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연말이 다가오고 있어, 시간끌기 명 처방이 아니야”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12/09 [19:12]  최종편집: ⓒ 자주시보

 

시간 끌기는 명 처방이 아니다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이 9일 담화를 통해 미국에 경고를 보냈다.

 

김 위원장은 담화에서 미국 대통령의 부적절하고도 위험성 높은 발언과 표현들은 지난 5일 우리의 경고 이후에도 계속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3(현지 시각)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북에 대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것에 북이 경고를 보냈음에도 다시 8(현지 시각)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에서 북에 대한 언급을 한 것에 대한 지적이다.

 

이어 김 위원장은 세상이 다 아는 바와 같이 트럼프는 7일과 8일 기자회견과 자기가 올린 글에서 우리가 선거에 개입하기를 원한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지켜볼 것이라느니, 북조선이 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자기는 놀랄 것이라느니, 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사실상 모든 것을 잃게 될 것이라느니 하면서 은근히 누구에게 위협을 가하려는 듯한 발언과 표현들을 타산 없이 쏟아냈다라고 지적하면서 트럼프가 매우 초조해하고 있음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이다라고 주장했다.

 

계속해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행동이 계속된다면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에 대한 인식도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에 대해 너무나 모르는 것이 많다며 미국이 더이상 우리에게서 무엇을 빼앗는다고 해도 굽힘 없는 우리의 자존과 우리의 힘, 미국에 대한 우리의 분노만은 뺏지 못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트럼프가 우리가 어떠한 행동을 하면 자기는 놀랄 것이라고 했는데 물론 놀랄 것이다놀라라고 하는 일인데 놀라지 않는다면 우리는 매우 안타까울 것이다라고 자신감을 표현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연말이 다가오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격돌의 초침을 멈춰 세울 의지와 지혜가 있다면 그를 위한 진지한 고민과 계산을 하는데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 것이 지금처럼 웃기는 위세성, 협박성 표현들을 골라보는 것보다는 더 현명한 처사일 것이라고 충고했다.

 

김 위원장은 미국에 시간 끌기는 명 처방이 아니라며 미국이 용기가 없고 지혜가 없다면 흘러가는 시간과 함께 미국의 안전위협이 계속해 커가는 현실을 안타깝게 지켜보는 수밖에 없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김영철 위원장의 담화 전문이다.

 

------------------아래-------------------------------------

 

미국 대통령의 부적절하고도 위험성 높은 발언과 표현들은 지난 5일 우리의 경고 이후에도 계속되고 있다.

 

지난 5일 우리는 미국대통령이 대결분위기를 고조시키는 자극적 표현을 계속 반복하는가를 앞으로 지켜볼 것이며 의도적으로 또다시 우리에 대한 이상한 발언과 표현들을 사용할 때에는 문제를 다르게 보겠다는 명백한 립장을 밝혔다.

 

세상이 다 아는바와 같이 트럼프는 7일과 8일 기자회견과 자기가 올린 글에서 우리가 선거에 개입하기를 원한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지켜볼 것이라느니, 북조선이 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자기는 놀랄것이라느니,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사실상 모든 것을 잃게 될 것이라느니 하면서 은근히 누구에게 위협을 가하려는 듯한 발언과 표현들을 타산 없이 쏟아냈다.

 

참으로 실망감을 감출 수 없는 대목이다.

 

어쩔수 없이 이럴 때 보면 참을성을 잃은 늙은이라는 것이 확연히 알리는 대목이다.

 

트럼프가 매우 초조해하고 있음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이다.

 

이렇듯 경솔하고 잘망스러운 늙은이여서 또다시 망녕 든 늙다리로 부르지 않으면 안될 시기가 다시 올수도 있을 것 같다.

 

다시한번 확인시켜주지만 우리 국무위원장은 미국대통령을 향해 아직까지 그 어떤 자극적 표현도 하지 않았다.

 

물론 자제하는 것 일수도 있지만 아직까지는 없었다.

 

그러나 이런 식으로 계속 나간다면 나는 트럼프에 대한 우리 국무위원장의 인식도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트럼프가 만약 우리더러 보고 들으라고 한 언행이라면 트럼프식 허세와 위세가 우리 사람들에게는 좀 비정상적이고 비리성적으로 보인다는 것과 내뱉는 말마디 하나하나가 다 웃지 않고는 듣지 못할 소리들이라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다.

 

트럼프의 이상한 목소리를 듣고 우리가 앞으로 할 일에 대해 고려할 의사가 전혀 없으며 걱정 또한 하지 않을 것이다.

 

트럼프는 조선에 대하여 너무나 모르는 것이 많다.

 

우리는 더이상 잃을 것이 없는 사람들이다.

 

미국이 더이상 우리에게서 무엇을 빼앗는다고 해도 굽힘없는 우리의 자존과 우리의 힘, 미국에 대한 우리의 분노만은 뺏지 못할 것이다.

 

트럼프가 우리가 어떠한 행동을 하면 자기는 놀랄 것이라고 했는데 물론 놀랄 것이다.

 

놀라라고 하는 일인데 놀라지 않는다면 우리는 매우 안타까울 것이다.

 

년말이 다가오고 있다.

 

격돌의 초침을 멈춰 세울 의지와 지혜가 있다면 그를 위한 진지한 고민과 계산을 하는데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 것이 지금처럼 웃기는 위세성, 협박성 표현들을 골라보는 것보다는 더 현명한 처사일 것이다.

 

시간끌기는 명 처방이 아니다.

 

미국이 용기가 없고 지혜가 없다면 흘러가는 시간과 함께 미국의 안전위협이 계속해 커가는 현실을 안타깝게 지켜보는 수밖에 없을 것이다.

 

2019129

평양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아아 그들 19/12/09 [19:39]
우리는 더이상 잃을것이 없는 사람들이다 ...슬프고도 장한말이다 수정 삭제
보통강 19/12/09 [22:13]
현 시점에서도 초시계는 짹각짹각 힘차게 돌아가고 있는 것이다. 트람뿌 양키들은 어찌 초초하지 않겠는가. 전하제일 조선의 무진막강함을 어느누구보다 잘 알고 잘 경함한 족속들인 것이다. 온 세상이 다 몰라도 처절하게 당해본 양키들은 너무나 잘 알고있는 것이다. 조선은 결단코 빈말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수정 삭제
자민통 19/12/09 [22:54]
내년 신년초 맨하탄 쪽 태평양에 겁박용 탄도 미사일 하나 떨어지겠군 수정 삭제
내년이기대된다 19/12/10 [00:11]
노스코리아는 확고한결단을한거같다 ~ 힘으로정리하려고 마음을 단단히먹은듯한데 연말시한은 노스코리아가 최후의 선의를베푸는시각인듯하고 그 시간이지나면 자비는사라지고 힘에의한정리 분단상황을 끝장내는 역사를쓸거같고 그런노스코리아한테 미국놈들이 군사대응하려한다면 과거에천명한 항복서에 도장찍을놈도없이 죽탕(싸쓸이)쳐버리겟다는선언이 현실이될수도있을것같다 수정 삭제
미친미국 19/12/10 [10:47]
북지도부의 움직임을 보면 국가적 명운/사활을 걸고 나서는데..흰머리 시뻘건면상 트럼프(거기다 양뿔만 그려놓으면 영락없는..)는 초췌히 찌푸리며 '난 안들려..뭔 말하는거야, 시방..? 내 그사람 좋아하는데..하며 어거지 딴청핀다. 자, 북-미드라마가 이쯤되면 판은 어찌될지 대충 짐작.. Let's see what will happen. 수정 삭제
세월이 가면 바뀌는 것들 19/12/10 [11:32]
자민통 / ▶ 맨해튼 쪽 바다는 북대서양이다. 반 줄짜리 댓글도 혼심의 힘을 다해 써야 한다. ▶ 백악관과 정부 부서 임명직은 책상 정리를 하고 보따리까지 싸는 이도 있다고 한다. 내년까지 버티고 싶은 간부들은 트럼프와 함께 살길을 찾고 있다. 지금까지 흘러간 수많은 시간에는 뭐 하고 있다가 이제 와서 탄핵 중에는 아무것도 할 수 없고 탄핵 절차가 끝나면 이야기하자고 한다. 그런데 탄핵 이후에는 '트럼프 대통령'이라는 단어가 완전히 검증할 필요 없이 불가역적으로 역사에서 사라진다. ▶ 그뿐만 아니라 '피의자 트럼프'라는 단어가 새로 만들어져 트럼프가 할 수 있는 건 뒈질 때까지 밥 처먹고 똥 싸는 일이나 폐쇄 공간에서 돌고래처럼 지루함, 노이로제, 우울함을 표현하려 벽에 대가리를 처박는 일밖에 없다. 아마도 폼페이오도 함께 골로 갈 것이다. 조선을 위해 용을 써도 부족한 판에 되레 제재까지 하며 시도 때도 없이 헛소리를 씨버렸으니 결국 골로 가는 일 말고는 할 일이 없다. ▶ 하노이 회담만 잘 치렀어도 그깟 우크라이나 소동을 일으키지 않아도 지지율이 상승해 재선도 승리하고 피의자 신분에서도 벗어났을 것이다. 이렇게 천하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볼 줄 모르고 헛지랄만 떠는 넘은 그냥 구석에 처박혀 밥이나 축내고 있으면 된다. 핀란드에서는 34세 여성이 총리가 되었다. 트럼프가 겁대가리 없이 한참 강간하며 한량 짓을 했을 나이다. 기회가 있었어도 시건방을 떨며 꿰차지 못하는 넘들은 모조리 꺼져야 한다. 그런 한가한 세상은 없고, 능력이 있어도 기회가 없어 뭘 못하는 사람이 천지다. 수정 삭제
홍두깨 19/12/10 [15:54]
知彼知己百戰百勝이니 불안해 할 건 당연하지요. 수정 삭제
미제놈들이 19/12/10 [22:04]
미제 양아치 개깡패들이 북조선을 얼마나 괴롭히고 모든 것을 앗아갔는지 생각케 하는 말이다. 더이상 잃을 게 없다. 북조선은 모는 것을 다 걸었다.자고로 살고자 하는 자 죽고 죽고자 하는 자 산다고 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