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중앙통신 "어선침몰사건은 일본이 고의로 저지른 만행"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10/29 [11:07]  최종편집: ⓒ 자주시보

북은 얼마 전 동해상에서 발생한 북 어선 ‘침몰 사건’은 “명백히 일본당국의 광적인 대조선적대시정책의 집중적 발로로서 고의로 저지른 만행 외에 다른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8일 ‘날강도 행위를 저지른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이러한 사건이 다시 발생하는 경우 일본이 바라지 않는 결과가 초래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통신은 “일본이 조선 동해상에서 정상적으로 항행하던 우리 어선을 침몰시키는 날강도 행위를 감행하고도 적반하장격으로 놀아대고 있다”면서 “지난 18일 일본당국은 우리 배가 가라앉는 장면을 담은 동영상을 공개하면서 ‘우리 단속선은 정면으로 달리고 있었는데 북조선 배가 왼쪽으로 키를 꺾었다.’라느니, ‘위법조업을 단속하기 위해 적절히 대응하였다.’라느니 하는 헛나발을 불어댔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것은 이번 사건의 원인을 우리의 그 무슨 ‘불법어로 활동’과 ‘배 조종 실수’로 귀착 시켜 배를 침몰시킨 책임에서 어떻게 하나 빠져보려는 술책에 지나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통신은 “일본의 최고 당국자가 8일 참의원 본회의에서 ‘북조선어선에 의한 비법적인 물고기잡이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공식 발언한 내용은 우리 배가 조선 동해에서 정상적인 항행을 하고 있었다는 것을 명백히 보여준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는 저들의 깡패적만행을 솔직히 인정할 대신 우리 어선이 ‘단속’에 응하지 않고 급선회하다가 저들의 배와 충돌한 듯이 여론을 내돌리다 못해 그 무슨 동영상이라는 것까지 내돌리며 파렴치하게 놀아대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특히 “배들이 충돌하고 우리 배가 침몰하는 장면 외에 그를 전후한 그 어떤 장면도 나오지 않는 동영상은 오히려 사건의 진상을 어물쩍 덮어버리려는 당국자들의 더러운 흉심만 드러낼 뿐”이라고 강조했다.

 

통신은 “배수량이 1,300t이 되는 ‘단속선’의 뱃머리로 400여t밖에 안 되는 우리 어선의 왼쪽 배전중부를 들이받았다는 사실이 우리 배를 침몰시키기 위해 고의로 충돌을 야기시켰다는 것을 논박할 여지 없이 입증해주고 있다”면서 “현실은 사건과 관련하여 당국자들이 내돌리는 것들이란 한갖 궤변에 불과하며 그 무엇으로써도 일본이 우리 어선을 침몰시키고 선원들의 생명안전을 엄중히 위협한 날강도 범죄의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또 통신은 “우리는 이미 우리 어선들의 활동에 대한 방해나 단속 기타 물리적인 행동이 돌발적인 충돌을 야기시킬 수 있다는 데 대해 일본 측에 사전경고하였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도발적으로 나온 이상 그에 대응하여 우리가 필요한 행동 조치를 취하여도 일본 측은 할 말이 없게 되어 있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일본 정부가 우리 어선을 침몰 시켜 물질적 피해를 입힌 데 대하여 배상하며 재발 방지 대책을 강구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라고 통신은 밝혔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그대로 19/10/29 [18:08]
자주시보에 청한다...... 사이트 첫면에 사진을 게제하였으면 본 내용에도 그대로 사진을 넣어주기 바란다... 사진 넣어준다고 그렇게 용량을 잡아먹는가? 알량한 꼼수 좀 쓰지 마시라........ㅉㅉㅉ 수정 삭제
일본것들 19/11/10 [02:31]
수법이 미제랑 같네.미제가 코치했나? 자작극 벌여 뒤집어 씌우기.쪽바리들...종말이 다가온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