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외무성, 아베 탄도미사일 착각에 "조만간 가까이서 보게 될 것"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11/30 [10:30]  최종편집: ⓒ 자주시보

 

북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초대형 방사포 시험 사격을 '탄도미사일 발사'라고 착각한 것을 비난하며 “아베는 진짜 탄도미사일이 무엇인가를 오래지 않아 그것도 아주 가까이에서 보게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28일 북이 함경남도 연포에서 동해상으로 ‘초대형 방사포를 발사한 것과 관련해 “북의 거듭되는 탄도미사일 발사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에 심각한 도전”이라고 밝혔다.

 

이에 북 외무성 일본 담당 부국장은 30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담화를 발표하고 “아베 바보는 약으로 고치지 못한다“면서 ”이는 이번에 우리가 진행한 초대형방사포 연발시험사격을 놓고 탄도미사일 발사라고 줴쳐대며 무지와 우매를 말짱히 드러낸 일본수상 아베에게 꼭 들어맞는 말이라고 할 수 있다“라고 비난했다.

 

이어 부국장은 “큰 개가 짖으면 작은 개도 따라 짖는다는 격으로 아베의 뒤를 이어 관방장관, 방위상, 외상을 비롯한 일본의 아래것들과 언론들도 ‘탄도미사일 발사’라며 덩달아 짖어대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우리가 이번 시험사격에 대해 보도하면서 발사 장면 사진들을 큼직하게 안 받침 하여 내보낸 데는 아베와 같은 얼간이들이 다시는 착각하지 말고 무엇이 날아갔는가를 두 눈으로 똑바로 보라는 의미도 있었다”라고 밝혔다.

 

부국장은 “우리에게는 아베의 그 몰골이 겁에 질린 개라 할지 아니면 미국이라는 주인 앞에 잘 보이기 위해 재롱을 부리며 꼬리를 저어대는 강아지라 할지 어쨌든 개 이상으로는 보이지 않는다”며 “조미 협상이 교착상태에 있는 지금의 시점에서 그 무엇이든 ‘북위협’이라고 괴성을 지르면 미국이 좋아할 것이라고 타산한 것 같은데 역시 정치 난쟁이의 머리는 참새골 수준에서 벗어나기 힘든 모양”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눈에도 차지 않는 난쟁이와 괜히 상종하다가는 망신살만 무지개살 뻗치듯 할 것이므로 애당초 영원히 마주 서지 않는 것이 상책이라는 것이 날로 굳어져 가는 우리의 생각이다”라고 강조했다.

 

또 부국장은 “때린 사람도 없는데 얻어맞았다고 생떼를 쓰는 아베는 철부지 바보가 분명하다”며 “대양 건너에서도 다 알아본 방사포를 조선 동해를 사이에 두고 우리와 제일 가까운 위치에 있으면서 탄도미사일이라고 줴쳐대는것도 어이없는 일이지만 일본해역에 떨어지지도 않은 포탄을 놓고 ‘일본뿐 아니라 국제사회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니, ‘북의 위협’이니, ‘항의’니 하고 행악질을 해대고 있으니 더욱 꼴불견”이라고 비난했다.

.

끝으로 부국장은 조만간 탄도미사일을 볼 수도 있다고 경고하면서 “그때 가서는 방사포탄과 탄도미사일이 어떻게 다른 것인지 잘 대비해보고 알아둘 것을 권고한다”라고 꼬집었다.

 

아래는 북 외무성 일본담당 부국장 담화 전문이다.

 

-----------------아래--------------------------------------

 

아베의 눈은 콩까풀을 씌웠는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일본담당 부국장 담화--

 

바보는 약으로 고치지 못한다.

 

이는 이번에 우리가 진행한 초대형방사포 련발시험사격을 놓고 탄도미싸일발사라고 줴쳐대며 무지와 우매를 말짱히 드러낸 일본수상 아베에게 꼭 들어맞는 말이라고 할수 있다.

 

그도 그럴것이 아베는 지난 11월초에 우리의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에 대해 아세안수뇌자회의마당에까지 나서서 탄도미싸일사격이라고 걸고들다가 방사포와 미싸일도 구분할줄 모르는 저능아,정말 보기 드문 기형아라는 개욕을 얻어먹고 처참하게 망신만 당하고도 여전히 콩과 팥도 분간 못하는 바보놀음을 계속하고있기때문이다.

 

1128일에도 아베는 우리의 초대형방사포의 련발시험사격이 대만족속에 성과적으로 진행되자 서둘러 국가안전보장회의를 긴급소집하고 무작정 탄도미싸일발사라느니,국제사회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느니 하며 악청을 돋구어댔다.

 

큰 개가 짖으면 작은 개도 따라짖는다는 격으로 아베의 뒤를 이어 관방장관,방위상,외상을 비롯한 일본의 아래것들과 언론들도 탄도미싸일발사라며 덩달아 짖어대고있다.

 

우리가 이번 시험사격에 대해 보도하면서 발사장면사진들을 큼직하게 안받침하여 내보낸데는 아베와 같은 얼간이들이 다시는 착각하지 말고 무엇이 날아갔는가를 두눈으로 똑바로 보라는 의미도 있었다.

 

그런데 군복입은 사병들은 물론 자도 모르는 민간인들마저 한눈에 알아볼 사진자료를 멀쩡히 보면서도 방사포와 미싸일을 구분 못하는 아베야말로 세계유일초유의 천치이며 최악의 못난이가 틀림없다고 말하지 않을수 없다.

 

온 세계가 우리의 이번 시험사격에 대해 방사포시험사격이라고 정평하고있지만 유독 아베만이 방사포를 미싸일이라고 우겨대면서 큰 변이 난듯이 새된 소리를 질러대며 별스럽게 놀아대여 세인의 조롱거리가 되고있다.

 

우리에게는 아베의 그 몰골이 겁에 질린 개라할지 아니면 미국이라는 주인앞에 잘 보이기 위해 재롱을 부리며 꼬리를 저어대는 강아지라 할지 어쨌든 개이상으로는 보이지 않는다.

 

조미협상이 교착상태에 있는 지금의 시점에서 그 무엇이든 북위협이라고 괴성을 지르면 미국이 좋아할것이라고 타산한것 같은데 역시 정치난쟁이의 머리는 참새골수준에서 벗어나기 힘든 모양이다.

 

눈에는 콩까풀을 씌우고 낯짝에는 철판을 씌운채 홀라닥거리는 아베이니 국제정치의 축에도 끼우지 못하고 주변에서 비실거리는 털빠진 강아지취급을 받으며 조롱받는것은 너무도 당연한것이다.

 

이렇듯 희귀한 천치,눈에도 차지 않는 난쟁이와 괜히 상종하다가는 망신살만 무지개살 뻗치듯 할것이므로 애당초 영원히 마주서지 않는것이 상책이라는것이 날로 굳어져가는 우리의 생각이다.

 

더우기 대양건너에서도 다 알아본 방사포를 조선동해를 사이에 두고 우리와 제일 가까운 위치에 있으면서 탄도미싸일이라고 줴쳐대는것도 어이없는 일이지만 일본해역에 떨어지지도 않은 포탄을 놓고 일본뿐아니라 국제사회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니,북의 위협이니,항의니 하고 행악질을 해대고있으니 더욱 꼴불견이다.

 

때린 사람도 없는데 얻어맞았다고 생떼를 쓰는 아베는 철부지바보가 분명하다.

 

조선속담에 곤장을 메고 다니며 매를 청하는 미물이 있다고 하였다.

 

아베는 진짜탄도미싸일이 무엇인가를 오래지 않아 그것도 아주 가까이에서 보게 될수도 있을것이다.

 

그때 가서는 방사포탄과 탄도미싸일이 어떻게 다른것인지 잘 대비해보고 알아둘것을 권고한다.

 

아베는 정말로 구석구석 어느 하나 부족함이 없는 완벽한 바보이고 둘도 없을 희대의 정치난쟁이이다.

 

평양은 아베라는 물건을 이렇게 품평한다.

 

주체108(2019)1130

 

평 양()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선지자 19/11/30 [11:52]
매우 심각하다..일본의 저력을 모르지않는 북당국이 이리도 심히 험하게 그나라 지도자를 모욕하고 나서는건 뭔가 심상찮다. 한판 붙어볼수도 있다는 결단을 과시하는것인가? 안팍으로 난국에 처한 정부의 난국돌파 획기적인 대처가 시급.. 수정 삭제
가까이 있는 타산지석 - 1 19/11/30 [17:07]
▶ 백두산에서 도를 닦고 내려온 조선 당국자들이 하는 말은 산천초목은 물론 지구를 덜덜 떨게 만들고 있다. 중국 당국도 요즘 세게 나가지만 조선 당국에 비할 바가 아니다. 한국 당국도 변화를 보이지만 이런 수준에는 현저히 미달한다. ▶ 마이크 타이슨의 핵 펀치를 보는 기분이다. 그가 말한 것처럼 얼굴에 한방 처맞기 전까지는 아베 같은 천치도 대가리를 굴리며 그럴싸한 계획을 세우고 깝죽거린다. 오늘처럼 한 방 처맞으면 몽둥이를 맞은 개처럼 구석에 처박혀 끽소리도 못하게 되고, 이것을 본 폼페이오와 비건 등 뺀질이들은 알아서 슬슬 기게 된다. 트럼프도 한 방 처맞고 살살거리며 절대 조선에 헛소리를 씨버리지 않고, 한 번 더 맞으면 사망이다. 수정 삭제
가까이 있는 타산지석 - 2 19/11/30 [17:08]
▶ 간땡이가 부은 환자들이 겁대가리 없이 함부로 씨버리는 세상은 이렇게 하지 않으면 정리가 되지 않는다. 자살한국당 나? 갈보나 황? 호빠가 아베처럼 씨버렸다간 사지가 갈기갈기 찢길 것이다. 한국이 이런 엄청난 인적 자원을 가진 조선과 연방공화국이 되면 완벽한 강대국이 될 수 있는 모든 조건을 다 갖춘 게 된다. ▶ 소나기가 대기 먼지를 말끔히 씻어내듯 조선 당국자의 말을 들으면 내 마음도 맑아지고 에너지가 팍팍 솟아오른다. 지금은 한국 정부도 외교 파트를 김두환 의원, 안중근 의사, 시라소니 같은 인물을 앉혀 미국넘들이 헛소리나 헛지랄을 할 때마다 즉각 똥물을 퍼붓거나, 대가리에 총알을 박거나, 화장실에 데려가 코피를 낼 수 있어야 한다. 웃고 넘길 일이 아니다. 대통령이 직접 나서 할 수 없는 일은 이렇게 참모들이 나서 해야 한다. 수정 삭제
ㅋㅋㅋ 19/12/01 [15:59]
방사포만으로 왜구 조질수 있다는 불안감에 발악하는 아베.ㅋㅋㅋㅋㅋㅋㅋ 수정 삭제
위에위에 19/12/01 [22:08]
구더기문빠놈아, 너 진짜 취직 안하냐? 어떻게 하루종일 자주시보에 달라붙어서 ㅂㅅ같은 댓글만 쓰고 자빠졌냐? 니네 엄마가 너 이러고 사는거 아냐? 수정 삭제
ABC 19/12/04 [15:25]
홋가이도 상공으로 난 호랑이의 로캐트의 앙몽을 벌써 잊었는감.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