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타이완인 2명과 타이완, 홍콩 회사 제재 대상으로 지정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9/02 [11:05]  최종편집: ⓒ 자주시보

 

미국 재무부가 북의 불법 환적에 연루되었다며 개인과 회사, 선박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 이는 올해 들어 미국 재무부의 네 번째 제재이다.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은(OFAC) 30(현지 시각) 보도 자료를 통해 북과의 불법 환적에 연루된 개인과 해운사, 선박을 추가 제재 대상에 올렸다고 밝혔다.

 

미 재무부가 이번에 추가한 제재 대상은 후앙왕건과 첸 메이시앙 등 타이완인 2명과 타이완 회사 주이방주이종’, 홍콩 회사 주이쳉’, 그리고 이들이 지분을 갖고 있는 선박 샹위안바오이다. 미 재무부는 이들이 적어도 한 차례 이상 북과의 불법적인 선박 간 환적으로 북의 수출입 활동에 가담했다고 주장했다.

 

미 재무부는 이번 발표는 유엔 제재를 회피하기 위한 북의 계속된 불법 선박 간 환적 실태를 부각하는 것이라며 이는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에 대한 미 정부의 헌신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시걸 맨델커 미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은 재무부는 북 선적 선박들과의 불법적인 선박 간 환적에 연루된 개인들과 기관, 선박들에 대해 미국과 유엔의 제재를 이행하고 집행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의 북에 대해 올해 들어 제재 대상 발표는 지난 3월로, 재무부는 북의 제재 회피를 도운 중국 해운사 2곳을 지난 6, 북과의 거래를 위해 은행 계좌를 개설해 준 러시아 금융회사를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고, 지난달 베트남에서 활동한 북 주민 1명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