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사죄 배상만이 유일한 옳은 선택"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9/23 [11:39]  최종편집: ⓒ 자주시보

북은 일본이 조선유치원을 유아 교육·보육 시설 무상화 정책에서 제외시킨 것과 관련해 “다시금 명백히 하건대 일본의 미래는 성실한 과거청산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는 오는 10월부터 유아 교육·보육 시설에 대해 무상화 정책을 실시할 계획이며, 일본 전체의 조선 유치원(조선학교 운영) 40곳과 외국인 유아 교육시설 44곳을 무상화 정책에서 제외시켰다.

 

북 노동신문은 23일 ‘사죄, 배상만이 유일하게 옳은 선택이다’라는 제목의 정세론 해설 글에서 “과거죄악을 전적으로 인정하고 사죄와 배상을 충분히 하는 것이 일본에 주어진 유일하게 옳은 선택안”이라며 “일본반동들이 과거죄악에 대해 성근하게 인정하고 사죄, 배상하지 않는 한, 지독한 군국주의야망을 버리지 않는 한 일본은 언제 가도 정상국가로 인정받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노동신문은 “반인륜적 범죄에는 시효가 있을 수 없다”며 “죄를 지었으면 응당한 책임을 느끼고 속죄하는 것이 도리”라며 “특히 일본이 지난날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죄악은 천추만대를 두고 계산되어야 할 특대형의 반인륜적 범죄”라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반동들은 뻔뻔스럽게 과거사에 대한 부정을 국책으로 하고 있다”며 “이자들은 일제의 침략전쟁은 ‘해방전쟁’이며 일본은 침략자가 아니라 ‘피해자’라는 그릇된 역사인식을 새 세대들의 머릿속에 주입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일본열도에 몰아치는 군국주의광풍은 이런 잘못된 역사관주입소동과 결코 무관하지 않다”고 말했다.

 

또한 신문은 “일본반동들은 짐승도 낯을 붉힐 조상들의 극악무도한 만행에 죄의식을 느낄 대신 ‘사죄할 생각이 털끝만큼도 없다.’고 공공연히 뇌까리면서 낯짝을 뻣뻣이 쳐들다 못해 나중에는 과거죄악에 대해 사죄하고 배상할 데 대한 남조선민심의 요구를 짓밟으면서 횡포한 경제보복조치까지 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것은 우리 민족의 존엄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으로서 죄악에 죄악을 덧쌓는 용납 못할 도발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지금 일본반동들은 과거사문제를 놓고 남조선과의 갈등을 심화시키는 한편 반공화국, 반총련 책동에 갈수록 열을 올리면서 국제사회로부터 더욱 비난과 배격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신문은 “일본특유의 민족배타주의정책의 집중적 발로이고 대조선적대시정책의 연장으로서 실로 너절하고 악착한 반공화국책동”이라며 “과거 일제가 감행한 범죄적인 강제 연행의 직접적인 피해자들이거나 그 후손들인 재일조선인들을 우대하고 보호할 대신 가혹한 민족적, 법적, 제도적 차별을 끈질기게 가하며 그들의 권리와 존엄을 난폭하게 유린하다 못해 철없는 어린이들에게까지 배타행위의 마수를 악랄하게 뻗치는 일본이라는 나라를 국제사회가 어떻게 믿을 수 있겠는가”라고 사죄와 배상을 촉구했다. 

 

끝으로 신문은 “일본이 부정한다고 해서 역사가 달라지는 것이 아니며 생억지를 쓴다고 하여 죄행이 무마되는 것도 아니”라며 “일본에 있어서 과거청산은 국제사회와 공존하겠는가 아니면 군국화야망에 사로잡혀 계속 무분별하게 날뛰다가 종국적으로 멸망하겠는가를 가르는 운명적인 문제”라고 강조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