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김종인의 무릎 사과, 후속 조치 없으면 정치적 쇼에 불과”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8/20 [15:24]

진보당 “김종인의 무릎 사과, 후속 조치 없으면 정치적 쇼에 불과”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0/08/20 [15:24]

진보당이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진심으로 5·18 민주화 운동 정신을 계승하려면 5·18 관련한 법을 통과시키는 데 앞장서야 밝혔다. 

 

이는 김 비대위원장이 19일 광주를 방문해 5·18 민주묘지 앞에서 무릎을 꿇고 사죄한 것에 대한 진보당의 평가이다.  

 

진보당은 김 비대위원장이 이른바 5·18 3법 ‘진상규명 특별법’, ‘역사 왜곡 처벌법’, ‘5·18 민주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에 대해서는 미온적이면서 말로만 5·18 관련해 사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진보당은 미래통합당의 이후 행보를 지켜볼 것이라며 “통합당은 무엇보다 진상규명 등 5·18 3법 통과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또한 신군부의 광주 학살을 부정하는 당 내외 세력과 단호히 결별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진보당은 미래통합당이 5·18 민주항쟁 관련한 후속 조치가 미진하다면 김 비대위원장의 사과는 정치적 쇼일 뿐이라고 평가했다. 

 

아래는 진보당 논평 전문이다.

 

-----------------아래------------------

 

김종인의 5·18 사과, 중요한 건 말이 아닌 행동이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광주 열사들의 혼이 담긴 5·18 민주묘지 앞에서 무릎을 꿇었다. 김 위원장은 전두환 신군부의 광주학살에 대해 "부끄럽고, 또 부끄럽다.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고 사죄했다. 자신이 전두환 신군부가 만든 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에 참가한 것을 반성했으며, 과거 통합당 의원들의 5·18 망

언에 대해서도 "엄정한 회초리를 못 들었다"고 사과했다.

 

그동안 통합당 소속 정치인들이 5·18 유공자들을 세금을 축내는 괴물집단으로 모욕하거나 북한군 개입설 같은 각종 유언비어를 퍼뜨린 것과 비교하면 긍정적인 변화다. 때는 늦었지만, 최근 통합당의 당 강령 초안에 5·18민주화운동 정신 계승을 담는 등 반성과 화해를 시도하는 노력의 연장선이라고 평가한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행동이다. 어제 김 위원장은 5·18 3법인 '진상규명 특별법', '역사 왜곡 처벌법', '5.18 민주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 통과 협조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이뤄질 수 있는 범위에 대해서는 협조를 하려고 생각한다"고만 언급했을 뿐, 적극적인 의지를 밝히지 않았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5월 단체는 "통합당의 진정성을 알 수 있도록 확약서를 써달라"고 요구했지만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한다. 또,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등 3명의 전직 망언 의원을 제명하라는 요구에 대해서도 "이미 당에서 다 떨어져 계시다"며 회피했다.

 

우리는 통합당의 이후 행보를 지켜볼 것이다. 통합당은 그간 여러 차례 사과하며 '쇄신'의 무릎을 꿇었지만 선거가 끝나면 본래의 모습으로 되돌아오는 전례가 많다. 통합당은 무엇보다 진상규명 등 5·18 3법 통과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또한 신군부의 광주 학살을 부정하는 당 내외 세력과 단호히 결별해야 한다. 후속 조치가 미진하다면, 김종인의 '무릎 사과'는 또 한번의 정치적 쇼로 끝날 것이다. 김 위원장은 사과를 했지만, 아직 광주 시민들은 그 사과를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것을 잊어선 안된다.​​

 

2020년 8월 20일 

진보당 대변인실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