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랑의 불씨를 건네준 이창기
최유리
기사입력: 2019/09/25 [13:05]  최종편집: ⓒ 자주시보

 

최유리 서울대학생진보연합 소속 학생이 이창기 기자에 대한 기억을 담은 글을 보내왔습니다.

 

이에 소개합니다(편집자 주)

 

-----------------------------------------------------

 

조국 사랑의 불씨를 건네준 이창기

 

이창기 선배에 대한 저의 기억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이창기 선배와 만남을 통해서 제가 배우고 느낀 것을 말씀드리겠습니다.

 

처음 창기 선배를 만나게 된 것은 한 일꾼 모임의 강연이었습니다. 당시엔 참 투박하다고 느꼈던 것 같습니다. 지금과는 다른 정세였기 때문에 이야기 소재마다 아이고 여기까지 얘기해도 되나? 안되나?” 하시며 마치 사탕을 줬다 뺏는 것처럼 하던 이야기를 멈추고 다른 이야기로 넘어갔었습니다. 그게 몇 번 반복되니 결국 마지막엔 강연을 들은 건지 아닌 건지 헷갈릴 정도였습니다. 뭔지 다 알 것 같은(?) 말들을 더할 수 없어 이창기 선배 스스로 아쉬워했던 것 같습니다.

일꾼들에게 조국에 대한 더 많은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고 조국과 민족을 사랑하는 마음을 어린 일꾼들에게도 전해주고 싶어 한 형의 진심이 오롯이 느껴진 시간이었습니다.

 

그리고 제게 그 강연에서 못다 한 이창기 선배의 이야기를 제대로 들어 볼 수 있는 시간이 주어졌습니다. 창기 선배는 조국의 역사에 대해 허투루 얘기하는 법이 없었습니다. 항상 눈빛을 반짝이고 신심에 가득 차 말하는 그 모습을 마주하면 내게도 절로 승리에 대한 확신이 생기고 낙관이 생겨났습니다. 하루에도 몇 시간씩 이동하던 와중에도 끊임없이 이야기해주는 선배의 목소리가 자장가처럼 들리기도 했지만 하나라도 조금이라도 더 알려주고자 수다쟁이가 된 선배의 모습에 졸면서도 웃음이 났습니다.

 

창기 선배와 함께하는 시간 동안 선배는 후배들에게 자신의 지식과 신심뿐만 아니라 정과 사랑도 아낌없이 전해주었습니다. 탕수육이 맛있었다는 한마디에 밥 먹을 때마다 탕수육 있는 식당을 찾아주고, 혹여 없으면 괜찮은지 시킨 음식이 부족하진 않은지 식사할 때마다 물어봤습니다. 당시엔 참 부끄러워 괜찮다고만 했지만 직접적으로 알게 된 지 얼마 안 된 선배가 준 따뜻한 애정에 고된 일정이어도 마음만은 항상 충만했던 것 같습니다.

선배는 우리가 좀 더 좋은 곳에서 머물 수 있게 항상 최상의 것들을 알아보고 부족한 게 없는지 늘 물어보고 더 챙겨주었습니다. 그리고 까마득하게 어린 일꾼인 저에게 항상 존대했는데 처음에는 아직 어색하고 안 친해서 저한테만 존칭을 쓴 줄 알았지만, 후배를 동지로 여기는 선배 특유의 존중이었습니다.

 

선배의 장례식장에서 펑펑 울었는데 주위의 언니들이 너무 놀라 하던 게 아직도 기억납니다. 눈물도 없을뿐더러 안구 건조라 눈물 나자마자 마른다고 말하던 제가 오열하니까 당황했나 봅니다.

 

창기 선배의 빈자리에 왜 더 눈물이 나고 더 가슴이 아팠는지 돌이켜 봤을 때 제게 운동의 새로운 전환점을 찾을 수 있었던 기회에 창기 선배가 함께 있어서 더 그랬던 것 같습니다.

 

선배랑 정말 몇 년 만난 거 같은데, 제가 선배를 봤던 시간을 다 합해보니까 겨우 단 일주일 정도였습니다.

 

몇 년 동안 공부하며 배운 조국, 민족, 동지가 뭔지를!! 선배를 알게 된, 단 일주일의 시간 동안에 머리가 아닌 온 마음으로 느끼고 받아 안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선배의 신념이 후배 일꾼에게 일주일 만에 전달되는 구나 깨달으니 저뿐만 아니라 더 많은 후배가 창기 선배를 볼 기회가 없었던 것이 너무너무 아쉽습니다.

 

선배에 대해 기억하고 추억할 수 있는 사람이라 참 복 받은 사람입니다. 짧았지만 강렬했던 만남에서 조국과 민족을 사랑하려거든 선배처럼 사랑해야 한다, 조직과 동지들을 위해 헌신하려거든 선배처럼 헌신해야 한다는 것을 마음에 담았습니다.

 

앞으로도 이창기 선배처럼 조국과 민족을 위해 복무하는 일꾼이 되겠습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너무나 19/09/26 [15:55]
정말 아까운 분..조국통일을 못보고 돌아 가시다니...자주시보에서 이 분이 쓰는 기사를 전 가장 좋아 했습니다.여전히 좋아하는 자주시보지만 그 분 빈 자리가 아직도 크게 느껴집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