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언론장악 적폐들의 집합소?”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9/11/01 [09:55]  최종편집: ⓒ 자주시보

1031일 자유한국당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외부 인사 8명을 영입했다. ‘언론계 인재로는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이 자유한국당에 발을 들였다.

 

이에 전국언론노동조합(이하 언론노조)는 즉각 성명을 통해 자유한국당과 영혼을 잃어버린 전직 언론인들을 비판하고 나섰다.

 

언론노조는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을 포함해 “KBS 길환영, MBC 김재철 등 대한민국 언론자유를 짓밟은 장본인들이 속속 정치를 하겠다며 자유한국당으로 향하고 있다이러다가 자유한국당이 언론장악 적폐들의 집합소로 전락할까 우려된다고 밝혔다.

 

언론노조는 앞서 거론한 인사들은 한국의 언론자유지수가 바닥으로 곤두박질하던 이명박, 박근혜 정권 시절 공영방송사의 최고 임원을 맡은 바 있다기자와 PD들을 유배지라 불리는 비제작부서로 보내거나 해고하는 등 온갖 불법 행위를 서슴지 않았다. 청와대의 지시에 세월호 보도를 통제하려 했고, 심지어 오보와 왜곡 보도들을 방치했다고 주장했다.

 

언론노조는 이런 자들을 두고 언론계 인재로 추켜세우는 자유한국당이야 말할 것도 없고, 정당의 호출에 쪼르르 달려가는 모습은 차마 두 눈 뜨고 지켜보기 어렵다눈앞의 진실조차 거짓으로 바꾸려했던 자들이 감히 민생과 민의를 살필 수 있겠는가? 그저 정당의 나팔수, 구색 맞추기에 지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언론노조는 영혼을 잃어버린 전직 언론인들에게 더 이상 언론인이라고 행세하지 말라남은 생은 지난 세월의 과오에 대한 참회로 채워도 부족하다. 자숙하라. 본분을 망각한 경거망동엔 국민의 엄중한 심판만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을 절대 잊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 전 사장은 세월호 참사 당시 MBC전원 구조오보를 냈을 때 보도본부장을 역임하고 있었다. 2016년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는 이 전 사장을 전원 구조 오보 및 유가족 폄훼 보도의 책임자로 지목되기도 했다. 향후 이 전 사장은 어떤 사과도 없이 조사에 비협조적인 태도로 일관했다.

 

------------------------------------------------------

[성명서] 언론장악 적폐들은 정치권 근처에 얼씬도 마라!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이 자유한국당의 언론계 인재로 영입됐다. 부인에 이어 지난 5월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안병길 전 부산일보 사장은 오늘 발표에서 빠졌다. KBS 길환영, MBC 김재철 등 대한민국 언론자유를 짓밟은 장본인들이 속속 정치를 하겠다며 자유한국당으로 향하고 있다. 이러다가 자유한국당이 언론장악 적폐들의 집합소로 전락할까 우려된다.

 

전직 언론인들의 정계 진출은 늘 있었다. 문제는 그들이 언론인 시절 자신의 사명을 다했는지와 정당이 이들을 영입하는 이유에 있다. 앞서 거론한 인사들은 한국의 언론자유지수가 바닥으로 곤두박질하던 이명박, 박근혜 정권 시절 공영방송사의 최고 임원을 맡은 바 있다. 기자와 PD들을 유배지라 불리는 비제작부서로 보내거나 해고하는 등 온갖 불법 행위를 서슴지 않았다. 청와대의 지시에 세월호 보도를 통제하려 했고, 심지어 오보와 왜곡 보도들을 방치했다. 결과적으로 시청자, 국민과 언론노동자, 공영방송 이사회는 이들의 책임을 엄중히 물어 해임했다.

 

이런 자들을 두고 언론계 인재로 추켜세우는 자유한국당이야 말할 것도 없고, 정당의 호출에 쪼르르 달려가는 모습은 차마 두 눈 뜨고 지켜보기 어렵다. 아무리 정치가 불신 받고 너나 할 것 없이 한 번씩 뛰어들고 보는 장마당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해도 정치그 자체의 본령은 결코 가볍지 않다. 권력이 장악한 방송사의 임원처럼 탄압하고 찍어 누른다 해서 될 일이 아니다. 정의와 진실을 외면하고 권력 앞에 철없는 충성경쟁만 하던 이들이 감당할 수 있는 몫이 아니다. 눈앞의 진실조차 거짓으로 바꾸려했던 자들이 감히 민생과 민의를 살필 수 있겠는가? 그저 정당의 나팔수, 구색 맞추기에 지나지 않을 것이다.

 

영혼을 잃어버린 전직 언론인들에게 15천 언론노동자들은 고하고자 한다. 더 이상 언론인이라고 행세하지 말라. 정치권에 기웃거려 가뜩이나 불신 받는 정치의 환멸을 조장하지 말라. 남은 생은 지난 세월의 과오에 대한 참회로 채워도 부족하다. 자숙하라. 본분을 망각한 경거망동엔 국민의 엄중한 심판만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을 절대 잊지 말라.

 

20191031일 

전국언론노동조합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