은 핵무기를 무력화 시키고 북한의 핵무기 수단을 일시에 파괴하면 핵무기 피해없이 북한을 점령할수 있다는 주장을 합니다. 그래서 북한이 전자전 공격에 안전한 무기와 미국의 스텔스기와 전투기를 방어하는 방공망 같은 방어무기도 노력을 기울려서 트럼프가 북한을 전혀 공격할수 없고 그렇다고 UN제제도 통과시키기 어렵고 트럼프가 할수없이 체념하고 더욱 강한 핵무기 국가로 가는 북한을 막기 위해서 협상을 하는 상황을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한국이 가야 할 길 2019/07/25 [13:37] 수정 | 삭제
  • ▶ 도쿄 앞바다나 일본 핵심 공단 인근에 중거리 미사일을 쐈으면 한국 국민이 열광했을 것인데 아쉽다. 그리고 수소폭탄 폭발을 직접 눈으로 볼 수 있게 히로시마 앞바다에서 연출하는 것도 괜찮다. 이러면 아베나 WTO에 참석한 야마가미 신고(山上信吾) 일본 외무성 경제국장 등이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에 국가안보 어쩌고저쩌고하는 말도 쑥 들어갈 것이다. ▶ 또한, 한국의 영공이나 방공식별구역에 미국의 전략폭격기는 시도 때도 없이 날아다녔다. 요즘같이 한국이 짜증 날 때 일본 상공을 지나가며 설사하듯 폭탄을 뿌리고 갔으면 한미 동맹이 살아났을 것인데 그러지는 않고 강시 같은 볼턴이 왔다. 그러니 한국의 심중을 잘 이해하는 중국과 러시아가 전략폭격기를 한반도에 보내 필요할 때 언제든지 연락하면 10분 내 도착하니 2~3시간씩 걸리는 굼벵이 같은 미 전략폭격기에 미련을 갖지 말라는 의미를 전달했다. ▶ 전략폭격기를 한 번 보내는 데는 비용도 많이 든다. 그랬으면 고맙다고 해야 하는데 총질을 하고 난리법석을 떨었다. 먼바다 위를 지나가는 데도 이렇게 난리굿을 떨면, 조선이 미국 워싱턴 D.C.와 맨해튼 등 200개 대도시를 수소탄 장착 ICBM으로 불바다로 만들었다는 소식을 들으면 아마도 전부 까무러칠 것이다. ▶ 중국의 둥펑 핵미사일이 서울, 대전, 대구, 부산, 광주에 떨어지거나 러시아의 다탄두 사르맛 1발이 한국에 날아오면 그날로 한국은 끝난다. 한미 동맹은 아무 의미가 없고 위정자들이 무기 구매나 훈련, 회담이나 행사 등에서 삥쳐 먹기 위해 필요할 뿐이다. 지금은 2차 대전 때나 6·25전쟁 하던 시대가 아니다. 이젠 한국군이 나라를 지키기는커녕 미국을 위해 총알받이도 못하고 한국이 미군 등의 교두보 역할도 할 수 없다. ▶ 그뿐만 아니라 미국이 핵무기 등을 아무리 많이 보유하고 있다고 해서 살아남는 것도 아니다. 한반도의 1/2 크기이고 GDP 순위가 하위인 조선이 보유한 핵무기만으로도 미국은 완전히 검증할 필요도 없이 불가역적으로 골로 갈 수 있다. 국가안보는 최소한 이웃 국가와는 관계가 좋아야 지켜질 수 있지 적대시하고 제재에 동참해서 될 일은 절대 아니라고 본다. ▶ 미국, 중국 및 러시아와 함께 군사훈련도 하고 경제 관계도 하는 인도는 한국이 본보기에 좋은 사례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