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독자분들의 양해를 구합니다.
편집국
기사입력: 2019/11/09 [11:10]  최종편집: ⓒ 자주시보

 

김영란 기자와 박한균 기자가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취재 차 출장왔습니다.

 

우리 민족의 통일을 위해 노력하는 민족통신이 올해로 창간 20년이 되었습니다.

 

민족통신의 창간 20주년을 축하하고 그동안 자주시보에 많은 힘을 주신 해외동포들께 인사드리기 위해 두 명의 기자가 함께 로스앤젤레스로 왔습니다.

 

두 명의 기자는 미국에 있는 동안 해외 동포들과 한반도 정세에 관련해 인터뷰를 할 예정입니다.

 

또한 오는 1117일 진행되는 진보통일운동가 민족언론인 이창기 동지 1주기 추도식에 동포들의 마음을 모으는 활동도 할 것입니다.

 

자주시보 기자 2명이 미국에 있는지라 당분간 기사의 양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됩니다.

 

독자분들의 양해를 구합니다.

 

- 자주시보 편집국-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미국에서 하셔야 할 일 19/11/09 [11:31]
박한균 기자님은 미국에 머무는 동안 트럼프가 있는 백악관을 향해 오줌도 누고 근처에서 똥도 누고 오세요. 자주시보 정화조에 사는 양키똥개 구더기도 데리고 가서 백악관에 던져 놓으면 알아서 정화조를 찾아갔을 것인데 아쉽군요. 수정 삭제
ㅋㅋㅋ 19/11/09 [18:59]
위에 오물성애자 문빠놈은 왜저리도 구데기똥오줌을 좋아하는지 ㅋㅋㅋㅋ 심지어 남한테 막 시키기까지 하네 지가 똥오줌 좋아하면 남도 다 좋아하는줄 아나 ㅋㅋㅋ 아이고 자주시보 편집국님들 저 추접스럽기 그지없는 문빠놈때문에 진짜 더러서 어쩐다요 고생이 참 많소 ㅎㅎㅎㅎㅎㅎ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자주시보,자주시보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