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장의 사진] 친일 잔재, 토착왜구 뿌리째 도려내자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9/23 [15:51]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류석춘 연세대 교수 연구실 앞에. 류 교수의 망언에 항의하는 학생들이 쪽지를 붙였다. [사진출처-노수석열사추모사업회 페이스북]     

 

현재 류석춘 교수 연구실 문 앞 사진입니다. 류석춘 교수의 발언에 항의하는 학생들의 메시지가 부착되어 있습니다

 

23일 오전 연세대 노수석열사추모사업회페이스북에 올라온 사진과 설명이다.

 

류석춘 연세대 교수(사회학)가 지난 19일 수업에서 자신을 친일파라 주장하면서 위안부는 매춘부라는 망언을 했다.

 

이에 대해 연세대 졸업생들과 재학생들은 지난 22일 류 교수가 교정에서 쫓겨날 때까지 투쟁할 것이라 밝혔으며 류석춘 교수 파면을 요구하는 연세인 성명서를 발표하며 서명에 들어갔다.

 

이 사진은 친일잔재 세력들과 토착왜구들을 뿌리 뽑겠다는 우리 국민들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 할 수 있다.

 

류 교수의 망언은 단순한 사안이 아니다. 이는 그동안 우리 사회에 숨어있던 친일 잔재 세력과 토착왜구들이 국민들의 반일 투쟁을 무마시키기 위해 전면에 나서는 것이다.

 

숨어 있던 세력들이 전면에 나서고 있는 것은 이번 일본의 경제 침략이 일본에도 사활이 걸린 문제이기 때문이다.

 

일본이 먼저 도발한 경제침략에서 일본 스스로 물러나게 되면 변함없는 그들의 야망 군국주의 부활, 한반도 제2의 식민지로 삼으려는 의도가 파탄 나 일본도 쉽사리 물러설 수 없는 문제이다.

 

하기에 친일 잔재 세력들과 토착왜구들이 전면에 나서서 일본을 옹호하는 행위를 하는 것이다.

 

일제 강점기에 얼마나 많은 조선인이 죽어가고, 끌려가고, 성노예로 비참하게 살아왔는가.

 

그러나 해방 후에 미국을 등에 업은 친일 세력들이 다시 친미 세력으로 둔갑해 우리는 친일 잔재 세력을 제대로 청산하지 못했다.

 

아베가 도발한 이번 경제침략은 시작일 뿐이다. 앞으로도 또 다른 사건으로 아베는 도발해 올 것이다.

 

우리는 일본의 경제침략을 계기로 그동안 우리 사회에 있던 모든 친일 잔재세력들과 토착왜구를 뿌리째 도려내야 한다.

 

그리고 한일 관계를 제대로 정립해 역사를 바로 세워야 한다.

 

친일 잔재 세력들과 토착왜구들이 자신들의 정체를 밝히는 망언, 행동 하나하나 놓치지 말고 끝까지 투쟁을 벌이자.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미친미국 19/09/23 [17:50]
식민지배를 정당화하는 일본인들 망언에 분노하고 욕한지가 엊그젠데.. 이젠 류씨등 한국지식인들 망언단속에 골머리다. 전엔없다가 근래에 회자되는 '자유민주'국가이니 표현의 자유, 생각의 자유가 풍성한 탓에 제맘대로..또 나올 망언들이 얼마나 많을지..? 뭔가 정리안된 우리역사,민족정체성등, 국가관등 교육받은게 적어 어지럽고나 수정 삭제
인간대청소만이정답 19/09/23 [22:59]
대한미국은 일제식민지배에서 미국놈들로 식민지배자가바뀌고 식민지배방식을 총독파견 직접통치방식에서 대통령이란자릴만들어 내치에관해서만 재량권을주고 국방 외교 정보 교육 언론 경제 사법은 미국놈들이 배후조종하며 대한미국궁민들 눈과귀를가리고 속여서 우민화해 74여년간 지배하며 갈취하고 학살하며이 지금까지이어오고있는바 우리내부 소위엘리트라는놈들 사고방식은 과거 친일압잡이하던놈들하고 하나도다르지않고 오히려 더심한지경이다 이런문젤 해결할방법은 교육이나계몽 사회운동같은 뜻드미지근한방식으론 해결할수없고 핵무기나 생화학무기로 한순간에 싹쓸이해치우는방식만이 민족의 먼 미래를위해선 최선의방식이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