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주둔 74년 맞아 '민족자주 결의대회' 7일 진행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9/04 [14:40]  최종편집: ⓒ 자주시보

▲     © 국민주권연대

 

2019년 9월 8일은 미군이 주둔한 때로부터 74년이 되는 날이다. 

 

국민주권연대, 청년당,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은 미군주둔 74년을 맞아 오는 7일(토) 오후 4시 미 대사관(KT빌딩) 앞에서 ‘외세의 간섭없는 평화통일 한반도 실현! 주한미군 철수!’ 민족자주 결의대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성일 국민주권연대 사무처장은 “최근 우리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관련해 미국이 ‘실망’, ‘우려’ 등의 막말을 했다”며 “뿐만 아니라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강요하는가 하면, 호르무즈해협 파병요청까지 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김 사무처장은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이 아시아 지역 내 한국과 일본에 중거리 미사일 배치를 희망한다고 발언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 정세를 악화시키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내정간섭을 일삼고 한반도 평화의 흐름을 방해하는 미국을 규탄한다”고 대회 취지를 밝혔다.

 

앞으로도 국민주권연대는 여러 단체들과 연대해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한 다양한 활동들을 펼쳐갈 예정이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한 마리의 정자가 하는 일은 많다 19/09/05 [22:25]
▶ 미군이 한국에 주둔할 당시 트럼프는 정자 상태였다. 그러나 오늘날 이 정자 한 마리가 한국의 주인 행세를 하고 있다. 이 정자 한 마리가 16명을 강간하고 숱한 포르노 배우와 플레이보이 모델은 물론 신고하지 않은 강간 피해자까지 합치면 아마도 수백 명과 씩씩거렸다는 답이 나온다. ▶ 또한, 정자 시절부터 거짓말을 배우지 않았으면 수만 건의 거짓말을 하기도 어려웠을 것이다. 삥쳐 먹는 것도 마찬가지다. 임기를 제대로 마치면 내년이 마지막인지라 삥쳐 먹을 시간이 촉박해 멀쩡하게 편성된 국내외 군사예산을 들쑤셔 전용해 국경장벽 건설을 한다. 장벽의 주재료 공급자인 철강업체가 돈 봉투를 건네주는 건 정화조에 사는 구더기도 다 안다. ▶ 조선, 이란과 베네수엘라와 같은 남의 나라 지도자의 정권 교체를 바라니 바라지 않니, 잠재력이 있니 없니 시도 때도 없이 입버릇처럼 씨버리고, 보복관세 부과 등으로 국제 교역 질서를 깨뜨리고, 세상을 망치면서 주식시장은 더럽게 신경 쓰고, 돈 봉투 챙기는 일 말고는 한 일도 없이 재선 승리라는 개꿈을 꾸고, 한국과 일본 등 동맹을 호구로 보는 트럼프는 동맹 파기와 미군 철수 명령, 수소폭탄 발사, 공격용 드론과 핵 배낭 부대 출동 등을 통해 정자 한 마리 죽인다고 생각하고 조져버려야 한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