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당한 뉴스] 비례자유한국당 불허! 꼼수 정치 제동!
주권방송
기사입력: 2020/01/13 [21:16]  최종편집: ⓒ 자주시보

 

 

 

- 황당한 뉴스 시작하겠습니다. 최근 자유한국당이 비례자유한국당을 창당하려고 신청했었다가 선관위에서 불허당했습니다. 참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 비례자유한국당은 불허되는 게 당연한 것 아닙니까?

애초에 시도하지도 말았어야죠. 그런데도 심재철은 선관위에 불허하면 끝까지 책임 추궁을 할 것이라며 경고를 하는 어이없는 행태를 보였습니다.

 

- 자유한국당의 적반하장이 참 볼썽사납네요. 비례자유한국당이 왜 불허되는 게 당연한지 보자면 정당법 제2조에 보면 정당은 국민의 정치적 의사 형성에 참여가 목적인 국민의 자발적 조직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비례자유한국당은 어떻습니까? 자유한국당의 위성조직 아닙니까?

 

- 비례자유한국당은 당원의 민주적 참여와 자주적 결정을 하는 조직이 아니기 때문에 자유한국당의 하부조직일 뿐이죠. 자유한국당은 현역 의원을 비례자유한국당에 꿔줬다가 선거 2주 전에 복당시키는 작전을 짜기도 하지 않았습니까?

 

- 정당 등록 신청만 봐도 아주 국민을 이렇게 노골적으로 무시해도 되나 싶을 정도인데요.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준비위 대표는 자유한국당 원영섭 조직부총장의 부인이고 당 소재지에도 자유한국당 당사를 써놓고도 당사 내 사무실이긴 하지만 세부적인 주소는 다르다전화번호도 한 글자 다르다고 변명하더라고요.

 

- 자유한국당 여러분, 전화번호 하나 다르게 해놨다고 그렇게 떳떳해요? 자랑스럽습니까? 사무실 소재지와 당대표, 의원 꿔주기만 봐도 비례자한당은 정당법 제2조를 위반했음을 잘 알 수 있는데요.

 

- 그래서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이자 전 법학교수는 비례자한당은 권리남용 금지의 원칙에 위배된다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 권리남용 금지의 원칙은 법이 권리를 인정하는 근본 취지를 벗어나 사회성을 일탈할 때 금지하는 것인데요.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이 딱 그 꼴입니다. 그래서 곽노현 전 교수는 위성정당 창당은 부당이득을 취하기 위한 위장이혼, 위장전입과 다를 게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 이번 비례자유한국당 소동에서 우리가 가장 유심히 보아야 할 게 바로 여기 있는 것 같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법에 허점이 보이면 그걸 보완하려 할 대신에 그 허점을 이용해 부당이익을 취하려고 국민을 기만하며 각종 꼼수와 편법을 다 갖다 쓴다는 걸 더 할 수 없을 정도로 적나라하게 보여주었습니다.

 

- 법을 만드는 공당이, 법을 이렇게 악용해도 되는 겁니까? 자유한국당은 정치의 목적이 오로지 라는 걸 여실히 드러냈습니다. 이런 정치는 제발 좀 하루빨리 사라졌으면 좋겠습니다.

 

- 오늘 황당한 뉴스는 여기까지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미국화 20/01/14 [13:34]
자유한국당이라는것은 나라을 부인하는것이다 지금 남한이 쳐한곳은 어디인가요? 미국의 한주 잔아요 동족과 민족을 생각 안한다 그래서 미국의 발아래서 겨래의 민족을 마음대로 이용 해도 된다는 것이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자유한국당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