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보는 전원회의 과업 관철에 나선 북녘 동포들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1/17 [11:46]

사진으로 보는 전원회의 과업 관철에 나선 북녘 동포들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0/01/17 [11:46]

 

북은 새해가 시작되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신년사 내용을 학습하고, 자기 단위가 해야 할 계획을 구체적으로 세운다고 한다.

 

2020년은 신년사가 아닌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보고에서 제시된 과업을 관철하기 위해 도별로, 단위별로 모임을 진행하고 있다.

 

북의 매체 중의 하나인 조선의 오늘주체혁명위업 승리의 활로를 밝힌 불멸의 대강을 받아 안고라는 제목의 사진첩을 통해 북 주민들이 당 중앙위 제7기 제5차 전원회의에서 제시된 과업을 관철하기 위한 모습들을 소개했다.

 

아래에 사진으로 소개한다. (편집자 주)

 

 

▲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소식을 보는 일꾼들     

 

▲ 당 중앙위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소식을 TV로 보는 가족들     

 

▲ 당 중앙위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소식을 노동신문으로 보는 북의 동포들     

 

▲ 당 중앙위 제7기 제5차 전원회의를 학습하는 북의 동포들     

 

 

 

 

▲ 당 중앙위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과업 관철을 위한 도별, 시별 궐기모임들     

 

  당 중앙위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과업 관철에 나선 노동자

 

▲ 당 중앙위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과업 관철에 나선 농믿들     

 

▲ 당 중앙위 제7기 제5차 과엄 관철에 나선 과학 기술자를 비롯한 공장의 일꾼들     



 

  • 도배방지 이미지

  • 행복은 열심히 만들어가야 하는 것 2020/01/17 [15:37] 수정 | 삭제
  • ▶ 함께 열심히 노력하며 재미있게 살아가면 누가 뭐라 할 사람이 없다. 더 살아보려고 선동되어 과격 시위 또는 무력 투쟁에 나섰던 수많은 나라가 내전 또는 침략을 받아 그야말로 쫄딱 망했다. 눈으로 보기에 삐까번쩍해 보이는 나라라고 다 잘사는 나라가 아니다. 자신이 행복을 느껴야 하고, 자기 세대와 세대를 이은 발전을 거듭해야 더 많은 사람이 행복을 느끼는 사회가 될 것이다. ▶ 삐까번쩍해 보이는 사회는 대체로 단합되지 못하고 여러 조각으로 나누어져 서로 대립하고, 국가 간 경쟁, 기업 간 경쟁, 조직 내부 경쟁 등으로 전쟁을 방불케 한다. 경쟁의 조건이나 여건도 공평한 건 아니다. 수많은 반칙이 횡행해 상호 신뢰가 부족하다. 자신이 언제 어렵게 될지 모르니 남을 돕기도 쉽지 않다. 어려운 여건에서 개별적으로 살아남는 일은 쉬운 일이 아니다. 비폭력 투쟁을 한다고 해서 해결되는 것도 아니다. ▶ 다른 사람과 자신을 비교하며 사는 건 허영이기도 하고 비참한 일이 될 수도 있다. 마음의 평정이 중요하지만 이 역시 참으로 어려운 일이다. 자식이 부모에게 무심하듯 자신의 인생까지도 무심하게 보내는 게 우리들 삶이 아닌가 싶다. 어려서부터 깨달음을 가지려면 집중적인 교육이 필요하고 짧은 인생을 소중히 보낼 수 있도록 체계적인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종국에는 각자가 잘 생각하고 행동하는 일이다.
전원회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