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남북정상회담 1주년] 다시 보는 그날의 반향1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9/20 [18:05]  최종편집: ⓒ 자주시보

 

2018918일부터 20일까지 평양에서 남북 정상회담이 진행되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평양의 순안공항에 내리는 순간부터 20일 삼지연 공항에서 출발할 때까지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거의 매 순간을 함께 했다.

 

남북의 두 정상은 9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9월평양공동선언을 채택했으며, 20일에는 민족의 성산인 백두산에 함께 올랐다.

 

201823일간의 평양정상회담, 그리고 9월평양공동선언 채택 등 당시의 반향을 다시 한번 살펴본다.

 

먼저 국민들의 반응이다.

 

국민들은 평양정상회담에 대해 남과 북, 평화를 위하여!”, “평화가 제일 중요합니다. 전쟁나면 다 소용없습니다”, “남북 모두 번영과 평화로 세계 초강대국이 될 것입니다”, “정상 간 포옹이 이렇게 자연스러울 수가, 통역이 필요 없는 정상 회담. 역시 한민족이라고 기대감을 표현했다.

 

그리고 919일 채택된 평양공동선언에 대해서도 환영하는 분위기였다.

난 평양선언 대환영합니다.^^ 남과 북 모두에게 가슴 벅찬 일정의 연속이었습니다. 한민족이라는 게 자랑스럽습니다”, “김정은 위원장도 고맙고, 문 대통령의 마음 씀씀이, 편지 글귀도 넘 감동이다” “비록 오랜 기간 서로를 적대하고 멀어졌지만. 조금씩, 천천히 다가갑시다. 우린 그저 본래 하나였습니다.”며 평양공동선언을 환영했다.

 

평양정상회담으로 국민들 안에서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호감이 더 높아졌고, 많은 국민이 이를 적극적으로 표현했다.

 

인터넷에서 따뜻하다... 이런 세심한 배려까지”, “진실 되고 솔직 담백한 김정은 위원장 당신의 공로도 크외다... 우리 문재인 대통령님과 김정숙 여사님과 많은 수행원들 따뜻하게 대접해줘 감사해요...”, “김정은 위원장 멋지네! 서울 오면 문프랑 독도 가라. 독도 가서 한반도기 꽂고 와라. 일본 놈들 눈깔이 뒤집혀지게”, “김정은 위원장을 볼 때 처음엔 긴가민가했었는데 이번에 보니까 진실성이 있고 신뢰가 가더라”, “자존감 쩌는 김정은 위원장!! 배포 결단력 순간 판단력에 유머감각 위트 예의까지 볼수록 깜놀!! 최고 권력자로서는 젊은 나이지만 자격은 충분하다 본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반향은 여론조사에서도 확인이 되었다. MBC가 여론조사기관 코리아리서치센터에 의뢰해 921일에 한 여론조사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행동이나 발언에 대해 신뢰가 가는 편이라는 답변이 67.8%, 신뢰가 가지 않는다는 답변이 29.6%로 나타났다.

 

평양정상회담 이후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도는 상승했고, 국민들은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환영하는 분위기로 넘쳤다. 경향신문사의 여론 조사에 의하면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찬성하는 여론이 85.6%에 이르렀다.

 

실례로 평양정상회담 이후 서울 시내 한복판에는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환영하는 대형 현수막이 걸리기도 해 많은 사람의 이목을 받기도 했다.

 

▲ 지난 9월 평양정상회담 이후 서울 충정로에 걸려있는 김정은 위원장 서울 방문 환영 현수막     

 

언론을 비롯한 전문가들의 반향을 살펴보자.

 

20189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에서 출발하는 순간부터 20일 서울에 도착할 때까지 한국의 모든 언론은 평양정상회담 소식을 보도했다.

 

온 국민의 눈과 귀가 평양으로 쏠렸다.

 

언론들은 대부분 최대의 파격”, “파격의 파격”, “파격 환대등의 단어로 평양정상회담 소식을 전했다.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평양 순안공항에 직접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영접 나온 것부터 그리고 평양 시내 카퍼레이드를 할 때 김정은 위원장이 상석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양보한 것 등 매 순간을 파격’, ‘진심’, ‘예의라는 단어로 언론들은 보도했다.

 

또한 9월평양공동선언에 대해서 언론들은 공히 남과 북이 종전을 합의하다’,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 공동의 노력을 약속등으로 보도했다. 한겨레신문은 9199월평양공동선언 채택이 되돌릴 수 없는 평화의 이정표를 세웠다는 내용의 사설을 게재했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9월평양공동선언은 실질적 종전선언, 한반도 평화의 시작이라는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또한 김광수 북한 정치학박사는 전쟁 없는 한반도를 상상에서 현실화하였다”, “‘민족자주와 민족자결의 원칙을 재확인하였다등 언급하며 9월평양공동선언이 4.27 판문점선언보다 훨씬 높은 파급력과 의미가 있음을 강조했다.

 

920일 백두산에 남북의 두 정상이 오른 것에 대해 언론들은 감격에 감격”, “백두산 등반, 통일로 가는 길 되길”, “새 역사를 썼다라며 보도하면서 남북 정상이 나란히 백두산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초'로 일관한 문 대통령의 방북 행보가 말 그대로 '화룡점정'을 찍는 순간이었다라고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또한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은 남북 정상의 백두산 동반 등정에 대해 분단된 남북의 정상이 민족의 영산에 오르는 것은 정말 대단한, 통일의 징조를 보이는 의미 있는 일이다고 높이 평가했다.

 

2018918일부터 20일까지 평양 정상회담은 우리 겨레의 통일 의지를 확인하는 시간이었음을 당시 국민들과 언론 등의 반향을 통해 확인해 볼 수 있다.

 

* [평양남북정상회담 1주년] 다시 보는 그날의 반향 2가 이어집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남북관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