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김일성종합대학 "세계를 압도할 배짱을 안고 첨단돌파전을 벌리자"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5/18 [11:36]

북 김일성종합대학 "세계를 압도할 배짱을 안고 첨단돌파전을 벌리자"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0/05/18 [11:36]

▲ 최근 북의 김일성종합대학 지능개발연구소에서 세계적인 추세로 되는 인공지능기술, 지능형휴대말단기술, 가상현실기술 등을 도입해 연구·개발한 많은 제품이 사용자들 속에서 커다란 호평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북 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이 18 보도했다.  

 

▲ 스마트폰과 태블릿 PC로 이용할 수 있는 이 프로그램은 오락을 즐기는 어린이들과 학생들의 심리적 특성에 맞게 매 항목들이 유희적으로 구성되어 있다고 한다.  

 

최근 북의 김일성종합대학 지능개발연구소에서 세계적인 추세로 되는 인공지능기술, 지능형휴대말단기술, 가상현실기술 등을 도입해 연구·개발한 많은 제품이 사용자들 속에서 커다란 호평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북 매체가 보도했다.

 

북 선전매체는 ‘조선의 오늘’은 18일 ‘세계를 압도할 배짱으로’ 제목의 기사에서 “20대, 30대의 전도양양한 기술 역량으로 구성되어 있는 연구소에서는 세계최신정보기술성과들을 우리 식으로 받아들이고 그것을 발전 풍부화하기 위한 연구사업을 힘있게 벌려 세계와 당당히 겨룰 수 있는 지적제품들을 수없이 생산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안정감’, ‘애기별’1.0 등 이곳에서 개발한 스마트폰용 프로그램들이 사람들의 일상생활에서 편리성을 제공하고 학습과 휴식에도 큰 효과를 내고 있다고 한다.

 

매체는 특히 “손전화프로그램 ‘지능두뇌단련’1.0은 어린이들과 학생들, 근로자들의 사유 활동을 적극 계발시켜주는 것으로 하여 사용자들 속에서 특별한 인기를 모으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매체는 “지능계발 분야를 신속성, 기억력, 집중력, 유연성, 문제해결력으로 구분하고 각 분야별로 4가지의 독특한 두뇌훈련을 진행하게 하는 이 프로그램은 어린이들과 학생들의 지능을 계발시키고 뇌수의 노화를 방지하는 데서도 매우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스마트폰과 태블릿 PC로 이용할 수 있는 이 프로그램은 오락을 즐기는 어린이들과 학생들의 심리적 특성에 맞게 매 항목들이 유희적으로 구성되어 있다고 한다.

 

또 매체는 “이 밖에도 연구소에서는 세계적으로도 큰 관심사로 되는 내장형 장치에 대한 연구 사업을 심화 시켜 기계공업과 전력공업, 석탄공업 등 인민경제 모든 부문에서 이용 가치가 대단히 큰 기계상태감시 및 고장진단체계, 연유절약기, 배기가스제거장치 등을 개발하여 인민경제발전을 적극 추동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매체는 “세계와 경쟁하고 세계를 압도할 배짱을 안고 첨단돌파전을 힘있게 벌려나가고 있는 이곳 청년과학자들은 오늘도 부강조국건설에 이바지할 가치 있는 연구성과들을 이룩하기 위해 지혜와 열정을 다 바쳐가고 있다”라고 전했다.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북바로알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