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SLBM 북극성-3형 시험발사 성공...트럼프 "지켜보자"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10/04 [10:01]  최종편집: ⓒ 자주시보

북미 실무협상이 임박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기자들과의 문답에서 북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 시험발사와 관련해 “지켜보자. 그들은(북) 대화하길 원한다. 우리는 그들과 곧 대화할 것이다. 지켜보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의 이번 탄도미사일 발사는 너무 나간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어제 열린 주미한국대사관 국경일 행사에 참석해 축사를 했으며 특별한 대북메시지를 언급하지는 않았다.

 

기자들이 현장에서 북미 실무협상 준비에 관해 물었는데 “일하러 가야 한다”는 말을 남기고 행사장을 떠났다.

 

반면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과 전화 통화를 하고 “북의 시험발사가 불필요하게 도발적이며, 북은 시험발사를 중단해야 한다”는 뜻을 같이했다.

 

또한 유엔안전보장이사회(UN)는 오늘 북의 SLBM 발사 논의를 위한 비공개 회의를 열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한편 북측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와 미국측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4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예비접촉을 하고 5일 실무협상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김명길 순회대사는 3일 경유지인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미 실무 협상을 하러 간다”면서 “미국 측에서 새로운 신호가 있었으므로 큰 기대와 낙관을 가지고 가고, 결과에 대해서도 낙관한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대영제국과 미 제국주의, 멸망 위기에 떨고 있다 19/10/04 [11:06]
▶ SLBM 3발을 장착한 조선 잠수함 1척이 영국을 향해 출동해 공격하면 영국은 몰락한다. 3발을 더 해상 공급받아 추가 공격하면 거의 반쯤 뻐드러진다. 미국도 마찬가지다. 대영제국의 영광을 누렸던 영국과 그 영광을 넘겨받아 오늘날까지 패권을 누려온 미국이 동시에 몰락하는 인류 역사상 초유의 사태가 눈앞에서 전개되고 있다. ▶ 이 두 제국은 너무도 많은 약소국을 침략해 죄 없는 수많은 사람을 죽이고 다치게 하고, 다 때려 부수고, 약탈하고, 지배해 왔던 터라 매일 밤 로마 제국 멸망과 같은 제국의 몰락에 대한 꿈을 꾸며 가위에 눌린다. 런던과 맨해튼 등 주요 도시가 피폭된 히로시마처럼 되는 건 순식간에 일어날 수 있는 일이고, 자신들이 그 속에서 통구이 된 채 발견되는 건 시간문제라 그렇다. ▶ 영국 BBC는 '북한의 미사일이 해상에서 발사되면서 맞은 심각한 순간'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북한의 신형 SLBM 북극성-3형의 발사가 가지는 의미와 배경을 조명했다. 조선 잠수함이 아라비아해나 아프리카 서부까지만 와서 발사해도 영국은 멸망한다고 난리굿을 떨고 있다. ▶ 미국과학자연맹(FAS)은 "북한의 북극성-3형 미사일 도입은 동아시아 지역 안보에 있어서 '심각한 순간'"이라고 평가하면서, 동해에서도 조선 잠수함 1대가 괌, 하와이와 알래스카를 동시에 잿더미로 만들 수 있고, 북태평양 날짜변경선까지 나오면 미국 전역이 사정권에 도달한다며 까무러치는 소리를 지르고 있다. 말로는 동아시아 지역의 안보 위험이라고 하면서 사실은 영국과 미국 본토 안보 위험을 강조하고 있다. ▶ 그러나 어쩌랴? 이넘들의 침략 위협 때문에 만들어진 SLBM과 ICBM에 발이 없어 스스로 도망갈 일이 없으니 결국 이것에 맞아 뒈지는 일밖에 없다. 러시아나 중국 등과 전쟁해서 멸망하면 그나마 체면이라도 서는데 조선의 공격에 멸망하면 어디 가서 하소연하기도 부끄럽다고 여길 것이다. 하지만 5,000년의 역사를 가진 조선의 공격에 멸망했다고 하면 다소 위안이 될 것이다. ▶ 두 나라는 홍콩 시위 진압에 대해 한가하게 이러쿵저러쿵 씨버리고 있을 때가 아니고 달나라나 화성으로 빨리 도망가야 한다. 상황이 이 지경인데 조미 간 협상 책임을 지고 있는 폼페이오는 트럼프 주변에서 얼쩡거리다 '우크라 스캔들' 같은 유탄을 맞느니 차라리 멀리 떨어져 있는 게 낫겠다며 이탈리아에 가서 브렉시트 영향을 걱정하고, 화웨이 5G (5세대 이동통신) 제품을 사지 말라고 이간질하고 있으니 참으로 한심한 넘이라 할 수 있겠다. 수정 삭제
알아도몰라 19/10/04 [18:12]
미국눔덜은 더이상 유엔제재운운하지못할것이다 ~ 핵강국들만보유하고있는 SLBM을 노스코리아가 보유햇다는건 어느국제조폭국가든 노스코리아한데 군사적도발하거나 도전할수없는지경에 이르럿다는반증으로 군사적압박이니 제재니하는 개뼉다구같은짓들은 더이상 무용지물이고 미국눔덜의수순은 이제 외통수에몰린형국으로 살아서 점잔케 이땅을떠나든가 무지막지하게 쳐맞고 뒤져서나가든가하는 양자택일중한가지선택밖엔 다른대안은없는듯하다 수정 삭제
미국인이 살아남으려면 많은 걸 바꾸어야 한다 19/10/05 [11:42]
▶ 푸틴 대통령의 우크라 전화통화 지지발언에 간땡이가 처부은 트럼프는 중국에도 바이든과 그 아들을 조사하라고 대놓고 정적(政敵) 공격에 나섰다. 이런 미친넘이 조미 협상을 제대로 할 리가 없다고 본 미 전문가는 현 행정부가 '일시 정지 버튼'을 눌러 핵동결(핵 확산 제한) 합의 수준을 유지하고, 차기 대통령에게 고도로 발달된 북한 미사일의 시험 완료와 실전 배치를 막을 기회를 넘겨주는 게 최선의 해결책이라고 주장했다. ▶ 특히, 북한이 연말까지 군사력 과시 수위를 높여갈 경우, 절박해진 트럼프가 핵전쟁을 선택할지, 어떤 반응을 보일지 알 수 없다고 진단했다. 미사일 동결은 북한 기술자들이 진전된 새 미사일 설계의 반복되는 실험을 통해 귀중한 데이터를 얻지 못하게 하고, 북한군 역시 위기 상황에서 이 미사일 시스템이 안정적으로 작동할 것이라는 믿음을 갖지 못하게 함으로써 진정한 안보 이익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 미국넘들은 지네들이 살아남기 위해 조선이 해야 할 일만 씨버리고 있다. 애 새키나 어른 새키 할 것 없이 손 안 대고 코 풀려고 헛소리를 씨버리거나, 이간질하며 이이제이를 즐기려 한다. 조선이 핵 동결하면 미국도 해야 하고, 미국이 조선을 제재하면 미국도 조선의 천백 배 제재를 돌려받아야 한다. 지난날과 다른 오늘의 현실을 수용하지 못하면 허파가 뒤집혀 오래 살지 못하고, 옛날 버릇이 나오면 임의의 순간 통구이 된다. 마음가짐은 물론 모든 언행에서 고쳐져야 할 사항이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국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