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불청 "김진표 의원 총리 임명 반대, 편향된 사람 맡길 수 없다"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12/02 [16:52]  최종편집: ⓒ 자주시보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차기 국무총리로 지명한다는 소식에 (사)대한불교청년회(대불청)가 2일 성명을 발표하고 “종교권력에 눈치 보며 편향된 관점에 머물러 있는 사람에게 맡길 수는 없다”라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대불청은 이날 “대한민국의 국무총리는 대통령을 보좌하여 국민의 안전과 생명, 국가안보와 살림을 담당하는 매우 중요한 직책”이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김진표 의원은 2009년 4월 민주당 당원 및 당우로 구성된 민주당기독신우회 조찬기도회에 참석해 “신정정치를 통해서만이 국민의 신뢰를 다시 얻고, 야당으로서 견제와 균형의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민주당기독신우회도 하나님을 기쁘게 하는 정치, 국민을 편안하게 하는 정치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불청은 “이 날 기도회에서 김진표 의원의 발언에 그가 가진 편향적인 종교의식과 ‘종교의 평화적 공존의 지형’에 균열을 일으킬 만한 소지가 다분하다”면서 “종교의 자유는 누구에게나 열려있지만 타종교에 대한 폄훼 행위, 종교 갈등을 부추기는 행위는 인권침해, 종교분쟁의 발단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유의해야 하며, 국민의 의사를 반영하고 대변하는 국회의원이라면 더욱 조심해야할 것”이라고 반대 이유를 밝혔다.

 

또 대불청은 “김진표 의원은 ‘종교인과세 유예’를 통해 다수의 국민들이 요구하는 상식적인 조세 정책을 누더기로 만들어버린 인물”이며 “보수 개신교계의 종교인과세 반대 입장을 현 정부 정책에 반영, 유예시킴으로써 특정종교의 이익을 대변하였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불청은 “보수성향 인사를 총리에 내세운다고 민심이 되돌아오는 것이 아니다”며 “문재인 정부는 ‘균등한 기회, 공정한 과정, 정의로운 결과’라는 공약을 지키며 국민을 하늘처럼 떠받드는 ‘이민위천’ 정신의 소양을 가진 사람들을 중용했을 때,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충고했다.

 

▲     © 청와대국민청원홈페이지

 

앞서 지난 11월 25일에는 김진표 의원을 차기 총리로 임명하려 한다는 SNS 국민여론에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정치와 국정을 여론에 의해서 하는 것은 아니겠지만 국무총리는 실력이나 능력 위주 보다 정치적 성향이 강한 임명이라 국민들은 생각하는데 그렇다면 국민들의 여론 쯤은 고려 해 봐야 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혹여 김진표 의원을 총리로 임명하는 것을 국민들이 반대하는 것이 대통령의 임명권에 대한 국민들의 도전이라 생각하신다면 민심을 도외시한다는 비판을 받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청원자는 “김진표 의원의 과거 정치적 행보를 이 지면에서 일일이 거론 할 수는 없겠지만 그의 정치적 행보를 봐 왔던 대한민국 국민 대부분은 그를 총리로 임명 되는 것을 반대하고 있다”며 “국민 여론을 한 번이라도 눈여겨 보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다음은 대불청 성명서 전문이다.

 


 

[성명서] 김진표 의원 차기 국무총리 임명을 반대하는 불교청년 입장문

 

추운 날씨에 잔뜩 움추린 국민들의 마음은 착잡하다. 꽃길로 갈 것 같던 남북관계는 미국의 개입에 눈치만 보다 큰 곤란에 처했고, 미국의 터무니없는 방위비분담금 인상 요구에 국민들의 시름 역시 깊어만 간다.

 

집권 후반기를 나라의 자주권 회복과 민생안정, 정의롭고 공정한 사회건설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할 문재인 정부가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차기 총리로 지명할 예정이란 소식에 우리 청년불자들은 답답한 심경을 금할 수 없다. 김진표 의원의 총리 임명에 우려하고 반대하는 이유는 김진표 의원의 정치행보와 그가 내뱉은 말 때문이다.

 

“신정정치를 통해서만이 국민의 신뢰를 다시 얻고, 야당으로서 견제와 균형의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민주당기독신우회도 하나님을 기쁘게 하는 정치, 국민을 편안하게 하는 정치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위와 같이 김진표 의원은 2009년 4월 민주당 당원 및 당우로 구성된 민주당기독신우회 조찬기도회에 참석하여 부활절 찬양예배자리에서 인사말을 하였다. 정치인이 기도회에 참석한 것이 그 어떤 문제가 되겠는가. 우리가 우려하는 점은 이 날 기도회에서 김진표 의원의 발언에 그가 가진 편향적인 종교의식과 <종교의 평화적 공존의 지형>에 균열을 일으킬 만한 소지가 다분하다고 보는 것이다.

 

종교의 자유는 정치인을 포함해 국민이라면 누구나 누릴 수 있는 권리이다. 종교의 자유는 누구에게나 열려있지만 타종교에 대한 폄훼 행위, 종교 갈등을 부추기는 행위는 인권침해, 종교분쟁의 발단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유의해야만 한다. 국민의 의사를 반영하고 대변하는 국회의원이라면 더욱 조심해야할 것이다.

 

또한 김진표 의원은 <종교인과세 유예>를 통해 다수의 국민들이 요구하는 상식적인 조세 정책을 누더기로 만들어버린 인물이다. 종교인들도 국민과 동일하게 근로소득으로 세금을 징수하고 원천징수하여 세금탈루의혹이 있다면 국민과 동일하게 조사를 받고 가산세를 납부하여야 한다. 

 

그러나 그는 보수 개신교계의 종교인과세 반대 입장을 현 정부 정책에 반영, 유예시킴으로써 특정종교의 이익을 대변하였다. 김진표 의원은 제사보다 젯밥만 탐하는 대형교회의 타락한 성직자의 반칙까지 보장해준 부패한 정치인일 뿐이다. 국민들이 요구하는 공정사회건설에 하등의 도움이 안 되는 인물이다.

 

국무총리는 대통령을 보좌하며, 행정에 관하여 대통령의 명령을 받아 행정 각부를 통할하는 나라를 책임지는 막중한 권한과 역할을 부여받는다. 이런 중대한 직책을 김진표 의원과 같이 종교권력에 눈치 보며 편향된 관점에 머물러 있는 사람에게 맡길 수는 없는 법이다.

 

흉흉한 민심을 어설픈 책략으로 되돌릴 수는 없는 법이다. 보수성향 인사를 총리에 내세운다고 민심이 되돌아오는 것이 아니다. 문재인 정부는 <균등한 기회, 공정한 과정, 정의로운 결과>라는 공약을 지키며 국민을 하늘처럼 떠받드는 <이민위천> 정신의 소양을 가진 사람들을 중용했을 때,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우리 불교청년들은 문재인 정부에게 권고한다. <인사가 만사>라는 옛말을 되돌아보고 문재인 정부가 추진해온 모든 노력들이 허사가 되지 않도록 대중들의 요구를 귀담아 듣길 바란다.

 

 

불기2563(2019)년 12월 2일

(사)대한불교청년회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짬짜미 19/12/02 [17:14]
꼭대기는 천주교,둘째는 예수교, 이쯤되면 난공불락이네. 까까중이 좀 서운하겠지만, 카톨릭 교황도 예수교가 장악했으니.집권당 아이디어도 괜찮군... 수정 삭제
ㅉㅉ 19/12/02 [17:43]
김진표같은 놈이 총리 후보로 거명된다는 사실 자체가, 문재인이가 얼마나 사태파악 못하는 모지리 또라이놈인지를 알려주는 방증임 수정 삭제
ㅉㅉ 19/12/02 [17:46]
바꿔말하면, 김진표같은 놈이 아직도 당의 중진으로 떵떵거리고 있다는 사실 자체가, 민주당이 사실은 한국당과 아무런 차이가 없는 반민중적폐정당이라는 증거가 되는 것임 수정 삭제
모든종교는사회악이다 19/12/02 [19:24]
종교란탈을쓰고 감언이설로 착한궁민들을 현혹해서 주머니갈취해서 일안하면서 배불리쳐먹으며 좋은차에 좋은집에 좋은사무실에처앉아 더러운 아가리로 개소리만 쳐 씨부리며 놀고처먹는개새 ㄲ 들이 종교집단새 ㄲ 들아닌가말야 ~ 모든종교가 말살된 청정사회에서살고싶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김진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