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통신 연락선 차단·폐기는 남측 정부 스스로 초래한 것”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6/10 [16:54]

조선신보 “통신 연락선 차단·폐기는 남측 정부 스스로 초래한 것”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0/06/10 [16:54]

조선신보가 남북 사이의 모든 통신 연락선이 완전 차단·폐기된 것은 남측 스스로 초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9적은 역시 적, 스스로 화를 초래한 남조선 당국, 조선의 단계별 대적사업계획에 따르는 조치라는 기사를 통해 이처럼 밝혔다.

 

매체는 북측은 남쪽으로부터의 온갖 도발을 근원적으로 제거하고 남측과의 일체 접촉 공간들을 완전 격폐하고 없애버리기 위한 결정적 조치들을 오래전부터 생각하고 있었다고 한다. 직통 통신 연락선의 완전차단, 폐기는 그 첫 단계의 행동이다라고 짚었다.

 

매체는 문재인 정부가 탈북자 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가 판문점선언과 9.19 남북군사 분야 합의서에 대한 파기 행위라는 것을 모를 리 없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담화에서 탈북자들이 대북 전단을 통해 북의 최고 존엄까지 언급하는 엄중한 사태가 빚어졌는데 문재인 정부가 또 무슨 변명이나 늘어놓으며 그냥 간다면 그 대가를 혹독하게 치르는 수밖에 없다고 경고한 것을 언급했다.

 

매체는 문재인 정부가 김여정 제1부부장의 경고가 말로 끝날 것이 아니라는 것을 깨닫고 응분의 조치를 했어야 하는데 쓸데없는 말재간을 부렸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남북관계를 발전시킬 능력과 의지는 오로지 실천을 통해서만 증명된다고 강조했다.

 

매체는 “2년 전 북의 주동적인 조치와 노력으로 북남관계와 조미관계에서 특대 사변들이 연달아 일어나 세계의 경탄을 불러일으켰을 때 남조선 당국은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역사의 대전환을 이끌어냈다고 사실을 전도하며 자화자찬과 미국 정부에 대한 칭찬을 되풀이하였다. 북남관계가 교착상태에 빠져들자 그 원인을 얼버무리고 대북관계에서 무엇인가 해놓을 듯이 수선을 떨면서 정세호전의 기대를 부풀게 하였다라며 남측이 꿈보다 해석을 좋게 하는데 습관이 되었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올해 들어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와 3.1절 기념사, 4.27판문점선언 2돌 발언, 취임 3년 연설에서 남북 협력을 언급했는데 북측이 호응하지 않은 것은 과거의 행적으로 보았을 때 그 진정성을 믿을 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매체는 친미사대와 동족 대결로 북남관계를 파국에 몰아넣은 데 대한 자책과 반성은 없이 말재간만 피우는 것은 민심기만용, 생색내기 외에 다른 아무것도 아니다라며 남북관계는 한갓 집권 치적의 농락물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남북관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