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단체, "日 과거청산 회피 몇 천배 대가 치를 것"사죄 배상 촉구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8/16 [09:16]  최종편집: ⓒ 자주시보

광복 74주년은 맞은 15일 북의 ‘조선인 강제연행 피해자·유가족협회’가 대변인 담화를 통해 “일본의 과거청산은 해도 되고 안 해도 되는 문제가 아니라 일본정부가 지니고 있는 국제법적, 도덕적 의무이며 대가 바뀌더라도 반드시 이행하지 않으면 안 될 역사적, 국가적책임”이라고 강조하면서 강제동원 피해자와 유가족에 대한 사과와 배상을 촉구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대변인이 “조선에 대한 식민지지배의 시급한 청산을 요구하는 목소리는 양심과 이성을 가진 일본 인민들 속에서도 강하게 울려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특히 대변인은 “일본정부가 과거청산을 회피하면 할수록 우리 인민의 민족적 분노는 더욱 걷잡을 수 없이 증대될 것이며 그 대가도 몇 백, 몇 천배로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대변인은 “일본정부가 진정으로 나라의 전도를 생각하고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떳떳이 살기를 바란다면 하루빨리 우리 모든 과거피해자들과 유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철저히 배상하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통해 “피로 얼룩진 ‘욱일기’를 날리며 해외침략의 길에 나섰던 일본제국주의가 역사의 준엄한 심판을 받고 패망한 때로부터 74년이 되었다”며 “아무리 세월이 흐르고 세기가 바뀌어도 우리는 일본의 천인공노할 죄행을 절대로 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일본제국주의가 대륙침략을 위해 무려 840만여 명에 달하는 조선의 청장년들을 해외침략전쟁터들과 죽음의 고역장들에 강제 연행하였고 20만 명의 조선여성들을 일본군성노예로 끌어가 비참한 운명을 강요하였으며 100여만 명을 무참히 학살한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지금도 탄광과 광산, 바다 밑을 비롯한 일본의 방방곡곡에는 혈육들의 손길을 애타게 기다리는 조선인희생자들의 유골이 수십 년 세월 그대로 내버려져있으며 고령에 이른 과거피해자들도 쌓이고 쌓인 원한을 풀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실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일본정부는 조선인민에게 저지른 모든 죄행에 대해 성근하게 인정하고 반성할 대신 과거청산의 책임에서 벗어나보려고 온갖 비열한 행위들을 거리낌 없이 감행하고 있다”며 “70여 년 동안 일본이 한 짓이란 우리 강제연행피해자들과 성노예피해자들을 모독하는 망언과 망동을 일삼고 부모의 유골이라도 찾아보려는 유가족들의 효도의 길마저 가로막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뿐만 아니라 “범죄의 역사를 터무니없이 미화 분식하고 정당화하면서 극악한 살인마들을 ‘영웅’으로 떠받들고 자라나는 새 세대들에게 국수주의사상을 주입하여 이루지 못한 ‘대동아공영권’의 헛된 꿈을 실현해보려고 군국화의 길로 줄달음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더욱이 “오늘날 민족배타주의와 반공화국, 반총련 적대시의 사나운 회오리가 몰아치고 있는 일본사회의 살벌한 분위기는 신통히도 한 세기 전 일제가 살기어린 군도를 뽑아들고 강도적인 조선침략의 길에 나서던 때를 연상케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변인은 “우리 전체 조선의 과거피해자들과 유가족들은 과거죄악에 대한 죄의식은 꼬물만큼도 없이 대세의 흐름에 역행하면서 조선반도재침야망실현에 피 눈이 되어 날뛰고 있는 일본의 오만하고 시대착오적인 망동에 치솟는 격분을 금치 못하면서 이를 준열히 단죄 규탄한다”고 밝혔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